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티마의 인터넷이야기 EstimaStory.com

Thoughts on Internet

Archive for 4월 4th, 2010

아이패드리뷰 4- 주말동안 써본 느낌

with 12 comments

오늘 일요일 하루 동안 아침부터 지금 밤늦게까지 편하게 아이패드를 써보았다. 아침 7시부터 지금 12시까지 끊임없이 연속으로 쓴 것은 아니고 웹서핑하다가, 유튜브도 보다가 나가서 산책도 하고 다시 들어와서 타임잡지를 보기도 하고 아파트 체력단련장에 가지고 가서 운동하면서 뉴스와 타임지를 보기도 하고 그랬다. 되도록 다양한 어플들을 설치해서 사용해보고 아이폰에 있던 동영상 등을 옮겨서 재생해보기도 했다.

다음은 그러면서 든 간략한 느낌들의 정리.

완전 자이언트 아이팟터치! 아이패드를 쓰다가 아이폰을 갑자기 보면 이건 완전히 애기 장난감. 어떻게 이런 것을 썼을까하는 느낌이 갑자기 든다.

680g으로 사실 가벼운 편이지만 누워서 쓰거나 한손으로 들기에는 사실 부담. 들고 보기보다는 아무래도 뭔가에 받쳐서 놓고봐야하는 느낌. 계속 손으로 들고 보기엔 팔이 아프다.

침대에서는 이렇게 베개에 기대어놓는다

콘텐츠 싱크 및 정리는 아이폰과 똑같은 방식으로 맥북 or PC에 연결하고 싱크. 용량이 커서 그런지 백업에 너무 많은 시간이 걸린다는 점이 짜증. (처음이라 그런지도?) 거의 한시간씩 걸리고 그랬다.

미국헬스클럽의 운동기구에는 대부분 책을 올려놓을 수 있도록 되어 있다. 아이패드를 올려놓으면 안성맞춤.

아이패드는 운동하면서 사용하기에 정말 좋다. 운동하면서 뉴스도 보고 잡지, 신문도 읽고 하는데 전혀 문제가 없었다. 조명이 조금 어두워도 Backlit가 있으니까 충분. 특히 얼마든지 폰트를 크게 조절할 수 있기 때문에 움직이면서 읽는 것도 괜찮다. 헬스클럽에서 wifi만 제공한다면 인터넷서핑까지 마음대로 할 수 있으니 금상첨화.

배터리는 애플이 밝힌대로 10시간은 넉넉히 가는듯 싶다. 오후 1시쯤 완충해서 일부러 충전안하고 썼는데 밤 12시인 지금 12% 배터리가 남아있다. 물론 계속 연속으로 사용했던 것은 아니다. 밤에 잘때 충전해서 완충시킨다음 아침부터 저녁까지 간헐적으로 사용하다가 취침할때 충전시키는 사이클로 이용해도 충분할 듯 싶다.

강한 태양광아래서의 아이패드화면은 아이폰화면과 거의 비슷. 유리가 반사가 많이 되나 내용을 읽는데는 문제는 없다. 태양광아래서는 아무래도 E Ink화면으로 종이와 비슷한 느낌을 주는 킨들의 압승이다. (파라솔밑 그늘에서는 문제없을듯)

주로 내가 주로 방문하는 미국사이트의 경우겠지만 주요 아이패드앱, 유튜브, 뉴욕타임즈, CBS방송, Vimeo, TED.com 등 미국의 많은 메이저사이트들이 벌써 HTML5를 통해 아이패드 동영상재생을 지원하고 있었다. 플래시가 안된다고 해서 불편할 줄 알았는데 생각보다 별 문제가 없었다. 위 매셔블처럼 임베드되어 있는 유튜브동영상을 쉽게 바로 재생할 수 있다.

아이패드의 시원한 화면의 장점을 이런 앱에서 많이 느끼다. 판도라라디오의 경우인데 화면이 넓은 만큼 음악을 들려주면서 많은 부가정보를 보여줄 수 있어 좋았다.

IMDB앱도 참 잘 만들었다. 영화포스터, 배우사진 등에 그냥 손가락만 가져다대면 관련정보로 휙휙 넘어간다는 것이 참 매력적이다. 마우스로 클릭하는 것과는 또다른 느낌. 직관적.

GoodReader라는 PDF읽기앱 아이패드버전을 통해 한글PDF들을 집어넣고 읽어보았다. 여러가지 영어, 한글, 일본어 PDF파일 등을 테스트해보았는데 모두 아무 문제없이 잘 나온다.

