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티마의 인터넷이야기 EstimaStory.com

Thoughts on Internet

소프트웨어업그레이드는 고객충성도를 높이는 길

with 4 comments

“한번 업그레이드할 때마다 마음을 잡는다”(Capturing Hearts, One Upgrade at a Time)는 NYT기사. 소프트웨어업그레이드와 고객충성도에 관해 이야기한 글이다. 기사 내용중에 아래 부분이 공감이 간다.

Consider the cellphone. You buy it with a two-year contract from a network provider, an arrangement that encourages a regular and timely churn of customers. But Apple essentially gives its iPhone owners a new phone several times during that contract period. (휴대폰을 보라. 대개 2년간 같은 휴대폰을 쓰다가 교체하는 약정계약으로 휴대폰을 사게 된다. 그런데 애플은 약정기간동안 아이폰사용자들에게 새로운 폰을 몇번이나 다시 주는 셈이다)

생각해보면 2007년 오리지널아이폰을 처음 산 뒤 가장 신기했던 것이 이 부분이었다. 당시 1.0 아이폰OS에서 2.0으로 올리면서 완전히 새로운 폰을 다시 받은 듯한 느낌을 받았다. (그럴만했던 것이 한글이 가능하게 됐고 앱스토어가 들어갔기 때문이다)

그 당시 내가 쓰던 폰은 모토로라(레이저폰이었던가). 뭔가 버그가 있어서 고생을 했는데 누가 “펌웨어업그레이드를 하면 해결됩니다”라고 해서 한달에 한번씩 펌웨어업그레이드여부를 확인해서 힘들게 복잡한 과정을 거쳐 업그레이드를 했던 기억이 있다. 그런데 아무리 업그레이드를 해도 버그도 해결안되고 겉보기에 바뀐게 아무 것도 없는 것이었다. (눈에 보이지 않는 버그해결만 했던 것이다) 그런 허탈했던 기억이 있다. 또 그 다음에 썼던 LG폰도 뭔가 문제가 있었는데 업그레이드를 하면 해결된다고 했다. 그런데 문제는 업그레이드를 하려면 꼭 대리점에 가서 폰을 맡겨야한다는 것이었다. 당연히 귀찮아서 안했다.

이런 식으로 소프트웨어업그레이드를 취급하는 것은 무게중심이 하드웨어에 있기 때문이다. 소프트웨어는 하드웨어의 부속품이며 하드웨어 한번 팔아먹으면 끝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그런 것이다.

그런데 애플의 아이폰이후에 이런 하드웨어중심패러다임은 끝났다. 하드웨어를 더 오래쓰게 되어 제조업체입장에서는 손해가 날 수 있음에도 소프트웨어업그레이드를 지속적으로 제공하는 것은 비즈니스모델이 바뀌어가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It extends the life of the hardware so the company can profit from the software and the service,” (소프트웨어업그레이드는 소프트웨어와 서비스에서 이익을 얻을 수 있도록 하드웨어의 수명을 연장시킨다-NYT)

기사에서는 애플이외에도 Tivo, MS Xbox 등이 소프트웨어업그레이드를 잘해주는 사례로 소개되어 있다. 참고삼아 읽어볼만한 기사.

Written by estima7

2010년 11월 13일 , 시간: 10:09 오후

모바일웹트랜드에 게시됨

Tagged with , ,

4개의 답글

Subscribe to comments with RSS.

  1. 소프트웨어가 중요하다는 것을 다른 회사들(특히 국내 회사)도 머리로 알고는 있을 것 같습니다.

    다만, 좋은 소프트웨어를 만들 자신이 없기에 애써 하드웨어 중심을 포기하고 싶지 않은게 아닐까 합니다.

    좋은 소프트웨어를 만들기 위해서는 회사 문화를 소프트웨어에 맞도록 바꾸어야 하는데 경영진은 자신이 모르는 이 문화를 두려워 하고 있습니다.

    변화를 두려워 하는 것은 누구나 같지만 중요한 위치에 있는 사람이라면 그에 맞게 두려움 정도는 극복을 해야 하지 않을까 싶군요.

    bookworm

    2010년 11월 13일 at 10:39 오후

  2. 공감합니다. 그리고 위 bookworm님 말씀도 공감합니다.일단 국내기업은 그간 제조마인드가 강하고 물건을 파는일에 강하게 집착하다보니 소프트웨어를 업그레이드해주는 것의 의미를 제대로 인지하지 못해온것이 사실이죠.

    앨런

    2010년 11월 13일 at 10:51 오후

  3. 이제 소프트웨어의 중요성은 누구나 강조하는 것이고,
    국내 기업들도 조직에 반영중이라 생각됩니다.
    안드로이드 폰의 경쟁력이 어느 정도 만족스러운 소프트웨어에
    다양한 제품 디자인이란 생각이 요즘 부쩍들어서요.
    결국 하드웨어가 의외로 중요한 세일즈 포인트가 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해보았습니다. 마케팅 차원에서라도 하드웨어 업그레이드는 불가능할까요? ^^;

    계수나무

    2010년 11월 14일 at 9:00 오전

  4. […] 소프트웨어업그레이드는 고객충성도를 높이는 길 – 공감. 2010-11-14 15:49:45 […]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