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티마의 인터넷이야기 EstimaStory.com

Thoughts on Internet

Archive for 3월 30th, 2019

적자 기업의 IPO 전성시대

with one comment

오늘 닛케이신문을 보다가 흥미로운 그래프를 발견, 메모.

IPO기업에 대한 연구로 유명한 플로리다대 레이 리터 교수의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적자기업의 상장이 2000년 IT버블기 이후 다시 최대치로 올랐다는 그래프다. 증시에 상장되는 5개 기업중 4군데는 적자기업이라는 얘기다. 기업이 적자를 내는 것을 죄악시하는 한국의 통념으로 보면 사실 놀라운 통계다. 미국도 1980년대만 해도 그렇지 않았는데 인터넷붐이 일기 시작한 96년 이후로 많은 것이 바뀌었다.

이런 기사가 나온 것은 물론 리프트의 상장 때문이다. 2019년 3월29일 성공적으로 상장한 리프트는 전년도 적자규모가 한화로 약 1조원정도로 미국에서도 역대 상장기업중에 최고의 적자폭을 기록했다.

그러면서 WSJ는 20년전인 1999년의 IPO붐은 지금과는 상당히 다르다는 흥미로운 기사를 게재했다. 그 기사에 나온 그래픽을 몇개 소개한다.

99년과 2000년 닷컴버블기의 IPO는 정말 엄청났다. 99년에만 거의 4백개 가까운 회사들이 상장됐다. 기업연령이 겨우 4~5년밖에 안되는 기업이 대부분이었다. 모두 95~96년 인터넷의 여명기에 만들어진 닷컴회사였다. 매출도 거의 없었다. 당시 기자였던 내 기억을 더듬어 보면 지난해 블록체인 광풍의 몇배는 되는 광풍이었다. 인터넷의 장밋빛 환상에 취한 사람들이 아무 매출도 없는 회사에 거액을 투자했다가 돈을 다 날렸다. 그런데 지금은 다르다. 지금 미국에서 IPO하는 기업들의 평균 매출은 거의 2000억원에 이른다.

상장직전 스타트업 기업들의 밸류에이션도 크게 올라갔다. 위 그림에서 빨간 색 회사들은 이미 IPO상장 신청을 한 회사들인데 VC에게 투자받은 마지막 밸류에이션이 우버는 72B, 핀터레스트는 12.3B, 슬랙은 7.1B라고 할만큼 높다. 반면 트위터는 IPO당시 15.7B였고 20년전 아마존은 500M이었다고 한다.

애플, 페이스북, 구글은 상장하기 3년전부터 이미 흑자였다. 반면 트위터는 적자상태에서 상장해 흑자로 전환되는데 5년이 걸렸다. 2010년 상장한 테슬라는 아직도 연간 흑자전환을 못했다. 지금 상장을 신청한 회사들은 설립된지 7~10년된 회사들이 대부분인데도 다 적자상태다.

적자 상태인 회사들이 상장하는 것은 당연히 바람직하지는 않다. 하지만 20년전과 비교해 매출 대비 상장 기업가치를 비교해보면 지금이 그래도 예전보다는 낮다. 우버와 리프트는 그래도 상당한 매출을 올리고 있기 때문이다. 우버는 2018년 약 13조원, 리프트는 약 2.5조원의 매출을 올렸기 때문이다.

하지만 리프트의 적자는 1조원정도다. NYU의 스캇 갤로웨이 교수는 도발적인 칼럼을 썼다. 리프트의 주가가 1년뒤에는 휠씬 떨어질 것이고 5년뒤에는 잘해야 반토막일 것이란 얘기다. 그의 칼럼에 들어간 위 그래픽이 흥미롭다. 우버의 기업가치가 포트, 델타에어라인, 아메리칸에어라인, 로얄캐러비안(크루즈회사), 젯블루와 허츠 등 렌트카회사들을 합친 것과 같다는 것이다.

확실히 지금 승차공유 스타트업의 기업가치가 거품인 것 같은 생각은 든다. 어쨌든 20년전 IPO붐과 지금을 비교하면 적자 기업들의 상장 러시는 똑같다. 하지만 20년전보다는 지금 스타트업들은 휠씬 더 건실한 매출을 가지고 성장하고 있다는 점은 크게 다르다.

그리고 한가지 내 생각을 첨언하자면 이런 변화가 예전에는 야후, 아마존, 시스코 등 완전 인터넷회사나 전자상거래 회사에서만 일어났다면 지금은 교통, 금융, 음식배달, 미디어, 음악 등 다양한 분야로 파괴적 혁신이 온오프라인을 망라해서 전방위로 일어나고 있다는 점이다. 이제 기존 강자에 도전하는 파괴적 혁신회사들이 도처에서 생겨나고 있고 이들에게 거액을 베팅하는 소프트뱅크 같은 투자회사들이 세계에 가득하다. 그리고 미국의 자본시장은 이런 도전자들에게 여전히 너그럽다. 조단위 돈을 베팅하는 머니게임이 도처에서 벌어지고 있다. 정신을 바짝 차리지 않으면 한국의 대기업들도 이런 글로벌 혁신기업들에게 순식간에 먹혀버릴 수 있는 시대다.

Written by estima7

2019년 3월 30일 at 10:35 오후

유용한 정보에 게시됨

Tagged with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