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티마의 인터넷이야기 EstimaStory.com

Thoughts on Internet

Archive for 9월 2016

코리아 스타트업 포럼 출범

with one comment

screen-shot-2016-09-27-at-6-16-21-am

규제에 시달리는 스타트업들의 힘을 결집해서 어려움을 헤쳐나가고 다같이 지혜과 경험을 공유하는 스타트업들의 포럼을 만들었으면 좋겠다고 우아한 형제들 김봉진 대표님께 처음 말씀드린 것이 몇달전이었습니다.

그렇게 바람을 잡고 나서 생각해보니 스타트업들이 직접 필요성을 느끼지 않는데 억지로 하면 안될 것 같아서 저는 그냥 뒤에 물러서 있었습니다. 사실 너무너무 바쁘고 리소스도 없는 스타트업들에게 괜한 부담을 주는 것이 아닌가 하는 내심 우려도 있었습니다. 김봉진대표님도 그동안 실행여부를 두고 많은 고민을 하신 것 같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결단을 내리고 오늘 코리아스타트업포럼을 출범시켰습니다. 그리고 많은 스타트업여러분들이 동참해주셨습니다.

사실 아직 자리를 잡지 못한 스타트업들이 이런 포럼을 만들고 의미있는 활동을 가져간다는 것이 쉽지 않습니다. 다른 의도가 있는 것 아니냐고 의심하는 분들도 있는 것 같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주도적으로 포럼을 만든 김봉진대표와 야놀자 이수진대표 등 운영위원여러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제가 지난 3년간 스타트업얼라이언스를 맡아 수많은 창업가들 및 정치인, 관료, 대기업, 언론 등 많은 분들을 만났습니다. 스타트업이 중요하다고 말은 하는데 현실을 보면 별별 장애물이 다 가로막고 있습니다. 뭔가 새로운 것을 시도하려 하면 할수록 다양한 규제와 기득권자들의 텃세가 가로막고 있습니다. 매번 같은 이야기를 하기에 이제는 입이 아플 정도입니다. 좀 절망스럽기도 합니다.

그러면서 느낀 것은 한국사회에서는 뭔가 뭉쳐서 통일된 목소리를 내지 않으면 아무도 들어주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쉽지는 않지만 스타트업들도 뭔가 통일된 목소리를 내야 한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스타트업포럼이 오늘 선언문에서 밝힌 것처럼 재벌중심의 경제를 넘어 성장의 새 희망을 찾고, 스타트업생태계의 선순환구조를 만들며, 합리적 규제환경을 만드는 역할을 하고, 한국에 진정한 기업가정신과 올바른 기업문화 확산에 이바지하는 모습을 기대합니다.

초기 포럼의 운영비는 네이버에서 지원받는 스타트업얼라이언스의 예산을 인기협을 통해서 포럼에 지원하는 형태로 하기로 했습니다. 사무국역할을 인기협이 합니다. 포럼이 자리잡을 때까지 저희 스얼도 인기협과 함께 힘껏 돕겠습니다.

screen-shot-2016-09-27-at-6-16-32-am

Written by estima7

2016년 9월 27일 at 6:23 오전

미국조정팀과 일본조정팀의 대결로 본 미국회사경영방식

with 3 comments

일본회사와 미국회사가 로렌스강에서 카누경기를 갖기로 했다. 양팀은 경기를 앞두고 최고의 실력을 발휘하기 위해서 길고 고된 훈련을 했다.

경기당일 일본팀은 미국을 1마일(1.6km)차이로 이겼다. 크게 실망하고 사기가 떨어진 미국팀은 이런 참패를 당한 이유를 조사하기로 했다.

고위경영진으로 구성된 매니지먼트팀이 만들어져 참패원인을 조사하고 적절한 대책을 권고하기로 했다. 그들이 내린 결론은 일본팀은 8명이 노를 젓고 1명이 타수(steering-키를 조정하는 선수)를 맡은데 반해 미국팀은 8명이 타수를 맡고 1명만 노를 저었다는 것이었다. 그래서 미국팀 경영진은 컨설팅회사를 고용해서 거액을 지불하고 그들의 추가의견(second opinion)을 들어보기로 했다.

컨설팅회사는 미국팀이 너무 많은 사람이 타수(steering)를 맡고 있고, 노를 젓는 사람(rowing)은 충분하지 않다는 조언을 했다.