유명소설 Twilight의 만화책이 맛보기 무료lite버전으로 공개되어 있어 다운받아보았다. (정식버전은 몇주후에 나온다고)

확실히 한국작가가 그린 티가 확 난다. 작가분은  Young Kim이라는 분. 이 책은 미국 주요서점에서 베스트셀러랭킹에 올라있다.

마블코믹스앱은 잠깐 들여다봤는데 참 잘 만들어진듯 싶다. 무료로 볼 수 있는 만화도 많이 있다.

이밖에도 키노트앱도 설치해 내 기존 프리젠테이션 파일을 편집해보기도 하고 이런 저런 시도를 많이해보았다. 그런데 아직 생각보다는 아이패드전용버전이 아주 많이 나와있지는 않은 것 같았다. 앞으로가 더 기대된다.

————————————————————————————————————————————————

결론적으로 이틀동안 사용해본 느낌을 이야기하면 “영어콘텐츠를 주로 보는 미국인의 입장에서는 정말 흠을 잡기 힘든 디바이스”라는 것이다. Day 1부터 뉴욕타임즈, 월스트리트저널같은 미국을 대표하는 신문들이 전용앱을 내놓았고, ABC, CBS 등 주요 방송들이 전면적으로 동영상콘텐츠를 공급하고 나섰다. 이것만으로도 충분히 쓸만한데 우려했던 플래쉬문제도 크게 느껴지지 않는다.

속도는 빠르고 터치반응도 섬세하다. 한마디로 쾌적한데 아이폰처럼 매뉴얼없이도 쉽게 사용할 수 있는 훌륭한 유저인터페이스를 가지고 있다. 배터리도 변강쇠다. 가독성도 이 정도면 뛰어나다. 사실 킨들과 상대가 되지 않는다. 킨들은 하드웨어 가격을 최소 1백불이하로 내려야 할 듯 싶다. (하지만 Kindle for iPad앱을 제공하기 때문에 eBook플렛홈으로서는 오히려 iBooks보다 현재로서는 더 강점이 있다고 할 수 있다. 책을 사서 PC, 맥, 아이폰, 킨들, 아이패드 등 거의 모든 디바이스에서 볼 수 있으니) iBooks스토어는 아직 책이 많지 않은 느낌이다.(저작권이 없는 무료도서를 제외하고 약 6만권) 인터페이스는 킨들보다 훌륭하다. 반면 킨들의 경우 약 45만권의 책이 있어서 휠씬더 방대한 라이브러리를 자랑한다. 인터페이스를 조금만 더 고민해 개선하면 iBooks스토어와 경쟁은 어렵지 않을듯 싶다. 곧 반스앤노블 아이패드 전용앱이 나올 예정이니 이제 아이패드위에서도 이북 삼국지가 벌어질 듯 싶다.

버추얼키보드도 생각보다 쓸만하다. 아직 한글을 지원하지 않기는 하지만 미국인들에게는 전혀 문제가 안된다. 테크크런치의 마이클앨링턴은 분당 50단어를 쓸 수 있다고 했다. 그 정도면 일반적인 웹서핑이나 이메일답장에는 충분하다. 그래도 아쉬우면 별매의 키보드독이나 블루투스 키보드를 구입하면 될 것이다.

사실 애플 팬보이 취급을 받지 않기 위해 단점을 찾아보려고 노력했지만… 정말 일부러 흠을 잡기가 어렵다. (어디까지나 내 개인적인 관점에서의 이야기다) 그래도 몇가지 이야기하자면 아직 터치인터페이스에 익숙하지 않아서 가끔 사용하기 어색한 경우가 있기도 했다. 하지만 익숙해지면 나아질 것이다. 또 소프트웨어업그레이드를 통해서 부족한 부분이 금새 개선될 것이다. 멀티태스킹이 안되는문제는 실제 사용하면서는 그렇게 큰 장애로 느껴지지 않았다. 콘텐츠소비에 중점을 두고 있는 디바이스인만큼 여러가지 작업을 한꺼번에 띄워둘 필요가 없어서일 것 같다. 그래도 책이나 뉴스기사를 읽으며 자그맣게 사전이나 트위터앱을 띄워놓을 수 있으면 좋을 것 같은데 그것이 좀 아쉬웠다. 일부 어플들은 아직 아이패드에 최적화되지 않은 것 같아서 아직 좀더 튜닝이 필요해보였다. iPhone앱과 아이패드앱의 구분이 명확치 않아서 헷갈리는 경우도 있는데 이 부분들도 업그레이드를 하면서 개선될 것 같다. 어쨌든 다른 무엇보다도 나의 아이패드 단점 1번은 아직도 좀 크고 무겁다는 것이었다. 향후 현재 680g에서 약 500g까지는 성능희생없이 감량이 가능하지 않을까 조심스럽게 전망해본다.

