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티마의 인터넷이야기 EstimaStory.com

Thoughts on Internet

Archive for 3월 15th, 2019

요즘 스타트업 사무실 구경-지그재그

with 2 comments

요즘 스타트업 사무실 트렌드중의 하나가 공유오피스다. 그런데 처음에 공유오피스는 10명내외의 소규모 회사가 이용하는 것으로 생각했다. 그런데 요즘에는 직원이 수십명 이상 되는 회사도, 아니 심지어 직원이 100명 가까이 되는 제법 큰 기업도 들어가는 추세다.

그런 분위기에서 위워크, 패스트파이브와 경쟁하고 있는 스파크플러스가 차별화요소로 커스텀오피스를 내놨다고 한다. 최근 매경에 이렇게 기사가 나왔다.

공유오피스의 `진화`…입맛따라 인테리어까지 (매일경제 2019. 3.10)

커스텀 오피스는 기업이 직접 사옥을 짓거나 소유할 필요가 없도록 개별 기업의 특성에 맞춘 사무공간을 임대해 주는 서비스다. 기존 공유오피스가 단순히 사무실을 빌려주는 임대업 형태였다면 커스텀 오피스는 업종에 어울리는 인테리어 설치는 물론 별도의 관리 인력이 있어 물품 구입, 음료·음식(F&B) 서비스, 회계·법률, 피트니스 등 기업 운영에 필요한 모든 서비스를 제공한다. 향후 필요에 따라 회의실을 라운지로 바꾸는 등 유연하게 공간을 활용할 수 있다는 점도 특징이다. 

선릉에 있는 스파크플러스안에 있는 지그재그의 사무실을 가봤다. 공유오피스안에 있지만 자신들의 취향에 맞게 만든 커스텀오피스다. 입구부터 이렇게 만들어져있다. 서정훈 대표가 직접 내부 인테리어를 챙겼다고 한다. 요즘 스타트업의 모습을 구경할 겸 찍어둔 사진을 소개한다. (참고 :주문거래액 5천억원을 돌파한 지그재그 창업스토리)

입구에 들어가면 맞아주는 큰 디스플레이.

음료와 간식을 무제한 제공한다.

회의실. 아이패드로 예약할 수 있도록 해두었는데 이 예약시스템도 직접 만들었다고 한다.

사무실 모습.

서서 일할 수 있도록 높낮이 조절이 되는 책상을 제공한다. 스파크플러스에서 제공하는 것이 아니고 지그재그에서 직접 구매한 책상이라고 한다. 안쪽에 있는 자리가 서정훈 CEO의 자리다.

CS팀은 전화를 해야 해서 유리 칸막이를 한 방안에 있다.

모바일 앱 UX를 연구하는 방이다.

또 한쪽 코너인데 회사 전체 미팅과 휴식을 취하는 공간이다.

개발팀이 있는 쪽이다. 현재 지그재그의 직원수는 50명이다. 100명까지는 늘릴 수 있도록 넉넉히 사무공간을 확보했다고 한다.

지그재그 입구 바깥으로 나오면 있는 스파크플러스의 공용 공간이다.

지그재그의 채용과 홍보를 맡고 있는 이유진님이 투어를 시켜주셨다. 스얼이 배출해 로켓 스타트업에서 활약하고 있는 자랑스러운 인재다.

Written by estima7

2019년 3월 15일 at 5:13 오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