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티마의 인터넷이야기 EstimaStory.com

Thoughts on Internet

Archive for 3월 5th, 2019

보이저X 남세동 대표 인터뷰

with one comment

사진출처 : 나라경제

보이저X 남세동대표. 그는 2017년 위메이드가 100억을 그의 스타트업에 투자한다고 했다가 갑자기 취소한 일로 유명해졌다. 그는 당시의 분노를 생생하게 그 사건의 경과를 적은 글로 승화시켰다. 그리고 그 글이 페북을 타면서 인구에 회자된 것이다. ‘남세동’은 일약 유명한 사람이 됐다. 문을 닫을 줄 알았던 보이저X는 계속 유지됐다. 이후 그는 계속 페이스북에서 통찰을 담은 글을 나누며 많은 팬을 거느리고 있다. 올해초 그가 어떻게 지내나 궁금해서 만나서 재미있게 이야기를 들었다. 남대표는 계속 “그때 일이 전화위복이 됐다”는 말을 반복했다. 확실히 인간만사 새옹지마다. 그 일 덕분에 높은 인지도를 얻게 되어 좋은 인재들을 쉽게 뽑을 수 있게 되고 더 좋은, 더 많은 투자자들을 얻게 되었다. 그 인재들과 함께 AI를 이용한 멋진 제품을 연구하다가 브류라는 혁신적인 동영상 편집 프로그램을 만들어냈다. 앞으로 보이저X가 브류이외에도 또 어떤 흥미로운 제품을 앞으로 내놓을지 기대된다.

아래는 나라경제 인터뷰 전문.
***
유튜브 전성시대다. 서점에 가면 유튜브로 돈 버는 방법을 가르쳐 주는 책이 수없이 진열되어 있을 정도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도 유튜버로 변신해 출사표를 던졌다. 매일처럼 진보와 보수논객간에 유튜브를 통해 전쟁이 벌어지고 있다. 젊은 친구들은 하루가 다르게 TV에서 이탈해 유튜브로 쏠리고 있다. 이렇게 되면서 누구나 관심을 갖게 된 것이 동영상 촬영과 편집이다. 앞으로는 글쓰는 것 못지 않게 동영상을 잘 만드는 능력이 필요한 시대가 될 것이다. 하지만 지금의 동영상 편집은 창의적인 작업이라기 보다는 그야말로 노가다일이다. 촬영한 동영상에 일일이 자막을 입히고 편집하는데 상당한 시간이 들어간다. 그런데 이런 수고를 인공지능기술을 이용해서 덜어주는 스타트업이 있다. 브류(Vrew)라는 인공지능 영상 편집 소프트웨어를 내놓은 보이저엑스다. 네오위즈, 네이버, 라인에서 수퍼개발자로 활약하다가 인공지능 기술에 꽂혀 스타트업 창업자로 변신한 보이저엑스 남세동 대표를 만나봤다.

남대표는 업계에서는 알려진 수퍼개발자다. 카이스트 재학시절 지금 대통령직속 4차산업위원회 위원장으로 있는 장병규대표의 네오위즈에서 일했다. “그 당시는 학교 동기들 분위기가 다들 대학원으로 진학해서 박사과정까지 마치는 것이었습니다. 그런데 저는 뭔가 다른 것을 해보고 싶었어요. 회사란 어떤 곳인가 궁금했죠.” 마침 학교동아리선배인 장병규대표가 만든 네오위즈라는 회사가 있었다. 98년 남대표는 잠시 휴학하고 그곳에서 일해보기로 했다.

“그런데 인턴으로 일하면서 만든 원클릭채팅이 엄청난 성공을 거뒀어요.” 시간가는 줄 모르고 미친듯이 일했다. 일주일에 100시간을 일했다. 그 원동력은 사용자들의 뜨거운 반응이었다. 고객을 만족시키기 위해서 신나서 일하다 보니 힘들다는 생각도 못했다. 그래서 진로 고민없이 병역특례도 네오위즈에서 마치고 학교로 돌아가서 졸업했다. 그리고 다시 네오위즈로 돌아가 일하다 장병규대표의 새로운 벤처인 첫눈이라는 검색엔진 프로젝트에 합류했다.

