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티마의 인터넷이야기 EstimaStory.com

Thoughts on Internet

Archive for 3월 14th, 2019

실리콘밸리의 한국인 2019 연사소개 (트렌드세션)

with one comment

오늘 (3월14일) 오후 2시에 있었던 실리콘밸리의 한국인 1차 신청 150명분은 8분만에 마감됐습니다. 일주일뒤인 21일 오후 2시에 선착순 100명 2차 참가신청을 받습니다.

두번째 트렌드 세션의 연사 세 분을 소개해 드립니다.

첫번째 연사는 SK텔레콤의 김윤 AI리서치센터 센터장이십니다. 제가 처음 뵌 것은 2012년 실리콘밸리에서 입니다. 당시 노바리스테크놀로지라는 음성기술 스타트업의 CEO로 재직하고 있었습니다. 이후에 저는 한국으로 돌아오고 못 뵈었는데 2014년 회사를 애플로 매각하고 애플로 들어가셨다는 소식을 들었습니다. 그리고 SKT의 인공지능분야를 맡아 한국으로 돌아오신 뒤에 근 4~5년만에 뵈었습니다. 애플에 계신 동안 애플 홈팟의 인공지능 개발을 총괄하는 등 전쟁하듯 치열하게 일했다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김센터장은 카이스트에서 전자공학학사를, 스탠포드대에서 전기전자공학박사를 취득했고 실리콘밸리에서 창업을 포함해 많은 경험을 쌓으셨습니다. 이번 강연에서는 인공지능기반의 UI와 UX의 진화 및 트렌드에 대해 말씀해주실 예정입니다.

두번째 연사는 스탠포드대 김소형박사입니다. 김박사는 스탠포드의 디자인프로그램에서 푸드디자인프로그램을 총괄하고 있습니다. 스탠포드에서 공부하다가 버클리 하스 경영대학원으로 가서 공부하다가 버클리의 건강한 캘리포니아식 음식에 자극을 받아 후드테크에 관심을 갖게 됐다고 합니다. 그리고 다시 스탠포드에서 박사학위를 받고 미래의 음식, 식당, 키친에 대한 연구를 하고 있습니다. 급속하게 변화하는 푸드테크, 비즈니스에 모두 관심이 많습니다. 김박사는 실리콘밸리의 푸드테크 이야기를 해주실 겁니다. 얼마전 한국에 오셨을 때 뵙고 이번에 컨퍼런스에 초청하게 됐습니다.

세번째 연사는 페이스북의 주희상 프로덕트 매니저입니다. 현재 페이스북에서 비즈니스들이 페이스북/인스타그램/왓츠앱에 계정을 열고 고객과 소통할 수 있는 비즈니스 플랫폼 그로스를 이끌고 있습니다. 비즈니스 플랫폼 이전에는 머신러닝/크라우드 소싱을 통해 비즈니스 데이터를 구축하였고, 그 이전에는 게임사업팀에서 HTML5 기반 인스턴트 게임 사업을 개발했습니다. 페이스북 4년 근무 이전에는 징가에서 프로덕트 매니저로 근무하였습니다. 저는 희상님이 MIT에서 MBA과정을 밟을 때부터 보스턴에서 뵈서 알고 있었습니다. 여러번 초청을 했었는데 이번에야 성사가 됐네요. 희상님은 실리콘밸리의 여성들에 대해서 말씀해주실 예정입니다.

두번째 트렌드 세션 패널 토론의 사회는 퍼블리 박소령 대표가 맡아주시기로 했습니다. 감사합니다!

Written by estima7

2019년 3월 14일 at 11:13 오후

알리바바의 미래호텔 모습

with one comment

중국어 공부를 위해 즐겨보는 施利ShiliTV라는 유튜브채널이 있다. 중국 선전에 거주하는 시리님이 운영하는 채널인데 중국현지인의 중국어표현을 배울 수 있고 또 다양한 중국인의 생활모습을 생생하게 보여줘서 즐겨 본다.

그런데 이번에 시리가 항저우에 알리바바가 만든 미래호텔 Flyzoo Hotel을 소개해서 흥미롭게 봤다. 중국어 자막과 함께 한글자막도 같이 달아놓아서 중국어를 모르는 분들도 쉽게 볼 수 있다. 정말 미래 호텔의 모습을 약간 엿볼 수도 있는 것 같아서 블로그에도 간단히 메모해 둔다.

체크인부터 무인이다. 자신의 신분증을 스캔하면 얼굴 안면인식을 통해서 체크인시켜준다. (이론상으로는 그런데 실제로는 조금 문제가 있었던 것 같다.^^ 직원이 옆에서 도와준다.)

체크인후 방으로 가기 위해서 엘리베이터를 타면 역시 얼굴인식으로 가고자 하는 층으로 보내준다. 자신의 방이 있는 층으로만 갈 수 있다.

방키가 따로 없다. 자신의 얼굴이 열쇠다. 얼굴을 보여주면 문이 열린다.

들어가면 아마존 알렉사 같은 인공지능비서 스피커가 시중을 들어준다. 생각보다 말을 잘 알아들어서 놀랐다. (잘 될 때만 보여준 것일 수도 있다.) Wifi비번이 뭐냐고 스피커에게 물어보니 바로 이렇게 알려준다. (중국호텔에 가보면 많은 경우 비번이 88888888이다.)

뭔가 미래적인 헬스센터다. 게임하면서 운동을 한다. 재미로 한번만 해볼 것 같다.

물 두 병을 가져다 달라고 인공지능 스피커에게 부탁하니 방까지 심부름로봇이 와서 물을 준다.

스마트폰으로 비번을 누르면 로봇의 가슴(?)부분이 열리며 물을 꺼낼 수 있다.

무척 신기하기는 한데… 뭐랄까 정말 인간미는 없다. 호텔 가격도 상당히 비싸다. 알리바바가 만든 미래 호텔의 쇼케이스 같은 호텔이라고 할까. 어쨌든 첨단 기술을 적용한 호텔을 이렇게 실현해 냈다는 것은 대단하다. 참고 삼아서 재미있게 봤다.

그밖에 시리TV의 동영상을 몇개 더 소개.

중국의 재래시장에서도 이제 현금을 내는 사람이 거의 없는 것을 알 수 있다. (현금을 주면 거스름돈 내느라 오히려 귀찮아 한다.)

선전의 완전 무인 편의점이다.

식당 테이블에서부터 위챗으로 음식을 주문하는 것을 보여준다. 요즘 중국에서는 일반적인 모습이다.

중국어 공부하시는 분들에게 추천채널이고 중국어를 몰라도 중국의 요즘 풍경에 대해 호기심이 있다면 볼만하다.

Written by estima7

2019년 3월 14일 at 10:34 오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