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티마의 인터넷이야기 EstimaStory.com

Thoughts on Internet

Archive for 1월 4th, 2019

내 인생의 한 컷

with 4 comments

2010년 8월 라이코스가 인도의 와이브랜트에 매각된다는 발표를 직원들에게 하고 나서 가진 축하파티에서 찍은 사진 한 컷. 맨 왼쪽이 필자, 두번째가 와이브랜드 이스라엘CEO 코비, 4번째가 와이브랜트 슈레쉬 회장. 이때만해도 모든 일이 잘될 줄 알았다.

2008년 가을 리먼브러더스 파산으로 전세계에 금융위기가 몰아닥쳤다. 당시 나는 인터넷포털회사인 다음커뮤니케이션의 임원으로 일하고 있었다. 그리고 이듬해 2월 오마바대통령의 취임식즈음해서 나는 보스턴의 라이코스 CEO로 임명되어 부임했다. 

카네기멜론대학에서 잉태된 검색엔진 라이코스는 90년대말에 검은 개를 마스코트로 해서 급성장한 인터넷 회사다. 닷컴거품의 절정기였던 99년에는 야후와 함께 시대를 대표하는 인터넷회사로 각광받았다. 2000년에 스페인의 통신회사인 텔레포니카에 120억불이라는 엄청난 가격에 인수됐다. (지금 환율로 13조5천억원) 그런데 그리고 나서 인터넷회사들을 떠받치고 있던 나스닥증시가 폭락하면서 야후, 아마존 등 다른 인터넷회사들과 함께 라이코스의 가치는 곤두박질쳤다. 바로 라이코스에, 아니 인터넷비즈니스에 흥미를 잃은 텔레포니카는 라이코스를 다시 팔아버리기 위해 노력했다. 그 결과 2004년 당시 한국의 인터넷포털인 다음이 1억불이라는 파격적인 가격에 라이코스를 인수했다. 닷컴버블당시의 100분의 1도 안되는 가격에 라이코스를 산 것이다.

하지만 당시는 미국에서는 구글이, 한국에서는 네이버가 검색엔진의 주도권을 잡고 쑥쑥 성장하던 시기였다. 라이코스를 방문하는 사람은 계속 줄어들었다. 라이코스를 되살려보려는 다음의 노력은 수포로 돌아갔고 매년 라이코스는 큰 폭의 적자를 내서 안그래도 네이버에 크게 밀리고 있던 다음을 괴롭혔다. 그러던 차에 금융위기가 터지자 새로 다음의 수장이 된 최세훈 대표는 내게 “라이코스에 가서 어떻게 든 흑자를 내라”고 명령했다.

내가 가서 본 라이코스는 철 지난 늙은 포털에 지나지 않았다. 워낙 위기상황이라 80여명의 직원을 60여명으로 줄였다. 온갖 비용을 다 줄였다. 그리고 그동안 신경쓰지 않았던 검색, 웹퍼블리싱, 게임 등 기존 서비스를 개선해서 매출을 더 올리기 시작했다. 다행히 미국은 정말 큰 시장이었다. 구글, 야후 같은 공룡회사가 아니어도 우리처럼 작은 회사에게도 잘만하면 기회가 있었다. 미국경제가 바닥을 치고 회복되면서 광고매출이 오르기 시작했다. 덕분에 2009년 소폭이지만 15년 라이코스 역사상 첫 흑자를 냈다.

신기한 것은 그러자 어떻게 소문을 듣고 라이코스를 사고 싶다는 인수희망자가 나타났다. 와이브랜트라는 인도회사였다. 처음에는 반신반의했다. 이름도 들어보지 못한 인도 회사가 최소한 몇백억원의 인수대금을 마련해서 낼 것인가.

매각협상은 고통스러웠다. 직원들이 이 사실을 알게 되면 큰 동요가 일어날 것이므로 몇몇 핵심임원들에게만 알리고 협상을 진행했다. 그들이 요구하는 자료, 질문이 끝없이 이어졌다. 한국, 미국, 인도, 이스라엘을 연결하는 컨퍼런스콜 회의를 수도 없이 했다. 그들의 무리한 요구에 딜이 깨질 것이라고 생각한 일도 많았다. 어쨌든 이 지루한 6개월간의 협상이 끝났다. 2010년 8월에 딜이 발표됐다. 인도의 와이브렌트가 라이코스를 420억원에 인수했다고 언론에 발표됐다. 그리고 인수회사와 매각회사의 경영진이 함께 이런 화기애애한 사진을 찍었다. 나는 회사의 안정화를 위해 최소한 1년간 라이코스에 CEO로 남아 일을 돕는 조건으로 남았다.

여기서 라이코스스토리는 해피엔딩으로 끝날줄 알았다. 그런데 세상 일이 그렇게 쉽지 않았다. 처음에 약 200억원을 선금으로 내고 나머지 잔금은 실적에 따라 지급하기로 매각딜이 계약됐다. 그런데 라이코스의 비즈니스가 잘 되서 그들이 추가로 내야할 돈이 400억원이상으로 늘어나자 와이브랜트는 딴 소리를 하며 잔금지급을 미루기 시작했다. 결국 나는 이듬해 2월 CEO직을 사임했고 치열한 법정싸움과 싱가포르에서의 중재재판끝에 다음이 이겼다. 하지만 아직도 대금을 완전히 받지는 못하고 있다. 이 경험을 통해 나는 글로벌비즈니스의 어려움을 몸으로 체험했다.

문화체육관광부에서 발간하는 위클리공감이란 잡지에 기고한 글이다. 인생에서 기억에 남을 사진 한 장과 그 사연을 소개해달라고 해서 가볍게 써봤다. 세상 일이 참 쉽지 않다.

Written by estima7

2019년 1월 4일 at 11:33 오후

라이코스이야기에 게시됨

Tagged wit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