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티마의 인터넷이야기 EstimaStory.com

Thoughts on Internet

두번째 중국 윈난 여행

with 3 comments

부모님을 모시고 가족 다같이 중국 윈난 여행을 7월말부터 8월초에 걸쳐 일주일간 다녀왔다. 지난 연말에 윈난을 처음 다녀온 이후 다시 한번 가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어서 그랬다. 7~8월은 윈난의 우기여서 좀 걱정이 있었지만 위에 보이는 것처럼 구름이 많이 끼기는 했지만 낮에는 비가 많이 내리지 않아서 다니는데 문제는 없었다. 남방항공을 타고 쿤밍으로 들어가서 일주일간 쿤밍-리장-다리-쿤밍-광저우의 일정으로 해서 돌아보고 왔다.

여행사 도움 없이 중국어도 서투른 내가 트립닷컴을 통해서 예약하고 가이드역할을 하느라 시행착오도 있었지만 충분히 만족스러운 여행이었다. 또 중국에 대해서 많이 배웠다. 특히 중국의 관광자원이 무궁무진하다는 생각도 하게 됐다.

관광객이 넘쳐흐르는 올드시티, 리장고성의 모습이 멋지기도 했고,

옥룡설산에 가는 길에 들른 람월곡, 블루문밸리의 모습이 정말 인상적이었다.

우기라서 그런지 흐르는 물이 많아서 람월곡은 더욱 아름다웠다.

다만 한가지 무척 아쉬운 점은 성숙한 시민의식이었다. 쿤밍에서 무척 유명한 공연인 운남영상을 보러갔는데 너무 많은 관객이 스마트폰으로 공연을 찍고 떠들어대서 제대로 관람하기가 어려웠다. 특히 내 앞에 앉은 중국인 할머니가 계속 화면 밝기를 최대로 해서 스마트폰을 들고 공연 내내 사진을 찍고 채팅을 해서 너무 신경에 거슬렸다. 또 관광지마다 중국사람들이 거리낌없이 새치기해서 들어오는 것도 신경에 거슬렸다. 계속 “성숙한 시민의식이 필요한 때입니다”라는 말이 머리속에 떠올랐다고 할까.

그런 의미에서 중국에서 어디를 가나 ‘문명인이 되려면 질서를 지켜야 한다’는 메시지가 써있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어쨌든 중국 윈난은 꼭 가볼만한 훌륭한 관광지라고 생각한다. 그런데 중국으로 휴가를 다녀왔다고 어떤 분에게 이야기를 했더니 “중국으로 휴가를 다녀오시다니 특이하시네요”라는 반응을 얻었다. 중국에 대한 편견이 아직도 심한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을 했다.

Written by estima7

2019년 8월 12일 , 시간: 11:23 오후

중국에 게시됨

Tagged with , , ,

3개의 답글

Subscribe to comments with RSS.

  1. 가고 싶네요

    박명기

    2019년 8월 13일 at 6:37 오전

  2. […] 중국 윈난 여행은 부모님을 포함해 6명이 다녔다. 그러다 보니 택시 한 대로 이동할 수 […]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