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티마의 인터넷이야기 EstimaStory.com

Thoughts on Internet

세계 첫 테크 앰버서더를 만나다

with 3 comments

스타트업얼라이언스 센터장으로 일하면서 의외로 다양한 국가의 대사들을 만날 기회가 있다. 어느 나라나 혁신기업을 키우는 것이 숙제이고 그런 의미에서 주재하고 있는 상대국가의 스타트업생태계에 관심을 갖게 된다. 그런 과정에서 문의가 와서 한국스타트업생태계에 대해서 설명해주며 대화하게 되는 것이다. 지난 5년간 적어도 수십명의 각국 대사분들과 대화할 기회가 있었다. 그런데 우리나라 외교부 분들을 포함해 외교관들은 사실 스타트업생태계에 대해 그렇게 잘 알지는 못한다. 그런데 2019년 3월22일 오늘 처음보는 독특한 직함을 가진 대사를 만났다.

덴마크의 캐스퍼 클링어 ‘테크’ 대사다. 세계 첫 테크 대사the world’s first tech ambassador라고 한다. 미국의 수도인 워싱턴DC나 UN본부가 있는 뉴욕이 아닌 실리콘밸리에 파견된 대사다. 사무실이 실리콘밸리의 심장인 팔로알토에 있다.

덴마크가 세계 최초로 기술과 디지털 세계에 대사를 임명했다. 일명 ‘테크 대사'(tech ambassador∙ambassador for technology and digitization)다. 덴마크 외교부는 현직 인도네시아 대사인 카스퍼 클루느(Casper Klynge)를 테크 대사로 임명했다고 2017년 5월25일 발표했다. 덴마크 테크 대사는 세계적인 디지털 기술 발전이 덴마크 사회에 미치는 영향을 전반적으로 파악하고, 기술 업계와 밀접하게 소통하는 역할을 맡는다. 기술 분야에서 활약하는 기업, 연구기관, 국가, 도시, 기관 등 모두 테크 대사가 아우르는 분야다.

덴마크 세계 최초로 실리콘밸리에 ‘테크 대사’ 임명- 네이키드 덴마크

덴마크대사관 IDCK 혁신담당관인 마틴 루네 혹서의 부탁으로 클링어 대사와 패널 토론을 하는 자리에 나갔다. 나는 사실 6년전에 실리콘밸리에 살면서 샌프란시스코 주재 한국총영사분을 몇 번 만난 일이 있다. 실리콘밸리 생태계를 이해하려고 애쓰는 그 분을 보며 나는 “아예 실리콘밸리에 정식으로 대사가 나가면 좋지 않을까”하는 생각을 한 일이 있다. 항상 실리콘밸리처럼 되자고 외치지만 정작 실리콘밸리 생태계의 실제 모습을 잘 이해하지 못하고 현지 핵심 인사들과 접점이 없는 본국 정부의 고위관료에게 실리콘밸리를 잘 이해하고 다리역할을 하는 인사를 ‘대사’라는 상징적인 타이틀을 부여해 보내면 어떨까 하는 생각이었다. 그런데 그런 대사를 정말 덴마크가 만든 것이다.

그런데 그는 IT업계에 종사한 경험은 없는 직업외교관이다. 실리콘밸리 부임전에는 사이프러스와 인도네시아 대사로 근무했다고 한다. 우리 같았으면 직업 외교관이 아니라 관련 경험이 있는 다른 부처 고위관료나 업계 명망가를 보냈을지 모른다고 생각했는데 젊은 외교관을 보내다니 좀 다르다고 생각했다. 그는 이후 실리콘밸리의 테크기업들을 만나고 전세계의 혁신지대를 순방하고 현지 언론과 인터뷰하면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미디어 인터뷰를 할 때마다 ‘세계최초의 테크 앰버서더’라고 주목을 받는다.

실리콘밸리에서 1년반 넘게 살면서 어떤 인상을 받았을까 궁금해서 물어봤다. 첨단 기술과 혁신기업에 대해 감탄하지 않았을까 싶었는데 의외로 그는 엄청난 부를 쌓은 팔로알토 한 켠에 밀려나 가난하게 모빌홈에서 사는 사람들의 문제를 이야기했다. 거대테크기업들의 독점적 지위, 공정하지 못한 세금문제 등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이 테크대사의 역할이 단순히 덴마크에 실리콘밸리의 혁신을 가져오는 것뿐만 아니라 디지털기술이 사회에 가져오는 변화를 이해하고 큰 테크기업들과 소통하는 것이란 점을 느꼈다. 유럽인의 시각은 역시 미국인과 다르다는 점도 느꼈다.

한국도 언젠가는 덴마크 테크 대사와 비슷한 역할을 하는 코리안 테크 대사를 세계 곳곳에 파견하길 바란다. 신남방 정책으로 동남아시아에 혁신생태계를 연결하는 가교역할을 하는 외교관을 파견한다는 얘기를 들은 일이 있는데 멋지게 성공하길 바란다.

Written by estima7

2019년 3월 22일 , 시간: 10:41 오후

3개의 답글

Subscribe to comments with RSS.

  1. 정보 감사합니다 😀

    본문에 오타가 있어 알려드립니다.
    20147년 5월25일 발표했다.
    -> 2017년 5월25일 발표했다.

    Domingo Oh

    2019년 3월 25일 at 9:22 오전

    • 앗. 감사합니다. 퇴고도 안하고 글을 대충 막 올려서…ㅠㅠ

      estima7

      2019년 3월 25일 at 9:54 오전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