그런데 2006년 첫눈이 네이버에 350억원에 인수됐다. 그는 자연히 네이버에서 개발팀장이 되서 일했고, 또 기회가 생겨서 일본 네이버재팬에 가서 일했다. 네이버재팬이 라인이라는 일본을 석권한 히트상품을 내고 라인으로 사명을 바꿔서 쑥쑥 성장하는 모습을 지켜봤다. 그도 ‘라인카메라’, ‘B612’같은 카메라앱을 만들어서 히트시키면서 라인의 성공에 일조했다. 한국과 일본의 인터넷대기업에서 충분히 경험을 쌓은 그는 2015년에 좀 내려놓고 휴식기를 갖기로 했다. “어린 나이부터 일찍 일을 시작해 17년동안 치열하게 살았더니 벌써 30년은 일한 것 같은 느낌이 들었습니다. 좀 쉬어야겠다고 생각했어요.”

하지만 넘치는 호기심을 가진 남대표는 백수생활을 하면서도 가만있지 못했다. 계속 책을 읽고, 유튜브의 강연을 찾아보면서 새로운 것을 접했다. 그러다가 알파고와 이세돌 대국을 만났다. “그때는 딥러닝이 뭔지도 몰랐습니다. 그래서 알파고의 아버지 딥마인드 하사비스의 카이스트 강연 동영상을 찾아봤어요.

그러다가 벽돌깨기 동영상을 보고 깜짝 놀랐죠.” 인공지능이 사람처럼 전략적으로 벽돌깨기 게임을 하는 것을 보고 그는 충격을 받았다. 그 원리를 이해하기 위해서 딥러닝을 파기 시작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 기술이 세상을 바꿀 기술이라는 것을 깨달았다. 딥러닝을 이용해 뭔가 창업해볼 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

2017년 딥러닝기술에 푹빠진 남대표의 이야기를 듣고 투자할테니 인공지능스타트업 창업을 권유하는 지인들이 있었다. 심지어 한 게임대기업대표는 100억원 투자를 제안했다. 남대표는 반신반의했지만 너무나 확신에 찬 투자제의와 구체적인 실무 진행이 이어졌다. 이 정도 자금이라면 기술개발에만 집중해서 해볼 수 있겠다 싶어 창업을 결심했다. 남대표는 가족과 함께 일본에서 한국으로 아예 돌아왔다. 투자프로세스를 진행하기 위해 사비를 들여 서둘러 회사를 설립하고 사무실을 임대하고 사람을 뽑고 컴퓨터 등을 구매했다.

그러다가 남대표는 인생에서 가장 큰 좌절을 맛봤다. 그 게임대기업이 일방적으로 이메일통고를 통해 투자약속을 취소한 것이다. 상대방을 신뢰하고 주위의 조언까지 받아가며 신중하게 진행했던 일인데 그는 기가 막혔다.

“평생 그렇게 화가 나고 괴로웠던 적이 있었나 싶어요. 정말 분했습니다.” 화가 난 남대표는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기록으로 남겨서 알려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다른 창업자도 이런 일을 당하면 곤란하지 않을까 싶어서였다. 그래서 이 사건의 자초지종을 적어 페이스북에 남긴 것이다. 그런데 그의 생생한 글솜씨로 적어낸 일의 전말이 엄청난 조회수를 얻으며 일파만파 SNS로 퍼져나갔다. 언론사들이 취재에 나서 그를 인터뷰했다. 사회적으로 큰 반향을 일으킨 것이다. 이 일을 계기로 그는 일약 유명해졌다.