(단점이 더 궁금한 분들은 “iPad의 13가지 단점(13 Glaring iPad Shortcomings)”라는 영문포스팅을 참고하시길. 무겁고, 스크린이 눈부시고, 태양광아래에서 읽기어렵고, 지문이 잘 묻으며, 멀티태스킹이 안되고 등등…)

왜 1월27일 발표이후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던 미국 테크저널리스트들이 일주일간의 아이패드 사용후에 일제히 긍정적으로, 찬사로 돌아섰는지 이해할 만하다. 타임지 편집장의 경우는 처음에는 부정적이었다가 회사를 방문한 스티브잡스의 프리젠테이션과 함께 아이패드를 직접 만져보고 나서 즉각 아이패드버전 타임지 개발을 결정했다고 한다. (아이패드를 받지 못한 상태에서 시뮬레이터로 개발했다고) 특히 테크크런치의 마이크앨링턴 같은 평소 독설로 유명한 블로거조차도 “It’s a nearly flawless device.”(거의 무결점 디바이스다)라고 까지 말했을 정도다.

다만 많은 분들이 질문하시는데 한국에서의 아이패드 성공여부는 나도 모르겠다. 미국에서의 아이패드는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그리고 콘텐츠까지 완벽 궁합을 이루고 있으니 최상의 기기가 될 수 있다. 그러나 한국에서는 쓸만한 한글콘텐츠들이 아이패드를 지원하지 않는 이상 쉽게 성공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더구나 한국에는 아이튠스스토어조차도 없다. 하지만 이런 악조건(?)속에서도 아이폰이 대성공을 거둔 것을 보면 아이패드도 한국에서 웬만큼은 인기를 얻지 않을까 조심스럽게 전망해본다.

마지막으로 내가 감탄한 아이패드앱 몇가지의 동영상을 첨부한다. 사실 극소수의 회사, 테크저널리스트들을 제외하고는 발매일까지 실제 아이패드를 만져본 소프트웨어회사나 개발자는 없었다.  그렇다고 개발기간이 길게 주어졌던 것도 아니다. 그런데도 실제 첫날부터 이 정도 수준의 수많은 전용앱이 나올 정도다. 앞으로 얼마나 많은 기발한 아이디어의 아이패드 전용앱이 쏟아져나올지 모르겠다.

Written by estima7

2010년 4월 4일 at 11:36 오후

모바일웹트랜드, iPad, Webtrends에 게시됨

Tagged with

아이패드에서는 광고의 모습이 바뀔 것인가?

with 7 comments

아이패드를 이틀간 사용하면서 뉴욕타임즈와 월스트리트저널의 아이패드전용앱을 통해 기사를 읽어보았다. 미국을 대표하는 이 두 신문사는 아이패드 앱개발에도 심혈을 기울여 마치 신문지면을 재현한 듯한 유저경험을 제공하는 훌륭한 앱을 제공하고 있다. 뉴욕타임즈는 무료, 월스트리트저널은 월 4불정도로 꽤 비싼 편이다. 월스트리트저널은 모든 기사가 유료인 것은 아니고 무료 기사도 많다.

이 뉴스앱을 사용해보면서 “종이신문이 사라질 시기가 더 앞당겨졌구나”하는 생각을 했다. 아이패드의 등장이 신문사의 윤전기가 멈추는 날을 한 5년은 앞당겼다고 하면 과장일까.

이 신문앱을 살펴보면서 내가 주목한 것 중 하나는 광고. 기존 웹페이지의 광고와 이런 신문앱의 광고가 어떤 차별화가 이뤄질 수 있을까 궁금했다. 또 뉴욕타임즈, 월스트리트저널, 타임지 등의 광고가 2~3개월분이 입도선매되었다는 뉴스가 나왔으므로 어떤 방식으로 그런 광고가 집행되는지도 궁금했다.다음은 그 캡처페이지들.

뉴욕타임즈 기사중의 돌출 광고. 체이스은행의 광고다. 마치 신문지면위의 돌출광고와 비슷하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지면을 손가락으로 넘길때마다 2~3면마다 하나씩 전면광고가 나오는 느낌이다. 광고내의 동영상을 클릭하면 전체화면으로 이동하면서 깨끗한 화질로 1분여의 동영상광고가 뜬다.

캐피탈원의 광고. 역시 동영상이 붙어있다.

