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티마의 인터넷이야기 EstimaStory.com

Thoughts on Internet

중국 윈난성 여행-리장(2/4)

with one comment

쿤밍에서 1시간 비행기를 타고 도착한 리장 공항. 리장은 쿤밍보다도 높은 해발 2400미터에 있는 도시. 작은 관광도시일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인구가 전주시의 두배가 넘는 124만이라고 해서 깜짝 놀라다.

작고 깔끔한 공항에서 디디추싱을 불러서 타고 시내로. 저멀리 옥룡설산이 보이는데 마치 록키마운틴이 보이는 콜로라도 같은 분위기.

도착해서 객잔에서 소개받은 식당에서 윈난성 요리를 먹고나서 리장 고성의 밤모습을 조금 둘러봤다. 천년고도인 리장에는 수백년 된 가옥들이 가득하다. 나시족이 살던 곳들이다.

그런 오래된 가옥들이 이제는 예쁜 가게로 탈바꿈했다. 이곳에는 중국의 젊은이들이 가득하다. 중국인들이 가장 가고 싶어하는 중국 여행지 1위라고 한다. 예쁜 사진을 찍기에 너무 좋은 곳이다. 흥미로운 자그만 가게들로 가득 차 있다.

묵었던 객잔. 리장고성안에 이런 객잔숙소가 3천개쯤 된다고 한다.

객잔에서 준 아침 식사는 미시엔이다. 한국의 잔치국수와 너무 비슷한 맛.

낮의 리장 고성 골목도 멋졌다. 여기서 만고루라는 전망대에 올라가 봤다.

이 건물의 꼭대기까지 올라갈 수 있다. 뭔가 센과 치히로가 연상되는…

옥룡설산쪽 전망. 고성 바깥 현대적인 리장 시가지가 보인다.

고성쪽 뷰다. 마치 한옥마을 같은 느낌.

리장고성위쪽에 있는 흑룡담공원이다. 평화로운 리장시민을 위한 공원이라고 할까.

날씨가 너무 좋아서… 공원에서 사진을 찍으니 옥룡설산을 배경으로 그림같은 사진이 나온다.

저녁에 다시 고성에서 밤산책. 리장고성은 어디나 크고 작은 실개천이 흐르고 있다. 그런데 놀랍게도 물도 아주 깨끗하다. 캘리포니아날씨와 햇살인데 캘리포니아와 달리 깨끗한 물이 풍부한 축복받은 곳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조명을 잘 해놓아서 어디서 사진을 찍어도 잘 나온다. 인스타그램 사진 찍기에 최고의 명소라는 생각이 들었다.

다음날은 객잔 직원의 말에 홀려서… 1인당 160위안씩 주고 리장 교외에 나가서 ‘차마고도’라는 노새를 타고 1시간정도 트레킹을 하는 코스를 경험했다. 속은 줄 알았는데 막상 해보니 나쁘지 않았다. 옛날에 이렇게 말에 차를 싣고 상인들이 오갔다고 한다.

리장역. 생각보다 웅장한 건물. 새 건물이 아닌데 내부 공사가 한창이다. 리장-다리구간에 곧 고속철이 개통된다고 하는데 그래서 그런 것이 아닐까 싶다.

일반 열차를 타고 다리로 출발. 약 2시간 걸린다. 고속철이 개통되면 1시간으로 단축 예정. 다음편은 다리.

Written by estima7

2019년 1월 7일 , 시간: 9:07 오후

중국에 게시됨

Tagged with , , ,

One Response

Subscribe to comments with RSS.


[에스티마의 인터넷이야기 EstimaStory.com] 중국 윈난성 여행-리장(2/4) - DEVBLOG - 개발자 메타블로그 에 답글 남기기 응답 취소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