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티마의 인터넷이야기 EstimaStory.com

Thoughts on Internet

Posts Tagged ‘ipo

IPO를 앞둔 우버의 실적 : 성장둔화

with one comment

그래프 출처 : Bloomberg

우버의 지난해 4분기 실적이 나왔다. 아마 우버의 IPO를 앞두고 마지막으로 발표되는 분기실적이 될 것 같다. 우버는 비상장 스타트업으로서는 보기 드물게 2017년부터 분기마다 매출과 손실 등 실적발표를 해왔다.

위의 검은 그래프는 부킹, 총매출이다. 고객이 우버기사에게 낸 전체 승차요금이라고 보면 된다. 한 분기에 14.2B이 되므로 엄청나기는 하다. 그중에 우버가 가져가는 수수료가 순매출이 된다. 위의 빨간 그래프로 3B이다. 총매출의 약 21%다. 문제는 그 전 분기에 비해 순매출이 2%만 증가했다. 우버의 성장세가 주춤하고 있다는 얘기다. 4분기 순손실은 865M으로 여전하다

2018년 전체 연간 순매출은 11.3B이고 순손실(EBITDA)는 1.8B이었다. 대략 우버는 한화로 12.7조원 매출에 2조원정도의 손실이 나는 회사다.

매출이 엄청나기는 하지만 성장이 둔화된 것은 확실해 보인다. 이제 주요시장에서 사람들이 우버를 쓸만큼 쓰게 된 것이다. 이제는 신기할 것도 없는 일반적인 서비스가 됐다. 성장을 위해서 우버잇츠, 점프바이크와 스쿠터 등에 투자하고 있고 리프트 등과 경쟁하기 위해서 기사에게 수수료를 적게 받는 영향도 있어 보인다. 그래서 회사의 엄청난 손실이 쉽게 줄어들지 않는다.

우버는 그래도 6.4B의 현금을 가지고 있다. 추가 사채를 발행하고 도요타의 투자를 받아서 큰 적자에도 불구하고 보유현금은 지난 분기보다 오히려 1조6천억원가량 늘어났다.

우버는 2018년 8월 도요타에게 투자받을 때 기업가치를 76B으로 평가받았다. 그리고 올 상반기에 있을 IPO에서 120B가치로 상장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하지만 이렇게 성장률이 둔화되고 적자폭도 좁혀지지 않는다면 기대에 부응하는 IPO가 되기 어려울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든다.

우버의 IPO는 전세계 모빌리티 스타트업의 엑싯 성공여부를 판가름하는 잣대가 될 가능성이 크다. 과연 상장이후에 페이스북처럼 될 것인가 아니면 트위터처럼 될 것인가. 아니면 스냅처럼 곤두박질 칠 것인가. 귀추가 주목된다.

Written by estima7

2019년 2월 16일 at 10:32 오후

하버드 출신 부자에 약한 우리 언론

with 3 comments

팔에 차는 운동량 측정기를 만드는 핏빗(Fitbit)이란 샌프란시스코 스타트업이 6월19일 기업공개(IPO)에 멋지게 성공했다. 주가는 20불의 공모가에서 첫날 거의 50% 급등한 30불이 됐고 기업가치는 61억불짜리 회사가 됐다. 지금 환율로 대략 6조7천억원짜리 회사가 된 것이다. 이 회사는 2007년 창업되어 혼자 힘으로 웨어러블마켓을 개척해서 2014년 8천억원이 넘는 매출에 1천5백억원수준의 흑자를 낸 대단한 회사다. 이런 성공을 거둘만 하다.

그런데 핏빗의 상장이 미국에서는 화제가 될만한 중요한 IPO이긴 하지만 한국에서는 그렇게 잘 알려진 회사의 뉴스는 아니다. 한국의 대중들이 매일처럼 쓰는 인터넷SNS를 제공하는 회사도 아니기 때문에 보통은 이런 회사의 상장소식이 일간지에 크게 나오는 경우는 드물다. 보통은 경제신문의 국제면 정도에 나온다. 하지만 이번에는 각 종합일간지에서 제법 크게 소개됐다. 창업자인 제임스 박이 한국계이기 때문인 것 같다. 그런데 온라인에 실린 주요신문의 이 기사 제목을 보면서 또 어떤 패턴을 읽게 됐다.

‘하버드’와 ‘돈을 많이 번 부자’에 약한 우리들이다. 조중동을 비롯한 오늘 아침 주요 일간지의 온라인사이트에 소개된 기사 제목을 아래와 캡처해봤다.

Screen Shot 2015-06-20 at 12.32.06 PM

나는 2년전에 샌프란시스코의 핏빗 본사에 방문해 본 일이 있다. 그리고 그때부터 핏빗을 구입해 써보고 있었을 정도로 이 회사에 관심이 많아서 핏빗의 CEO가 한국계인 제임스 박인 것은 예전부터 알고 있었다. 하지만 그가 하버드출신인 것은 몰랐다. 어떤 미국의 언론보도에서도 그 부분을 강조하지 않았기 때문일 것 같다.

