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티마의 인터넷이야기 EstimaStory.com

Thoughts on Internet

Archive for 6월 16th, 2019

Chewy의 IPO와 반려동물시장의 가능성

leave a comment »

IPO러시속에 또 하나 놀라운 IPO가 있었는데 지난 금요일 Chewy의 상장이다. 반려동물 쇼핑몰 회사다.

22불 공모가로 상장하자마자 주가가 2배로 뛰었다. Chewy의 시총은 16조원이 넘었다. 반려동물 마켓이 얼마나 큰 가능성이 있는지 보여주는 것 같다. 피치북에서 츄이에 대해서 잘 설명해 놓은 자료가 있어서 메모해 둔다.

츄이는 2011년 설립됐다. VC, 사모펀드 등에서 수천억원을 투자받으며 잘 성장하던 츄이는 2017년 펫스마트에 3.35B이라는 역사상 최고가 이커머스딜로 인수된다. 펫스마트는 미국 전역에 1500개 매장을 가진 오프라인 반려동물 유통업체다.

이런 큰 딜을 했던 펫스마트는 이번 츄이의 상장으로 1조원이 넘는 자금을 조달하게 됐다.

츄이의 매출은 급성장 중이다. 작년 매출이 4조원을 넘었다. 적자는 3천억원정도 되는 것 같은데 계속 줄고 있다고 하니 미래가 밝다.

좀 아이러니하다는 생각이 드는 것은 19년전 닷컴붐때 각광을 받다가 망해버린 펫츠닷컴과의 비교 때문이다. 98년 설립되어 인터넷붐을 타고 큰 돈을 펀딩해 수퍼볼에서 거액의 TV광고로 돈을 흥청망청 쓴 펫츠닷컴은 당시 닷컴붐의 상징중 하나였다. 그러던 것이 닷컴거품이 꺼지면서 이 회사는 속절없이 망해버렸다. 당시에도 이 회사를 헐값에 인수하려고 했다가 거절당했던 곳이 펫스마트였다.

츄이의 창업자인 라이언 코헨은 펫츠닷컴의 엄청난 실패 덕분에 그에게 기회가 왔다는 말을 했다고 한다. 닷컴거품 당시 펫츠닷컴의 실패가 만든 이미지가 “반려동물 이커머스는 안된다”는 인식을 만들었다는 것 같다. 덕분에 이 영역에 뛰어드는 경쟁자가 많지 않아 그가 수월하게 성장할 수 있었다는 뜻 같다.

어쨌든 츄이의 성공은 한국의 반려동물 스타트업들에게도 주는 메시지가 있는 것 같다.

Written by estima7

2019년 6월 16일 at 11:51 오후

크라우드스트라이크의 IPO

with one comment

요즘 미국은 테크스타트업의 상장 러시다. 리프트, 우버, 핀터레스트, 줌 등 유명 유니콘 스타트업들이 줄줄이 상장중이다. 그런데 내게는 듣보잡 유니콘이 하나 며칠전에 상장했다. 크라우드 스트라이크(Crowdstrike)라는 회사다. 클라우드를 통해서 보안소프트웨어를 제공하는 회사라고 한다. 역시 실리콘밸리 스타트업이다.

그런데 이 회사의 IPO가 대박을 쳤다. 공모가 34불도 높다고 했는데 상장하자마자 주가가 두배로 뛰어오른 것이다. 지난 금요일 종가가 67.5불이다.

2011년 설립된 이 회사의 지난해 매출은 249.8M이다. 적자는 140M으로 아직 상당히 크다. 매출은 전년대비 두 배 성장했다. 이 회사가 표방하는 것은 보안소프트웨어시장에 있어서 세일즈포스 같은 회사가 되겠다는 것이다. 즉, 클라우드위에서 작동하는 보안 소프트웨어다. 아마존 AWS위에서 작동하는 보안소프트웨어다.

클라우드라는 트렌드를 잡은 급성장 회사라서 그럴까. 매출액이 아직 시만텍의 5%밖에 안되는 크라우드스트라이크가 시가총액은 13B(약 15조원)로 보안SW업계의 거인 시만텍의 12B를 넘어섰다. 직원수도 시만텍은 1만2천명쯤 되는데 비해 크라우드스트라이크는 1500명정도 밖에 안된다. 시만텍은 37년된 회사다.

보안 업계에서도 거액을 투자받고 새로운 트렌드를 탄 이런 스타트업이 설립후 겨우 8년만에 상장해 기존 업계 1위회사의 시총을 넘어서는 일이 생기고 있다. 전세계 컴퓨팅업계의 트렌드가 설치형(On premise) 소프트웨어에서 클라우드로 바뀌면서 생기는 변화다. 어떤 회사든지 이런 세상의 변화를 외면하고 1위자리에 도취되어 안주하고 있다가는 순식간에 이런 도전자에 의해 밀려버리게 되는 것이 아닌가 싶다. 물론 크라우드스트라이크의 주가가 고공행진을 할지는 모르겠다. 하여간 이런 트렌드의 변화는 확실한 것 같다.