이후 일본팀에게 또 패배당하지 않기 위해서 미국팀의 구조는 완전히 재조정됐다. 4명의 타수 관리자(steering supervisors), 3명의 지역 타수 감독관(area steering superintendents) 그리고 1명의 보조감독 타수매니저(assistant superintendent steering manager)의 구조로 바뀌었다. 그들은 또 새로운 성과평가시스템을 도입해 1명의 노를 젓는 선수가 열심히 하면 그에 상응하는 더 많은 보상(incentive)를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이 시스템은 ‘조정팀품질제일프로그램(Rowing Team Quality First Program)’으로 명명됐다. 그리고 수차례의 미팅과 저녁식사가 있었으며 공짜펜이 노를 젓는 선수에게 주어졌다. 새로운 노(paddles)와 카누, 기타 장비를 구입하는 것, 그리고 연습하는 만큼 추가 휴가를 주고 보너스를 지급하는 것에 대한 대한 논의가 있었다.

그 다음해에 열린 경기에서 일본팀은 미국팀을 2마일(3.2km)차로 이겨버렸다. 모욕적인 패배를 당한 미국팀의 경영진은 노를 젓는 선수를 성과가 나쁘다는 이유로 해고했다. 새로운 카누의 개발을 중단했으며 노(paddles)를 팔았다. 그리고 새로운 장비에 대한 투자를 중단했다. 이렇게 해서 남은 돈은 고위경영진에게 보너스로서 지급됐다. 그리고 내년의 조정경기팀은 인도에 아웃소싱하기로 결정했다.

***

위는 예전에 미국 인터넷에서 화제가 된 패러디글이다. 워낙 재미있어서 번역해봤다. 누가 썼는지는 모르지만 컨설팅회사에 의존하고, 지나친 구조조정을 일삼고, 자신들의 보너스는 어떤 경우에도 두둑히 챙겨가는 미국회사의 고위경영자들을 놀리려고 쓴 글 같다. 미국회사들이 경영하는 방법에 대해 정곡을 찌른 부분이 있다.

하지만 그냥 웃고 넘어갈 내용은 또 아니라고 생각한다. 사실 여기에는 미국회사가 잘 나가고 세계최고의 경쟁력을 갖고 있는 비밀이 숨어있기 때문이다.

윗글에서 현실과 다른 부분이라고 하면 실제 현장에서는 노를 젓는 사람들을 늘리고 타수를 적정하게 배분하는 방법으로 변경이 이뤄질 것이란 점이다. 그리고 그에 맞게 성공에 기여한 만큼 적정하게 보상체계가 마련될 것이다. 이기기 위해서라면 미국인이 아니더라고 국적을 가리지 않고 훌륭한 선수를 스카우트해올 것이다. 최고의 결과를 낼 수 있는 좋은 카누와 노 등을 연구해서 구입할 것이다.

그저 성실하게만 게임에 임하는 일본팀은 결국 이런 체계적인 방법으로 경기력을 향상시키는 미국팀에게 추월당하고 말 것이다.

올림픽만 봐도 그렇다. 무능하고 탐욕스러운 지도부가 미국팀을 이끈다면 지리멸렬할텐데 실제로는 항상 금은동메달을 무더기로 가져가면서 압도적인 1위를 유지하고 있다.

screen-shot-2016-09-25-at-9-46-28-am

그러면 한국팀은 어떨까? 그냥 상상해봤는데 팀단장으로 낙하산인사가 떨어진다. 그 사람은 조정에 대해서는 전혀 모르는 문외한이다. 그리고 1~2년마다 새로운 낙하산이 오면서 단장이 바뀐다. 타수로 무능력한 사람들이 청탁으로 들어온다. 비싼 장비를 구입했다가 회사감사실의 감사를 받고 문제가 된다. 제일 고생하고 공헌도가 큰 선수들에게 인센티브는 쥐꼬리만큼만 주고 김치찌개 회식만 가진다. 그래도 뛰어난 재질을 가지고 노력하는 현장선수들 덕분에 대회에서 중간이나 상위권은 유지한다. 그래서 시간이 지나도 아무 것도 안바뀐다.

대충 이런 상황이지 않을까? 내가 너무 비관적으로 세상을 보는지도 모르겠다.

Written by estima7

2016년 9월 25일 at 10:21 오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