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티마의 인터넷이야기 EstimaStory.com

Thoughts on Internet

Archive for 10월 23rd, 2010

New MacBook Air 첫인상

with 22 comments

오늘 쇼핑몰에 간 김에 애플스토어에 들러서 새로 나온 맥북에어를 만져보았다.

사실 2008년 1월에 처음 나온 맥북에어에 매료되어 미국 출장간 동생에게 부탁해 바로 구매를 했었다. 하지만 좀 ‘뽀대’가 난다는 것을 제외하고는 기존 맥북이나 맥북프로에 비해 속도가 느리고, 발열이 많고, USB단자가 하나라는 3가지 단점때문에 구매를 후회했었다. (당시 SSD모델은 너무 비싸서 하드디스크모델로 구매. 그래도 한화로 2백10만원쯤 들인 상당한 출혈이었음.)

서류봉투에서 맥북에어를 꺼내는 이 광고가 인상적이었다.

그런 맥북에어의 단점을 잘 알고 있는 내게도 이번 새 맥북에어는 그런 단점을 보완한 충분히 매력적인 상품으로 보였다. 그래서 직접 한번 만져보고 싶었다.

매장입구에 맥북에어 11.6인치형을 6대정도 전시해놓았는데 의외로 사람이 많지 않았다. 그래서 충분히 20여분가량 이것저것 테스트해볼 수가 있었다.

첫 인상은 확실히 얇고 가볍다는 것. 킨들, 아이패드류에 익숙해져서 그런지 들었을때 묵직한 느낌이 들긴했지만 지금 쓰고 있는 내 맥북프로(2kg)보다는 휠씬 가벼운 1kg이다. 13인치형은 1.3kg이라고 한다.(이상하게 13인치형은 전시를 해놓고 있지 않았다. 다만 요청하면 보여준다고 한다)

스크린은 와이드형으로 바뀌었다. 그래서 화면을 효율적으로 쓰기 위해서 Dock을 오른쪽으로 옮기는 것이 좋아보였다. 11.6인치형이라 작기는 하지만 해상도가 1366*768으로 높아서 그런지 가독성이나 색상 등은 아주 만족스러웠다. 아이패드로 보는 것보다 더 좋은 느낌. 물론 아이폰4의 레티나디스플레이만큼은 아니지만.

맥북에어 처음버전을 쓰면서 가장 불만이었던 것이 유튜브가 잘 재생이 안된다는 것이었다. 어도비 플래쉬플레이어의 메모리관리에 문제가 있어서 그랬다는 이야기를 듣기는 했지만 재생하면서 뚝뚝 끊기고는 했다. 그리고 엄청나게 발열이 심했다. (첫버전 맥북에어는 2년전에 양도를 했기 때문에 플래쉬플레이어 버전업이 되면서 개선이 됐는지는 모르겠음) 그래서 새 맥북에어에서 바로 유튜브를 접속해 동영상을 보려고 했다.

그런데 아쉽게도 맥북에어 사파리에는 플래쉬플래이어가 설치되어 있지 않았다! 예전 맥북에서는 기본으로 설치되어 있었기에 애플의 처사에 약간 실망(?)하고 어도비홈페이지에서 바로 다운받아 설치하려고 했지만 컴퓨터패스워드를 알아야 설치할 수 있기 때문에 동영상을 볼수가 없었다. 아이패드로 접속했을 때는 웹사이트들이 자동으로 HTML5로 동영상을 전환해서 보여주기 때문에 문제가 없지만 맥북에어에서는 모두 플래쉬동영상으로 보여주기 때문에 애플홈페이지에 있는 동영상을 제외하고는 어느 사이트에서도 동영상을 볼 수가 없었다.(물론 찾아보면 방법이 있겠지만 1분내에 알아낼 수 있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심지어는 한국포털의 배너광고도 보이지 않았다.

그래서 애플스토어직원에게 부탁해서 결국 플래쉬플레이어를 설치하고 나서야 유튜브동영상을 볼 수 있었다. 1024P급 동영상을 재생해보았는데 큰 문제가 없었다. 만족.

메모리용량이 2기가밖에 되지 않는다는 점을 고려해서 사파리브라우저탭을 몇개 열고 동영상을 동시에 재생시키고 iMovie를 열고 동영상 편집창을 열어보기도 했는데 현재 사용하고 있는 내 맥북프로와 비교해서 특별히 떨어지는 느낌이 없었다.

가장 신경이 쓰이는 점이 발열부분이어서 동영상을 계속 재생하면서 계속 바닥부분의 온도를 체크했는데 약간 따뜻한 느낌이 들었을뿐 기존 맥북에 비해 발열이 현저히 낮았다. 이 부분은 더 테스트해봐야겠지만 기존 맥북프로에 비해 현저히 개선된 것이 분명한 듯 싶다. (내 맥북프로는 정확히 11개월전에 구매한 모델)

이 크기에 두께에 USB포트가 2개가 있는 것도 다행이다. 기존 맥북에어의 USB포트는 1개는 정말 큰 불편을 초래했었기 때문이다.

그리고 키보드도 충분히 커서 한글타이핑에 불편을 느낄 수 없었다. (테스트로 트윗을 몇개 날려봤었다)

다만 하드용량은 64기가의 기본모델로는 무리가 있겠다 싶었다. 전시된 제품이 128기가 모델이었는데 하드용량을 보니 벌써 절반이 차있었기 때문이다. 데모용 음악, 동영상과 함께 iWorks, iLife 등이 깔려있는 정도였는데 말이다. 128기가도 사실 요즘엔 충분한 용량은 아니다.

결론적으로 잠깐 사용해 본 첫인상에 지나지 않지만 “이 정도라면”이라고 충분히 합격점을 줄 수 있는 수준이라는 생각이다. 특히 맥북에어 첫 모델이 나온지 3년이 가까와오는 시점에서 기존의 약점을 충분히 보완하고 가격까지 잡았다는 점을 높이 사주고 싶다. 그래픽, 동영상 작업을 많이해야 하는 디자이너라면 모르겠지만 출장이 잦은 비즈니스유저에게는 충분히 매력적일듯 싶다.

이렇게 잠깐 사용해보니 기존 애플유저들이 이번 맥북에어에 뽐뿌질을 받아서 들썩거리는 것이 무리가 아니다 싶다. (나도 마찬가지^^) 하지만 이미 맥북프로, 아이패드, 아이폰4가 있는 입장에서는 좀 무리다. 어쨌든 몇달마다 한번씩 이렇게 매력적인 제품 폭격을 가하는 스티브 잡스옹의 능력에 진심으로 경의를 표할 수 밖에 없다. 신형 맥북에어도 대박날듯 싶다. 이상 간단한 첫인상.

Written by estima7

2010년 10월 23일 at 7:59 오후

Webtrends에 게시됨

Tagged wit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