이처럼 우리 언론에서 자주 보는 패턴인데 소개되는 인물이 해외 명문대, 특히 아이비리그 학교를 나왔다면 제목에서 그 부분을 부각시킨다. 또 기업공개 등에 성공했을 경우 다른 것보다 “XXXX억 대박”하는 식으로 돈을 얼마를 벌었다는 것을 강조한다. 그만큼 고생해서 일군 성취인데도 ‘대박’이라고 마치 일확천금을 한 것처럼 소개하는 것도 좀 문제가 있다. 또 본인 재산이 아니고 회사의 전체매출인데도 마치 그 돈이 그 사람의 재산인 것처럼 부정확하게 소개하는 경우도 있다. 외국IT거물들의 경우에도 “OOO조의 재산을 가진 세계 몇번째 부자”하는 식으로 소개하기도 한다.

은연중에 우리는 이런 제목을 보면서 성공의 기준을 오로지 명문대에 들어가는 것과 돈을 많이 버는 것으로 생각하게 될지도 모른다. 언론이 이런 속물적인 성공의 기준을 독자들에게 각인시키는 것이다.

얼마전의 하버드-스탠포드 동시 합격 스캔들도 우리 언론이 이런 편집성향을 갖고 있기 때문이 아닐까 하는 생각을 엉뚱하게 핏빗의 IPO기사를 보면서 하게 됐다. 앞으로는 좀 이런 식의 제목을 안보고 싶다. #잡생각메모

Written by estima7

2015년 6월 20일 at 12:56 오후

페이스북의 투자로드쇼 동영상

with 2 comments

5월18일로 예정된 정식 기업공개(IPO)를 앞두고 페이스북의 투자설명동영상이 RetailRoadshow.com에 공개됐다. 30분동안의 동영상에서 페이스북 창업자이자 CEO인 마크 저커버그, COO인 셰릴 샌드버그, CFO 데이빗 이버스먼, 제품담당부사장 크리스 콕스 등이 나와서 그들의 사명, 제품-플렛홈, 광고, 재무, 그리고 미래까지 일목요연하게 설명한다.

현재시점에서 페이스북의 현재와 미래를 이해하는데 있어서 정말 최고의 동영상이라고 할 수 있을 것 같다. 특히 창업자가 이렇게 명확하게 자신의 비전과 철학을 밝히는 모습이 인상적이고 동영상자체도 정말 프로페셔널하게 잘 만들어져있다. 거의 120조원에 가까운 기업가치로 주식시장에서 12조원을 조달한다고 하는 세기의 IPO라고 할만한 이번 기업공개에 잘 어울리는 내용이다. 페이스북에 관심이 있으신 분은 꼭 보시길 바란다.(이 동영상은 기업공개시점까지만 공개될 예정이다.)

그리고 같이 공개된 Prospectus(기업공개용 사업소개서)도 훌륭하다. 212페이지에 이르는 분량인데 읽어보면 페이스북, 더 나아가 미국기업이 어떻게 운영되는지 이해하는데도 도움이 된다. (물론 나도 다 읽어본 것은 아니다. 필요한 부분만 부분부분 살펴보면 된다.)

View this document on Scribd

내가 미국식 기업시스템의 강점이라고 생각하는 것은 이렇게 기업정보가 다른 나라에 비해 비교적 투명하게, 합리적으로, 찾아보기 편하게 제공된다는 것이다. 물론 투자자의 리스크를 최소화하기 위한 것이다. 그래서 신규 상장기업의 경우는 (모두 다 그런지는 모르겠지만) 이런 식으로 동영상 투자설명회 자료가 소개된다. 이런 발표내용을 들어보면 그 업체 뿐만 아니라 그 산업계의 경쟁현황까지도 크게 공부가 되는 것은 물론이다.

이렇게 좀 멋이 없이 만들어져 있는데 이번 페이스북의 경우는 자기들이 fancy한 포맷으로 다시 만든 것 같다.

어쨌든 동영상을 보면서 놀란 부분중 하나는  각국별 시장점유율 통계였다.

User penetration

85% Chile, Turkey, and Venezuela
60% India, the United Kingdom and the United States
30%-40% Brazil and Germany
20% Japan, Russia, and South Korea
0% China

출처(Facebook’s numbers : Dustin Curtis)

한국에 잠깐 나와서 받는 느낌은 정말 페이스북을 많이 쓰고 있다는 것이다. 내 주위사람들이 특히 그렇다. 옛날에 싸이월드가 큰 인기를 끌 때에도 이 정도는 아니었다. 그런데도 한국에서의 점유율이 20%이하다. 그렇다면 페이스북 점유율이 85%를 넘어간다는 칠레, 터키같은 나라에서는 도대체 어떤 일이 벌어지고 있는 것일까? 그리고 한국의 점유율이 50%가 된다면 또 한국에는 어떤 일이 벌어질까?

지구촌 전체 인류의 라이프스타일을 바꾼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페이스북. 기업공개후 이 회사의 모습을 지켜보는 것은 정말 재미있는 일일 듯 싶다. 그리고 애플, 구글, 페이스북 등 계속해서 이런 파괴적인 혁신을 일으키는 기업을 계속해서 내놓는 미국이라는 나라의 혁신시스템에 대해서 생각해보게 된다. 결국 교육의 힘이 아닐까?

Written by estima7

2012년 5월 5일 at 5:21 오후

Webtrends에 게시됨

Tagged wit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