“인간만사 새옹지마라고 했나요. 이 일이 전화위복이 됐습니다. 이 소식을 듣고 오히려 주위 선후배들이 걱정을 해주고 투자해주겠다고 나서는 분도 많았습니다. 또 SNS의 힘을 느꼈습니다.” 이 일을 계기로 그는 평소 인공지능, 창업에 대한 통찰을 SNS를 통해 활발히 공유하기 시작했고 큰 호응을 얻게 됐다. SNS스타가 된 것이다. 딥러닝을 쉽게 풀어서 설명해주는 강연도 나섰다.

“덕분에 저와 회사가 알려지면서 좋은 인재들을 쉽게 구하게 됐습니다. 초기 스타트업이 가장 힘든 일이 좋은 개발자를 구하는 것인데 너무 큰 도움을 받았습니다.”

좌절을 딛고 보이저엑스를 본격적으로 출발시킨지 이제 1년이 넘었다.
마치 우주선으로 들어가는 것 같은 문을 통해서 보이저엑스 사무실로 들어가면 22명의 직원들이 빼곡히 일하고 있다. 그중 엔지니어가 17명, 디자이너가 4명이다. 총무, 회계 등 잡일은 남대표가 직접 한다. 한쪽에는 가끔 와서 일하는 장병규대표의 책상도 있다.

보이저X 사무실 문
사무실로 들어가는 통로. 마치 우주선으로 들어가는 듯한 분위기.
사무실 내부 모습

반수는 대학생 인턴인 이 젊은 개발자그룹과 함께 남대표는 치열하게 인공지능으로 문제를 해결하는 프로젝트에 도전중이다. 새로운 아이디어가 떠오르면 SNS에도 물어보면서 치열하게 토론하고 검증한다.

“20~30개 프로젝트를 해봤습니다. 2~3주만에 버린 것도 있고요. 와우(Wow)가 나오는 놀라운 결과를 낼 수 있는 것들을 만들고 있습니다.”

그래서 나온 것이 브류다. 비디오(Video)를 맥주처럼 잘 증류(Brew)한다는 의미에서 Vrew라고 이름을 지었다. “놀면서 제가 유튜브로 영상을 만들어봤습니다. 그런데 15분짜리 동영상을 만드는데 이틀이 걸리더군요. 촬영 인터뷰내용을 받아적고, 자막을 입히고 자르고, 완전히 노가다입니다. 이거야말로 인공지능이 할 일을 사람이 하고 있구나하는 생각을 했습니다.”

브류를 이용하면 동영상속 음성을 추출해내서 음성인식기술로 영상에 맞게 스크립트를 자동으로 만들어준다. 그러면 사용자는 문서편집을 하듯 그 스크립트를 편집하면 영상도 같이 편집되는 것이다. 문서편집을 하듯 동영상 편집을 할 수 있게 해주니 유튜버는 브류를 이용하면 생산성을 크게 높일 수 있다. 남대표는 “자막작업을 4시간을 하던 것을 브류덕분에 10분만에 마쳤다는 뜨거운 고객반응이 있었다”며 “보이저엑스가 안 망하도록 브류를 빨리 유료화해라”라는 말까지 들었다며 웃었다.

남대표는 브류를 2~3년뒤에는 글로벌시장에서 영상편집의 기본적도구로 자리잡게 하는 것이 목표라고 했다. “동영상시장은 앞으로도 폭발적으로 성장할 겁니다. 특히 앞으로 동영상편집소프트웨어시장은 10배이상 클 겁니다. 브류를 누구나 쉽게 사용하는 편리한 동영상편집소프트웨어로 세계적으로 성장하는 것이 목표입니다.” 지금은 무료지만 수익모델도 연구를 시작했다.

이것이 끝이 아니다. 보이저엑스는 이런 인공지능 개발 프로젝트를 4~5가지 준비하고 있다. 보이저엑스는 2019년을 시작하며 활약이 가장 기대되는 스타트업중 하나다. 기대가 크다.

Written by estima7

2019년 3월 5일 at 11:06 오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