에스티마의 인터넷이야기 EstimaStory.com

Thoughts on Internet

MWC 좋았던 점, 나빴던 점

with 2 comments

프레스티켓을 발급받은 덕분에 막판에 무리해서 온 MWC. 역시 많은 것을 배우고 시야를 넓힐 수 있는 시간이었다. 공항에서 잠시 탑승을 기다리면서 참관객 입장에서 개인적으로 좋았던 것과 나빴던 것을 메모해 본다.

좋았던 것

잘 연결된 행사장 : 행사가 열린 Fira Gran Via는 홀1부터 홀8.1까지 쭉 연결되어 있어 직관적이고 다니기도 쉬웠다. 사우스홀, 노스홀, 센트럴홀, 샌즈엑스포 등 여기저기 산재되어 있고 복잡한 CES가 열리는 라스베가스 컨벤션 센터보다 만족도가 높았다.

행사장과 잘 연결된 대중교통 : 호텔과 행사장, MWC가 열리는 Fira 그랑비아와 4YFN가 열리는 Fira몬주익 그리고 저녁 약속장소(식당) 등이 다 지하철로 잘 연결되는 곳에 있었다. 더구나 모든 참관객에게 행사기간동안 무료로 무제한 쓸 수 있는 교통패스를 줬다. 택시를 이용할 필요가 없었다. 대중교통이 거의 없고 택시 타려고 줄을 길게 늘어서야 하는 라스베가스와는 달랐다. 특히 행사장과 공항을 지하철로 겨우 30분정도면 무료로 갈 수 있는 점이 큰 장점이었다.

행사장의 식사와 쉴 곳 : 식당이 꽤 많고 괜찮았다. 비싼 실버이상 티켓을 산 사람과 프레스에게는 꽤 품질이 괜찮은 무료 식사가 제공됐다. 다양한 식사를 제공하는 식당이 많았고 또 앉을 곳이 많았다. CES에서는 앉아있을 곳이 없어서 바닥에 앉아서 밥을 먹는 사람들이 많다.

Wifi 제공 : 곳곳에서 빠른 Wifi가 제공됐다. 연결도 잘되고 속도도 빠른 편이었다. 유튜브 동영상 등을 보고 사진을 업로드하는데 문제가 없었다.

덩달아 가우디의 작품 감상 : 짬을 내서 바르셀로나시에서 사그라다 파밀리아, 구엘공원, 카사 밀라 같은 가우디의 역작을 볼 수 있다.

일단 여기까지… 계속 생각나는대로 메모해 볼 계획이다.

나빴던 점은 비싼 등록비, 행사기간중 엄청나게 비싼 숙박요금, 소매치기 주의, 좀 짠 음식… 또 생각중이다.

Written by estima7

2019년 3월 1일 , 시간: 1:41 오후

짧은 생각 길게 쓰기에 게시됨

Tagged with ,

2개의 답글

Subscribe to comments with RS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