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티마의 인터넷이야기 EstimaStory.com

Thoughts on Internet

Archive for 10월 7th, 2009

Wifi제공이 필수(?)인 뉴욕의 식당, 커피숍

with 2 comments

뉴욕에 잠시 출장다녀오면서 느낀 것중 하나는 무료인터넷제공을 대대적으로 내건 레스토랑이나 커피숍이 많다는 것.

지난 8월에 WSJ에서 No More Perks: Coffee Shops Pull the Plug on Laptop Users이라는기사가 나와 화제가 된 일이 있었다. 커피하나 시켜놓고 인터넷하느라 꼼짝않는 사람들을 카페들이 이용시간에 제한을 걸거나 내쫓고 있다는 것.

그러나 아직도 많은 업소들이 무료인터넷을 마케팅요소로 내세우며 손님들을 모으고 있는 것 같았다. 특히 뉴욕에서 이런 경향이 두드러진 것은 왜일까? 어쨌든 버스에서 제공하는 무료wifi까지 미국은 wifi천국인 것 같다.

photophoto 5photo 4photo 3photo 2

Written by estima7

2009년 10월 7일 at 9:51 오후

Webtrends에 게시됨

Tagged with ,

10월5일 My Twitter Timeline

leave a comment »

Mon, Oct 05

  • 22:24  @imahaman 스카이프 한국계정이긴한데요. 시내통화비용은 어차피 비슷합니다  [in reply to imahaman]
  • 16:57  @cookins 버라이존 안드로이드폰이 나올때쯤이면 와이프 iphone prepaid충전이 끝날때가 되니까 저도 와이프폰을 바꿔줄까 합니다. 둘다 구글보이스 번호 받아놓았으니 지금부터 shift해야죠.  [in reply to cookins]
  • 16:49  올해안에 버라이존에서 나온다는 안드로이드폰 2개중 하나는 HTC HERO http://is.gd/4198s 또하나는 아마도 모토로라가 아닐까 싶은데… 그렇다면 삼성, LG는 조금 타이밍을 놓쳤다.
  • 16:41  유선 집전화가 없어서 조금 불편했는데 앞으로 필요하면 아이폰스카이프로 집의 LG070번호로 걸면된다. SkypeOut 시내요금만 부담. Thanks, AT&T.
  • 16:39  구글은 애플에게 정말 감사해야 할 듯. 아이폰이 아니었으면 안드로이드를 미국 3대이통사에 집어넣는데 몇년이 더 걸렸을지 모른다.
  • 16:38  AT&T가 아이폰에서 VoIP를 막지 않겠다고 선언했습니다. 항복! http://is.gd/418dA 그러자 스카이프는 Good Move, AT&T라고 블로그로 응수. http://is.gd/418jK
  • 16:36  @SadGagman 이통사가 설마 하이텔, 천리안처럼 되겠어요. 하지만 변화의 물결을 언제까지 막을 수 있겠습니까. 적극적으로 수용하기를 바랄 뿐이죠.ㅎㅎ  [in reply to SadGagman]
  • 16:32  @chanjin 버라이존이 미국에서는 SKT같은 존재죠. 그런데도 이렇게 과감하게 변신하고 있는 것을 보면 SKT도 빨리 적극적으로 나와야 할 것 같습니다. 어차피 패러다임은 변하게 되어 있는 것 과감하게 치고나가야죠.  [in reply to chanjin]
  • 16:31  @woohyong 그러니까 Telus와 Bell canada가 3G망이 없다는 뜻인가요? 그럼 아이폰을 낼 수가 없는가요? WCDMA면되는줄 알았는데.  [in reply to woohyong]
  • 15:05  컨퍼런스중에 공부안하고 트위터 훔쳐보는 사람들이 너무 많다. http://twitpic.com/kihra
  • 12:35  @PrimeBae 내년 이삼월쯤 한국시장에 안드로이드가 나온다고요? 좀더 빨리 나와야할듯 싶은데요. 이제 한국은 아이티테스트베드라는 말을 이제 말하지 말아야할듯.  [in reply to PrimeBae]
  • 09:50  RT 구글보이스허용! @graynote: 버라이즌, 구글 안드로이드 협력 발표. 스마트폰뿐 아니라 다양한 장치 출시 예정. 구글 보이스 허용(!). 오픈 플랫폼이니 막지 않겠다고 함. 버라이즌도 오픈을 이야기하는데 국내 님들은 뭣들 하고 계심?
  • 09:03  캐나다에서도 로저스의 아이폰독점이 깨진 모양 http://is.gd/40pAP Bell Canada와 Telus Corp이 다음달부터 아이폰판매한다고. 그동안 로저스가 꽤 재미봤던 것 같은데…
  • 09:01  Contents Discovery에 있어 점증하는 소셜미디어의 역할을 보여주는 닐슨 조사 결과 http://is.gd/40prO
  • 08:58  “앱이 많으면 많을 수록 휴대폰을 더 팔수 있다는 것”을 깨달은 (이제야?) Palm이 앱등록절차를 대폭 간소화. http://is.gd/40p5N 골치아픈 애플 앱스토어에 가지말고 이쪽으로 오라는 것. 현재 팜프리앱은 100개라고.
  • 08:50  드디어 미국1위캐리어 버라이존이 구글과 제휴를 전격선언하고 스마트폰 전쟁에 본격 참전. http://is.gd/40oit 올 연말 미국은 각사별로 쏟아져나오는 안드로이드폰으로 풍성할 듯. 한국은 도대체 언제?
  • 08:48  뉴욕시, 시가 오픈한 데이터를 이용한 어플제작 경진대회 NYC BigApps열어. http://www.nycbigapps.com/ 얼마전 샌프란도 그런 행사한 것 같은데… 열린 마인드를 가진 시공무원들이 멋지다. 서울시도 벤치마킹을!
  • 07:42  RT 시원하네요. 잘 읽었습니다. @oojoo: 정부의 IT 홀대론과 탁상공론에 대해 신랄한 비판의 칼럼 http://bit.ly/m0Ugl 무척 잘 썼습니다.
  • 07:22  백악관출입기자로 10명의 대통령을 갈아치운 헬렌토마스가 투데이쇼에 나온다. http://is.gd/40hdw 89세. 현역. 백악관뉴스룸의 퍼스트레이디라고. 생일케익을 챙겨주는 대통령들. 이런 프로그램 참 좋다.
  • 07:07  @dlimpid @gihong 방금 TV에서도 직접 리포터가 페이스북 메신저로 “런던에서 지갑을 잃어버렸는데 6백불만 보내다오”하고 시도하더군요. 친구가 “너네 집에 전화해봤는데 너 런던 안갔다는 너 누구냐”하더군요ㅎㅎ 경각심을 주는 좋은 내용.  [in reply to dlimpid]
  • 06:50  NBC Today Show에서 Email, Facebook Scam에 당하지 않는 방법에 대해서 이야기. Facebook계정을 해킹해서 친구들에게 돈보내라고 사기치는 사례 증가. 어떤 아주머니 3천불 송금한 사례. 페북친구가 그런다면 속을만하다.


