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티마의 인터넷이야기 EstimaStory.com

Thoughts on Internet

창원NC파크에서 NC다이노스 개막전 관람기

with 2 comments

오늘은 NC다이노스 vs. 삼성라이온스 프로야구 개막전을 보러 창원NC파크 구장을 찾았다. 경기장 입구부터 너무 길이 막혀서 지각할 뻔했다.

구장 주차장으로 들어가는 입구. 해군 의장대와 같이 입장했다.

화창한 날씨에서 애국가를 부르며 시작.

NC다이노스 구단주인 엔씨소프트 김택진대표가 개막 선언과 시구식에서의 포수역할을 맡았다.

경기를 시작한지 얼마 안됐는데 홈런! 배탄코트선수가 올시즌 프로야구 첫 홈런을 날렸다.

이렇게 빨리 홈런이 나오다니 하면서 놀라고 있는데 125억원의 사나이 양의지선수가 또 홈런을 날렸다. 깜짝 놀랐다.

경기장의 대형 전광판도 좋고 관중석위의 띠모양의 전광판도 아주 좋았다. 적절하게 정보와 안내를 해줘서 경기장의 흥을 돋우는데 적절했다.

전광판에서 보여주는 이벤트에 맞춰 적극적으로 호응하는 관중들이 인상적이었다.

치어리더가 있는 쪽에서 경기장 바깥으로 홈플러스가 보인다.

저 고층 아파트에서는 무료로 경기를 관전할 수 있을 것 같기도 하다.

한가지 아쉬웠던 점은 이날 100% 매진이 되서 그런지 구장내 가게마다 줄 선 사람들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30분은 기다려야 뭔가 살 수 있었다. 관중석에서도 경기를 관전하면서 뭔가 살 수 있으면 좋을텐데 아직 그런 것은 보이지 않았다.

NC다이노스의 경기장 안내로봇이 아이들에게 큰 인기를 얻기도 했다.

존경하는 선배가 NC다이노스 구단 관계자라 이처럼 멋진 구장에서 열리는 첫 개막전을 구경하는 행운을 누릴 수 있었다. 기존 마산구장과 새 창원NC파크 구장을 비교하면 어떠냐는 질문에 야구하는 사람에게는 “천당과 지옥의 차이”라고 한다.

이런 멋진 구장에서 열린 개막전에서 NC다이노스는 삼성 라이온스에 연거푸 홈런포를 터뜨리며 7대 0으로 낙승했다. 야구를 사랑하는 창원시민들에게 멋진 구장과 함께 경쾌한 경기를 선물한 것이다. 꽃샘추위로 좀 쌀쌀한 날씨이긴 했지만 나도 덕분에 즐거운 마음으로 백만년만에 프로야구경기를 관전했다. 덕분에 올 시즌 계속 NC다이노스를 더 열심히 응원하게 될 것 같다. NC다이노스 파이팅!

Written by estima7

2019년 3월 23일 , 시간: 10:17 오후

2개의 답글

Subscribe to comments with RSS.

  1. 훈훈하고 유쾌한 관람기입니다

    박명기

    2019년 3월 24일 at 10:06 오후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