코카콜라의 전면광고

이것은 타임지에 실린 대한항공의 전면광고. 위의 월스트리트저널의 광고와는 달리 동영상을 터치하면 전체화면으로 이동하지 않고 위 그림내에서 동영상광고를 재생한다.

이런 광고는 이제 시작이다. 광고가 얼마나 노출됐는지, 어떤 지역에서 노출됐는지, 동영상은 얼마나 플레이됐는지 등의 정보가 광고주에게 정확히 리포팅될 수가 있다. 너무 화면이 작아 표현력이 떨어졌던 아이폰 등 휴대폰매체와 달리 아이패드와 같은 타블렛매체는 화면이 크고 고객의 반응을 얻기도 일반데스크톱PC보다 쉽다. 이제 과연 이런 광고가 어떻게 발전해 갈 것인지 주목해야 할 시기다.

Written by estima7

2010년 4월 4일 at 10:35 오후

모바일웹트랜드, iPad, Webtrends에 게시됨

Tagged with

아이패드와 다른 디바이스의 가독성 비교

with 7 comments

내가 아이패드에게서 가장 크게 기대하는 부분은 ‘Reading Device’로서의 역할이다. 읽기를 즐기는 내게는 최대의 관심사다. 킨들의 E-Ink가 눈에 편하다고는 하지만 wifi의 부재로 인한 느린 네트워크, 화면의 느린 반응속도, 좁은 화면, Backlit의 부재 등에 실망한 나로서는 아이패드가 나에게 종이신문, 잡지, 책을 대체해주길 바랐다.

어제는 아이패드를 사서 트윗하고 변변치도 못한 리뷰쓰느라고 천천히 글을 읽어볼 시간을 갖지 못했다. 마침 아침에 일어나서 흥미롭게 읽어볼만한 이코노미스트의 기사가 보이길래 아이패드로 처음부터 끝까지 한번 정독을 해보았다. 좋은 한글기사가 있었으면 했으나 이번엔 Economist의 ‘Return of the overload’라는 제목의 삼성 이건희회장 복귀에 대한 해설기사를 선택했다.

나는 웹페이지에서 바로 글을 읽기도 하지만 Read Later북마크로 저장해놓고 Instapaper라는 아이폰앱으로 옮겨서 읽는 것을 즐기는 편이다. 오프라인에서도 읽을 수 있고, 문자만 배치하고 사진크기는 줄여줘서 읽기에 집중할 수 있도록 해주기 때문이다.

우선 웹페이지에서는 이렇게 보인다. (맥의 경우)

이코노미스트 홈페이지 캡처, 로이터사진인용

아이폰에서는 우선 사파리 화면은 이렇다.

사파리보다는 나는 Instapaper앱을 이용해서 글을 읽는 경우가 많다. (긴 글의 경우)

조금 폰트가 크게 나왔는데 폰트크기는 마음대로 확대축소할 수 있다.

이번엔 킨들로 Instapaper 갈무리 내용을 옮겨서 보는 경우. 번거롭지만 매번 킨들용 mobi파일을 Instapaper홈페이지에서 생성해 킨들로 USB케이블을 통해 옮긴다.

그럼 이번엔 아이패드로 보는 화면.

사파리화면이다. 아래는 Instapaper로 옮겨서 읽는 화면.

이코노미스트 종이잡지 원본이 있으면 사진으로 찍어서 비교하겠으나 없어서 그냥 Newsweek잡지 기사를 하나 비교대상으로 찰칵!

침대에 누워서 (안경을 안끼고) 가까이 가져다대고 읽을 때는 아이폰이 나을지도 모르겠다. 아무래도 아이패드도 컴퓨터LCD화면과 다를바가 없다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그리고 너무 크고 묵직해서 휴대성이 용이하다는 생각은 들지 않는다.

다만 앉아서 무릎에 놓고 천천히 읽기에는 괜찮다는 느낌. 누워서 책 같은 것을 밑에 놓고 약간을 경사각을 만든다음 화면을 슬슬 터치하면서 읽기도 좋다. 무엇보다 어두운 곳에서도 조명이 필요없다는 점이 내게는 마음에 든다. (집이 밤에는 좀 어둡다)

어쨌든 조금 긴 기사하나를 아이패드로 읽은 경험은… “쓸만하다”. 다음에는 Kindle앱이나 iBooks앱으로 책읽기에 도전해봐야겠다.

Written by estima7

2010년 4월 4일 at 8:55 오전

모바일웹트랜드, iPad, Webtrends에 게시됨

Tagged wit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