Written by estima7

2019년 6월 16일 at 11:09 오후

헬싱키의 대중교통앱 HSL App

with 4 comments

지난주 핀란드 헬싱키 출장. 시내에 있는 호텔은 비싸기도 하고 귀국편이 오전 6시 출발이어서 공항에 붙어있는 호텔로 예약. 그래서 매일 약 30분 정도 열차를 타고 시내로 나가야 했다.

그런데 유용하게 사용한 앱이 HSL app. 헬싱키 지역 교통국에서 내놓은 앱이다. 위에 보이는 광고가 공항에 크게 붙여져 있다.

이것을 이용해서 헬싱키 권역을 다니는데 필요한 열차, 버스, 트램, 지하철 표를 살 수 있다고 한다. 그래서 가입하고 카드를 등록하고 티켓을 샀다. 가입하는데 내 전화번호로 문자를 받아서 인증하고 (어느 나라 전화번호이든 문제가 없다), 한국카드, 그것도 법인카드를 등록하는데도 아무 불편이 없었다. 물론 모든 안내와 메뉴는 영어로 깔끔하게 나온다.

공항역에서 헬싱키시내역까지 4.6유로(약 6천1백원), 지하철 한번 탑승에 2.8유로(약 3천7백원)이라 부담스럽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3일권으로 구입하니 24유로(약 3만2천원)정도밖에 안한다. 처음에는 서울시내에서 인천공항까지 리무진 버스가 편도 1만5천원하는 것을 고려하면 헬싱키의 교통비가 비싸게 느껴졌지만 이처럼 장기 티켓을 사면 무척 싸져서 현지인들에게는 큰 부담이 안되겠다는 것을 알게됐다.

다만 열차를 타는데 있어서 QR코드 같은 것을 생성해서 스캔하는 것인가 했다. 승하차과정을 앱에서 어떻게 처리할지 궁금했다. 그런데 좀 허무하게도 모든 기차역, 지하철역에 표를 검사하는 개찰구가 없다. 독일처럼 그냥 검사없이 타고 내리는 시스템이다.

가끔 검사를 하러 오는 사람이나 버스운전사에게는 위처럼 앱에서 티켓을 보여주면 된다. 위 티켓은 AB지역을 오갈 수 있는 티켓이다. 그림이 애니메이션처럼 움직인다. 3일동안 기차, 지하철, 트램을 20번 가까이 탑승한 것 같은데 검사는 한번 받아봤다.

헬싱키에는 사실 Maas(Mobility as a service)라고 모든 이동수단을 통합해 이용할 수 있는 Whim이라는 유명한 앱서비스가 있다. 대중교통외에 택시, 공유자전거까지 통합해 이용할 수 있다.

요금 플랜도 위처럼 되어 있다. 제일 싼 62유로 플랜은 30일동안 대중교통+공유자전거 그리고 택시도 10유로까지 쓸 수 있다니 매력적이다.

헬싱키 중앙역

어쨌든 외국인이 쓰기에도 아무 문제가 없을 정도로 심플하게 디자인된 앱과 표 검사절차가 없는 대중교통 승하차 시스템이 인상적이었다. 헬싱키시는 인구가 63만, 헬싱키 광역 지역이 모두 합쳐 120만정도로 인구가 많지 않기 때문에 이렇게 할 수 있는 것이 아닌가 싶기도 했다.

러시아워시간을 제외하고는 사람이 그렇게 많지 않다. 대중교통에서는 항상 앉아서 갈 수 있다.

지하철 역마다 플랫폼을 엄청나게 넓게 만들어 놓은 것이 인상적이었다.

지하철에 설치된 디스플레이에서 문대통령의 핀란드 방문을 알리는 뉴스를 종종 볼 수 있었다. ^^ 역시 여기도 지하철 광고를 JD데코가 장악…

참 마지막으로 우버에 대해서 언급. 우버는 핀란드에서 1년전 허용이 됐다고 한다. 우버를 허용하면서 택시도 규제완화가 됐다고 하는데 자세히 조사는 못해봤다. 하지만 우버는 그다지 인기가 없다고 한다. 대중교통의 이용요금이 싸고 (정기권으로 할 경우), 이용이 편리하고, 시내 주요 관광지를 다니는데 대중교통으로 불편이 없어서 우버나 택시를 이용할 필요를 전혀 느끼지 못했다. 내가 약 5년전에 헬싱키를 방문했을 때는 이처럼 지하철이나 공항철도가 잘 되어 있지 않았는데 그 사이에 많은 변화가 있었다.

Written by estima7

2019년 6월 16일 at 8:54 오전

travel에 게시됨

Tagged with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