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티마의 인터넷이야기 EstimaStory.com

Thoughts on Internet

항공기 승무원의 법칙

leave a comment »

기내식으로 제공되는 라면에 대해 불평을 하면서 항공기 승무원에게 행패를 부린 대기업 상무 이야기가 대화제다. 처음에는 방송 단신으로 임원의 실명과 구체적인 내용 없이 몇 줄만 가볍게 보도됐던 것이 트위터, 인터넷커뮤니티를 통해 실명과 항공사의 내부 대응 기록문건이 퍼지면서 일파만파가 됐다. 뜻밖에도 많은 이들이 소셜미디어를 통해 그 임원의 고약한 행동에 분노의 감정을 표출했다. 아마도 평소 직장에서 그런 상사를 접한 경험이 있어서 그런 것은 아닐까.

그러다 트위터를 통해서 ‘웨이터의 법칙’이라는 말을 접하게 되었다. 데이브 배리라는 작가의 글에서 유래한 이 법칙은 다음과 같다.

 “만약 누군가가 당신에게는 잘 대해주지만 웨이터에게는 거만하게 행동한다면 그는 좋은 사람이 아니다.”

 이 말은 미국의 시이오들 사이에서 회자되는 일종의 불문율이라고 한다. 시이오가 회사의 임원을 뽑을 때 꼭 명심해야 할 말이라는 것이다.

 시이오가 회사 내부나 바깥의 누군가와 식사할 때는 다들 그가 중요한 사람이기 때문에 잘 보이려고 예의를 다해서 행동한다. 시이오에게는 누구나 좋은 사람으로 느껴질 수 있는 것이다. 하지만 그 식사 상대가 웨이터를 어떻게 대하는지를 자세히 보면 그 사람의 진짜 성품을 미뤄 짐작할 수 있다는 것이다.

 자신보다 지위가 낮다고 사회적 약자에게 함부로 대하는 사람은 직장에서도 부하들에게 비슷한 행동을 할 가능성이 높다. 자기도 모르게 권위적인 모습이 나타나는 것이다. 그래서 웨이터뿐만 아니라 호텔 종업원, 경비원, 청소원 등 서비스업 종사자들을 하인 부리듯 함부로 대하는 사람은 회사에서 많은 사람을 이끌어야 하는 시이오나 임원의 자리에 적합하지 않다는 것이다.

 2006년 이 웨이터의 법칙을 소개한 <유에스에이 투데이> 기사에서는 웨이터에게 자신의 힘을 과시하려고 하는 사람일수록 “난 이 레스토랑을 사버리고 널 잘라버릴 수 있어”라든지, “난 이 레스토랑 주인을 잘 아는데 널 해고시킬 수도 있어”라는 식의 발언을 하는 경향이 있다고 소개했다. 곧 “너, 내가 누군지 알아?”라는 과시다. 불행히도 이런 발언은 그 사람의 힘을 과시하기보다는 그가 얼마나 형편없는 인간인지를 나타낼 뿐이다.

 국적항공사 비즈니스클래스에서 일하는 항공사 승무원의 경우는 우리 사회의 소위 ‘지도층 인사’들을 항상 접하기 때문에 이 ‘웨이터의 법칙’을 몸으로 느낄 것 같다. 이번 사건은 언론에 보도되어 파문이 일고 있지만 그 임원보다도 더 잘나고 힘센 인사들의 비슷한 무례한 행동은 알려지지 않고 묻히는 일이 많을 것이다. 우리 사회에도 힘있는 사람에게는 깍듯이 하면서 식당의 종업원이나 골프장의 캐디는 마치 하인 부리듯 반말조로 막 대하는 사람들이 있다.

 나만 해도 수년 전 비슷한 이야기를 들은 일이 있다. 개인적으로 가까운 한 선배의 형수가 항공사 승무원이었다. 하루는 카운터에서 업무를 보는데 한 대기업의 최고위급 중역이 체크인을 하려고 왔다. 그런데 규정을 넘어서는 크기의 가방을 기내로 가지고 들어가겠다고 해서 원칙상 안 된다고 짐을 부치라고 정중히 말씀드렸단다. 그런데 내가 얼마나 대단한 고객인데 이렇게 대할 수 있냐며 엄청나게 화를 내면서 고객카드를 두 동강 내면서 떠났다고 한다. 또 너희 회장에게 널 자르라고 얘기하겠다고 위협하기도 했다고 한다. 이 일을 이야기하면서 격분하던 선배의 모습이 눈에 선하다.

 “누군가가 당신에게는 잘해주지만 항공기 승무원에게는 거만하게 행동한다면 그는 좋은 사람이 아니다.” 이 기회에 한국에서는 이런 ‘항공기 승무원의 법칙’이 나와야 하지 않을까. 아무쪼록 한국의 경영자들도 이 법칙을 명심하길 바랄 뿐이다.

———————————————————

2013년 4월 23일자 한겨레 생각의 단편 칼럼으로 게재된 글이다.

이 한겨레칼럼 마감시간은 항상 미국시간으로 일요일저녁인데 그날 따라 써놓은 글이 그저 그랬다. 그래서 전날 블로그에 가볍게 ‘웨이터의 법칙‘이라고 써두었던 글을 한겨레측의 양해를 얻어 더 길게 써서 보냈다. 내가 그동안 보냈던 칼럼글들과 달리 시의성이 있는 내용이어서 좀 반응이 있을 줄은 알았지만 이렇게 뜨거울 줄은 몰랐다.

Screen Shot 2013-04-24 at 2.45.48 PM

이 시간까지 페이스북에서 2천회이상, 트위터에서 5백회이상 공유되어 한겨레기사중에 가장 많이 공유된 기사 1위로 올랐다. 솔직히 잘 쓴 글은 아니라고 생각하는데 ‘웨이터룰’이라는 생각자체에 워낙 많은 분들이 공감해주신 것 같다.

우연히 알았는데 5년전 박연차회장의 기내난동사건도 비슷한 경우에 속하는 것 같다. 참고링크 : 항공기 난동 박연차 회장… 박준용판사에 혼쭐(로이슈) 다만 그때는 한국에 스마트폰과 소셜미디어가 전혀 없었다는 것이 차이랄까? 내 글이 조국교수, 선대인소장 같은 파워트위터유저의 도움으로 퍼져나가는 것을 보고 소셜미디어의 파워를 또 느꼈다.

어쨌든 이렇게 정보가 순식간에 퍼지는 세상이 무섭기도 하다.

Written by estima7

2013년 4월 24일 , 시간: 2:53 오후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