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티마의 인터넷이야기 EstimaStory.com

Thoughts on Internet

Chewy의 IPO와 반려동물시장의 가능성

leave a comment »

IPO러시속에 또 하나 놀라운 IPO가 있었는데 지난 금요일 Chewy의 상장이다. 반려동물 쇼핑몰 회사다.

22불 공모가로 상장하자마자 주가가 2배로 뛰었다. Chewy의 시총은 16조원이 넘었다. 반려동물 마켓이 얼마나 큰 가능성이 있는지 보여주는 것 같다. 피치북에서 츄이에 대해서 잘 설명해 놓은 자료가 있어서 메모해 둔다.

츄이는 2011년 설립됐다. VC, 사모펀드 등에서 수천억원을 투자받으며 잘 성장하던 츄이는 2017년 펫스마트에 3.35B이라는 역사상 최고가 이커머스딜로 인수된다. 펫스마트는 미국 전역에 1500개 매장을 가진 오프라인 반려동물 유통업체다.

이런 큰 딜을 했던 펫스마트는 이번 츄이의 상장으로 1조원이 넘는 자금을 조달하게 됐다.

츄이의 매출은 급성장 중이다. 작년 매출이 4조원을 넘었다. 적자는 3천억원정도 되는 것 같은데 계속 줄고 있다고 하니 미래가 밝다.

좀 아이러니하다는 생각이 드는 것은 19년전 닷컴붐때 각광을 받다가 망해버린 펫츠닷컴과의 비교 때문이다. 98년 설립되어 인터넷붐을 타고 큰 돈을 펀딩해 수퍼볼에서 거액의 TV광고로 돈을 흥청망청 쓴 펫츠닷컴은 당시 닷컴붐의 상징중 하나였다. 그러던 것이 닷컴거품이 꺼지면서 이 회사는 속절없이 망해버렸다. 당시에도 이 회사를 헐값에 인수하려고 했다가 거절당했던 곳이 펫스마트였다.

츄이의 창업자인 라이언 코헨은 펫츠닷컴의 엄청난 실패 덕분에 그에게 기회가 왔다는 말을 했다고 한다. 닷컴거품 당시 펫츠닷컴의 실패가 만든 이미지가 “반려동물 이커머스는 안된다”는 인식을 만들었다는 것 같다. 덕분에 이 영역에 뛰어드는 경쟁자가 많지 않아 그가 수월하게 성장할 수 있었다는 뜻 같다.

어쨌든 츄이의 성공은 한국의 반려동물 스타트업들에게도 주는 메시지가 있는 것 같다.

Written by estima7

2019년 6월 16일 , 시간: 11:51 오후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