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티마의 인터넷이야기 EstimaStory.com

Thoughts on Internet

iPad에 대한 사람들의 반응

with 12 comments

잠시 출장을 다녀오면서 iPad를 가지고 갔다. 사실 매일처럼 사무실과 집을 자동차로 왕복하는 상황에서는 출퇴근, 이동시에 아이패드를 사용할 일이 없다. 서울과 같은 환경에서 아이패드를 사용해 볼 수가 없는 것이다.

그런데 이번에 잠시 Bay Area출장을 다녀오면서는 일부러 렌트카도 빌리지 않고 BART, Caltrain 등 대중교통수단을 통해서 이동했다. (차를 빌리고 운전하고 힘들게 파킹하고 그런 과정이 귀찮아서 그렇다. 물론 비용도 더 절약하고)

처음 공항 게이트앞에서 아이패드를 꺼내들었더니 내 오른쪽에 있는 사람이 뭐라고 말을 건다. “사람들이 아이패드 괜찮냐고 굉장히 많이 물어보지 않느냐” 그러면서 옆에 있는 여자분을 가르키면서 “아이패드 가지고 싶어서 안달이다”라고 한다. 그러자 아이폰 유저인 그 여성분은 “사고 싶은데 망설이고 있다. 고민중이다. 실제로 써보니 어떠냐?”고 묻는다. 뭐 간단히 대답해주고 한번 만져보도록 해줬다.

다시 들고 좀 보려고 했더니 어떤 남자가 슥 지나가면서 “How do you like it?”이라고 또 말을 건다. 이거참 민망하고 귀찮아서 조금 보다가 그냥 집어넣었다.

샌프란시스코 BART(지하철)에서는 아이패드를 꺼내서 신문을 읽고 있는데 뒤에서 “아이패드가 어쩌고 저쩌고” 수근거리는 소리가 들린다. 한번은 내 앞에 서있던 흑인아저씨들이 갑자기 또 “How do you like it?”하고 물어온다. 순식간에 주위에 앉은 사람들끼리 “사고 싶은데 아직 잘 모르겠다. 너무 이른 것 아니냐. 나오자마자 사면 별로 안좋다. 나는 최소 2개월 기다렸다가 살거다” 등등 이야기 꽃을 피운다.

이미 아이패드를 사서 쓰시는 분들도 몇분 만나서 이야기를 했는데 부정적인 반응이 없다. 다 이거 아이폰처럼 대박날거라는 것이 공통된 의견이다.

이런 첨단기기를 내놓고 길거리의 남녀노소 누구나 알만큼 홍보-마케팅을 한다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가. 미국인들과 이야기하면서 애플의 엄청난 홍보력에 다시 한번 감탄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을 연일 전면광고로 수놓은 Ebook Reader광고들

사족 : 미국을 다녀보면 날이 갈수록 아이폰이용자들이 늘어나는 것 같다. 너무 많이 쓴다. 샌프란이나 뉴욕같은 곳은 참 AT&T망이 안좋은데도 어떻게 그리 많이 쓰는지 알 수가 없다. (전화를 2대쓰는지도) 아이폰을 쓰는 사람들은 일반전화나 다른 스마트폰을 쓰는 유저보다도 더 많이 꺼내들고 들여다보는 경우가 많아서 그런지도 모르겠다. 지하철역, 안, 공항게이트앞 등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곳에서는 갈수록 더 많이 보인다. 돌아오는 비행기안에서는 나를 포함해 한줄에 있는 사람들이 우연히도 다 아이폰을 꺼내들고 있더라. 참, 이번 출장에서 나 말고 실제로 아이패드를 쓰고 있는 사람은 딱 한명 봤다. ㅎㅎ

사족2 : 외부에 아이패드를 가지고 다니면서 써보니 아무래도 인터넷이 연결안되는 것이 불편했다. 꼭 아이팟터치를 가지고 다니는 느낌이랄까? wifi가 제공되는 곳이라도 무료가 아닌 경우는 인터넷이용이 어렵기 때문이다. 돈만 많으면 3G버전으로 사서 쓰는게 더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

Written by estima7

2010년 4월 26일 , 시간: 9:02 오후

iPad, 짧은 생각 길게 쓰기에 게시됨

Tagged with ,

12개의 답글

Subscribe to comments with RSS.