Powered by twtr2src.

Written by estima7

2009년 10월 7일 at 1:07 오후

misc에 게시됨

아날로그 후보, 존 메케인을 생각하며

leave a comment »

@bluefish69 최시중 위원장 국감 중 발언 “휴대폰 문자 메시지 볼 줄은 아는데 보낼 줄은 모릅니다”

이 트윗을 보고 작년 치열한 미국 대통령선거당시 뉴욕타임즈가 게재했던 컬럼이 생각났다. 제목은 “McCain, the Analog Candidate”

익히 알다시피 오바마는 블랙베리를 자유자재로 다루며 거의 ‘블랙베리 홍보대사’로까지 불리울 정도. 트위터, 페이스북 등 소셜미디어의 사용에 있어서도 타의 추종을 불허했다. 한마디로 인터넷을 이용한 대통령선거전의 신기원을 이룩했다.

그에 비해 당시 공화당 후보였던 존 메케인은 어떤가. 이 기사에 따르면 맥케인 자신이 ‘나는 네안데르탈인’이라고 인정할 정도로 컴퓨터를 잘 활용하지 못했다. 문자는 물론 스마트폰, 트위터도 쓰지 못한다고 이야기한 것이다.

기자는 의문을 표한다. 미국인의 73%가 인터넷을 쓰고 컴퓨터가 미국인의 삶을 좌지우지하는 시대에 컴맹인 대통령을 갖는 것이 맞느냐는 것이다. 똑똑한 스탭들에 둘러싸여있으니 몰라도 된다는 말도 있다. 하지만.

“We’re not asking for a president to answer his own e-mail,” said Paul Saffo, a Silicon Valley futurist who teaches at Stanford. “We’re asking for a president who understands the context of what e-mail means.”

한 실리콘밸리 인사는 이렇게 이야기한다. 맞는 말인 것 같다. 국민들과 같이 호흡하기 위해서는 최소한 ‘User Experience’를 이해해야 한다. 맥락을 알아야한다. 아이폰을 써보지 않고는 절대 이해 못하는 것과 같다.

어쨌든 늦었지만 한번 읽어볼만한 칼럼이니 일독을 권한다. 그리고 존 메케인은 지켜본 결과 상당히 합리적인 사람이며 오히려 테크놀로지쪽에 이해도 깊고 많은 공헌을 했던 사람이라고 한다. 개인취향으로 문자를 안썼을 수도 있는데 좀 억울하기도 했겠다. (하지만 상대가 상대인만큼, 자리가 자리인만큼 그가 컴맹이라는 사실이 실리콘밸리 등에서는 많이 문제가 되었던 것 같다)

그리고 맥케인도 대선이후에는 트위터를 시작했다. (미리 계정을 만들어놓았겠지만 어쨌든 본격적으로 쓰고 있다) 아주 많은 글을 올리지는 않지만 적어도 본인이 쓰는 것 같은 느낌은 난다. 적어도 멕케인도 이제는 트위터 할 줄 안다. 트위터가 뭔지 이제는 이해한다.

Written by estima7

2009년 10월 7일 at 12:47 오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