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티마의 인터넷이야기 EstimaStory.com

Thoughts on Internet

91세 노모와 아들의 사진을 통한 대화

with one comment

아무 생각없이 봤다가 감동한 TED 강연. 캐나다의 화가이자 사진가인 토니 루치아니의 테드x캠브리지 강연이다. 13분30초분량. 강추하는 내용이다.

그는 몇년전 91세된 노모와 함께 토론토의 집에서 함께 살게 된다. 이탈리아의 가난한 가정에서 태어나 13세때 결혼하고 캐나다로 이민와서 정착한 그의 어머니는 봉제공장에서 일하며 가족을 부양했다. 공장에서 다양한 이민자들을 감독하기 위해서 다양한 언어를 공부할 정도로 열정이 있고 호기심 넘치는 어머니는 91세의 나이에도 유머감각이 있고 활달하다.

그림을 그리던 아들은 카메라를 사서 사진을 배우기 시작한다. 그런데 카메라에 우연히 잡힌 어머니의 모습에 영감을 얻어 어머니의 사진을 찍기 시작한다.

그러면서 어머니와 대화를 시작하고 어머니를 더욱 깊이 이해하게 된다.

유머러스한 어머니의 사진도 많이 보인다. 어머니는 카메라앞에서 부끄러워하지 않는다. 과감하다. 심지어 어머니에게 카메라를 선물했더니 열심히 좋은 사진을 많이 찍었다.

청중들도 몰입해서 그의 이야기를 듣는다. 그런데 어머니가 이제는 치매가 심해져서 같이 살지 못하고 아들 집 근처의 요양원으로 옮겼다. 그는 이틀에 한번씩 어머니를 찾는다. 어머니는 이제 아들의 이름을 잊어버렸다. 하지만 얼굴은 기억한다. 아들을 보면 항상 웃는다. 아들은 어머니를 천천히 떠나보내고 싶다. 아버지부터 그와 가까왔던 많은 사람들과 갑자기 이별한 기억이 있기 때문이다.

토니 루치아니의 절제되고 호소력있는 본인의 이야기에, 각 대목마다 적절하게 보여주는 멋진 사진들이 심금을 울린다. 최근에 공개된 동영상이라 한글 자막은 아직 없는데 어렵지 않은 영어이니 한번 보시길 추천한다. TED동영상 링크는 여기.

Written by estima7

2019년 2월 5일 , 시간: 5:26 오후

세상사는 이야기에 게시됨

Tagged with , ,

One Response

Subscribe to comments with RS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