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티마의 인터넷이야기 EstimaStory.com

Thoughts on Internet

Archive for 3월 13th, 2019

실리콘밸리의 한국인 2019 연사소개 (창업가세션)

with 2 comments

2014년 처음 시작한 실리콘밸리의 한국인 컨퍼런스를 6년째 계속해 오고 있습니다. 첫해 행사를 잘 끝내고 과연 매년 이렇게 좋은 분들을 계속 발굴해서 초대할 수 있을까 걱정했습니다. 하지만 완전히 기우였습니다. 해외, 특히 미국쪽에서 활약하는 훌륭한 한인분들이 너무 많습니다.

올해에도 그래서 4월2일에 분당 네이버 그린팩토리에서 실리콘밸리의 한국인 2019 컨퍼런스를 갖습니다. 올해 열심히 섭외한 연사분들을 소개해 드립니다. 우선 오전의 창업자 세션 3명입니다.


제가 온디맨드코리아를 처음 접한 것은 2011년 MIT에서 열린 창업경진대회에서 였습니다. 당시 고산대표가 주최한 한인 경진대회에서 차대표가 미국의 한인교포들을 위한 온라인스트리밍서비스를 만든다고 해서 그냥 좋은 아이디어 정도로 생각했습니다. 이후 보스턴과 LA 등에서 가끔 차대표를 만났습니다만 차대표가 설마 이렇게 온디맨드코리아를 키워낼 줄은 몰랐습니다. 물론 그 과정에서 온갖 말못할 어려움이 있었죠. 이제는 미국에서 한인이라면 누구나 아는 메이저 스트리밍 사이트가 된 온디맨드코리아의 창업스토리를 듣고 싶어서 차영준대표를 모셨습니다.

온디맨드코리아 웹사이트

올거나이즈의 이창수대표는 연쇄창업자입니다. 2014년 미국 탭조이에 인수된 모바일 게임분석 스타트업인 파이브락스의 공동창업자입니다. 파이브락스는 국내에서 보기 드문 국내 스타트업의 해외인수 사례이기도 합니다. 그는 인수뒤 가족 모두 실리콘밸리로 이주했습니다. 그리고 샌프란시스코가 본사인 탭조이에서 부사장으로 일하며 실리콘밸리를 본격적으로 경험하기 시작합니다. 2017년에는 머신러닝을 이용해 기업용 업무 자동화 시스템을 만드는 올거나이즈를 실리콘밸리에서 창업했습니다. 영어와 일본어에 능통한 그는 파이브락스시절 일본VC인 글로벌브레인에서 투자를 받기도 했습니다. 덕분에 일본과의 인연도 각별합니다. 스타트업 동네에서는 바이블처럼 유명한 린스타트업 책을 공동 번역하기도 한 학구파입니다.

이대표는 한국, 일본, 미국에서의 창업경험을 토대로 ‘어느 나라에서 어떤 일을 할 것인가’에 대해서 이야기할 예정입니다. 그가 올거나이즈로 지금 어떤 새로운 도전을 하고 있는지도 궁금합니다.

세번째 발표는 스페이셜(Spatial)의 이진하CPO입니다. 그는 디자이너이자 공학자로 증강현실 기반 협업도구를 개발하는 스페이셜을 뉴욕에서 공동 창업해서 최고제품책임자(CPO)로 일하고 있습니다. 도쿄대 전자공학과를 졸업하고 MIT미디어랩을 거쳐 삼성전자에서 최연소 그룹장을 맡기도 했습니다. 스페이셜은 창업초기부터 우버와 링크드인의 창업자, 삼성넥스트 등의 투자를 받아서 화제가 된 스타트업입니다.

특히 진하님은 얼마전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MWC의 마이크로소프트 홀로렌즈 2 발표 이벤트에서 아바타로 등장해 화제를 모았습니다. 스페이셜이 어떤 기술을 개발하고 있는지 엿볼 수 있으니 위 동영상을 보시길 바랍니다. 지난해 10월 뉴욕에 오랜만에 갔다가 그를 만날 기회가 있어서 알게 됐고 이번에 초청하게 되었습니다.

창업가 세션 패널토론의 사회는 500스타트업 임정민 대표가 맡아주시기로 했습니다. 감사합니다!

실리콘밸리의 한국인 참가신청은 다음과 같이 받습니다. 관심있는 분들의 많은 참여 바랍니다.

# 참가신청

– 1차 참가신청 오픈 : 3월 14일(목) 오후 2시(선착순 150명 예정)
– 2차 참가신청 오픈 : 3월 21일(목) 오후2시(선착순 100명 예정)
– 참가신청 링크 : https://booking.naver.com/booking/5/bizes/110738/items/3002971
– 문의 : nari.shin@startupall.kr

Written by estima7

2019년 3월 13일 at 3:52 오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