  1. 어디든 똑같네요. ㅎㅎ

    Bana Lane

    2010년 4월 26일 at 9:36 오후

  2. 아이패드~♪

    빨리 우리나라도 주파수 해결되서

    수입됬으면 좋겠어요 ㅠ0ㅠㅋ

    정병도

    2010년 4월 27일 at 1:07 오전

  3. 저 역시 지난 주말에 보더스에 들고 갔다가 사람들이 떼거지로 몰려들어서 민망했습니다. 덕분에 30분 이상 뜻하지 않던 데모 프리젠테이션을 했네요. 🙂
    사실 4월 3일 발매일 저녁에도 보더스에 들고 갔었는데 아무래도 관심이 쏟아질 거 같아 살짝 감추고 썼었는데 지난 주말 반응을 보니 3일날 꺼내놓고 썼으면 정말 난리가 났겠구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고른 관심을 보이는게 참 인상적입니다.

    cookins

    2010년 4월 27일 at 2:38 오전

    • 아이패드에 대한 관심에 있어서는 남녀노소를 가리지 않는다는 것이 압권이죠ㅎㅎ 아이폰도 이 정도 아니었는데…

      estima7

      2010년 4월 27일 at 12:53 오후

  4. 역시나 미국에서 휴대폰을 쓰는것과 전자기기를 쓰는것은 불편한 점이 많군요. 사이버 시티 서울에 오시면 Wibro를 가지고 서울권은 편하게 쓸 수 있을 듯 합니다.
    하지만 진짜 중요한 것은 3G로 이번 여름 바다에서 써보고 싶은 욕망이 불끈^^

    운짱

    2010년 4월 27일 at 7:12 오전

  5. 국내의 경우 수도권이라면 와이브로 에그 + 아이패드 WiFi 버전도 충분히 먹힐 듯.. ^^;

    학주니

    2010년 4월 27일 at 10:18 오전

  6. […] iPad에 대한 사람들의 반응 잠시 출장을 다녀오면서 iPad를 가지고 갔다. 사실 매일처럼 사무실과 집을 자동차로 […] […]

  7. 국내에서도 모임에 들고 가면 모든 관심이 아이패드로 집중되더군요. 앞으로 큰 변화가 예상됩니다.

    evlos1

    2010년 4월 27일 at 9:02 오후

  8. iPhone과 iPad의 차이가 뭔가요?
    들고다니면서 쓰기에는 좀 불편한 것 같던데….
    화면 크기 달라진 것이외 뭐가 다른지 잘 모르겠더라고요.
    거치대 등 miscellaneous 산업 선도는 할 것 같던데, 아이폰 처럼.

    tmkwon11

    2010년 4월 27일 at 9:20 오후

    • 역시 아이폰처럼 써보셔야 알 수 있는 종류입니다.

      estima7

      2010년 4월 27일 at 9:26 오후

    • 아이폰에서 화면이 커지고 사용시간이 늘어난 것만으로도 활용도는 무궁무진 하죠. 다만 한국 인터넷과는 궁합이 안맞는 기기이지만 말입니다.

      dennis79

      2010년 4월 28일 at 2:10 오후

  9. 안녕하세요. 블로그가 참 멋지네요~

    틈 Teum – 20대가 함께 쓰는 블로그
    (바로가기 주소 : http://teumpaper.blogspot.com/)
    에 블로거 100인을 초대합니다.

    구글 블로그에서 새롭게 시작하는 100인 공동 블로그입니다.
    20대들의 다양한 생각들을 들어볼 수 있는 새로운 공간이구요^^

    기존 블로거 분들은 한 달에 1개씩 글을 송고하시는 형태로
    참여하셔도 좋습니다.
    아울러 메인화면에 기존 블로거 분들의 블로그 주소를
    게재해드립니다:)

    많은 참여바랍니다.

    albireo

    2010년 5월 4일 at 8:04 오전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