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티마의 인터넷이야기 EstimaStory.com

Thoughts on Internet

스마트폰이 바꾼 여행의 방법

with 12 comments

오랜만에 이스라엘출장을 왔다. 예전에 두번 이스라엘에 왔을 때는 매번 호텔에 묵었는데 만족도가 높지 않았다. 그래서 이번에는 일행에게서 조금 떨어지는 번거로움이 있더라도 Airbnb를 이용하겠다고 마음먹었다. Airbnb를 이용하면 무엇보다 현지인들의 생활속으로 들어가는 느낌이 있어서 좋다. 진짜 이스라엘사람의 동네 한가운데로 파고드는 것이다.

Screen Shot 2014-01-26 at 9.12.55 PM그리고 위에 보이는 집을 예약해서 왔다. 아주 싸지는 않지만 원래 묵으려고 했던 호텔보다는 싸다. 거실도 있고 키친도 있다. 무엇보다도 호텔은 wifi가 하루에 15불씩하는데 이 집에서는 추가비용없이 여러대의 랩탑, 스마트폰, 타블렛 등을 마음대로 연결해서 빠른 속도로 쓸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더구나 집주인이 6일동안 이스라엘전화번호와 데이터를 마음껏 쓸 수 있는 USIM을 1만5천원에 대여해줘서 편리하게 쓰고 있다. 덕분에 가지고 간 안드로이드폰에 USIM을 꽃고 비싼 데이터로밍비용을 걱정할 것 없이 마음껏 쓰고 있다.

***

스마트폰을 가지고 여행하는 시대에 내가 생각하는 가장 큰 장점은 어느 나라의 어느 도시에 가나 마음껏 대중교통수단을 이용할 수 있다는 점이다.

Screen Shot 2014-01-26 at 9.20.09 PM

 오늘 숙소에서 텔아비브대학에 다녀오는데 버스를 타고 다녀왔다. 지도를 가지고 나설 필요도 없이 구글맵에서 대중교통수단을 선택하니 버스 25번을 타라고 나온다. 구글이 인도하는대로 버스정류장까지 가서 25번을 기다렸다 탔다. 그리고 지도상의 내 위치를 보고 있다가 내가 내릴 곳이 되면 그냥 내리면 된다. 버스운전사나 승객을 붙잡고 “어디에서 내려야 하느냐. 내릴 때가 되면 알려달라”고 부탁할 필요가 없다. 말이 안통해도 하나도 두렵지 않다.

버스에 앉아서 마음 편하게 천천히 사람구경, 동네구경을 하는 것이 즐겁고 진짜 현지인들의 생활속에 들어가 관찰하는 느낌이 들어서 좋다.

Screen Shot 2014-01-26 at 9.46.57 PM

나는 이런 방식으로 구글맵을 이용해 워싱턴DC, 뉴욕 등에서 주로 대중교통수단을 이용해서 다녔고 거의 문제가 없었다. (인터넷이 안돼 스마트폰이 먹통이 되는 지하철안에서는 좀 문제긴 하다.) 버스의 운행상황이 GPS로 실시간으로 업데이트되는 한국의 경우는 더욱 편리하다.

Screen Shot 2014-01-26 at 9.20.24 PM

그리고 그 나라의 말을 몰라도 스마트폰을 이용하면 어느 정도 해결할 수가 있다. 예를 들어 이스라엘에서는 워낙 히브리어로만된 거리의 표지판이 많아 좀 불편하다. 그런 경우 Google Translate앱(안드로이드)를 써서 사진을 찍으면 히브리어를 번역해준다. 아주 정확하고 만족스러운 수준은 아니지만 써보니 그럭저럭 없는 것보다는 휠씬 낫다.

***

가만 생각해보면 스마트폰은 앞으로 더욱 똑똑해질 것이다. 내가 “텔아비브대를 버스로 가고 싶다”고 스마트폰에 말만 하면 자동으로 버스정류장까지 가는 길을 자동차 내비게이션처럼 음성으로 알려줄지도 모른다. 정류장에 도착하면 “앞으로 1분후에 25번 버스가 오니 8 셰켈을 내고 승차하라”고 알려줄지도 모른다. 그리고 내릴때가 되면 자동으로 “다음 정거장에서 내리라”고 말해줄 것이다.

스마트폰카메라를 읽을줄 모르는 외국어표지판에 비추면 자동으로 해석해준다든가 자동으로 음성인식을 해서 실시간으로 통역해주는 것도 금새 가능하게 될지 모르겠다.

확실히 우리는 스마트폰이 여행의 방법을 바꿔놓는 시대에 살고 있다는 것을 오늘 텔아비브 시내를 누비며 다시 실감했다.

Written by estima7

2014년 1월 27일 , 시간: 4:45 오전

12개의 답글

Subscribe to comments with RSS.

  1. 싱가폴에서 구글맵을 이용해 도보로 신나게 돌아다녔는데 전혀 불편함이 없더군요. 전 외국 출장가면 길거리를
    보면서 다니는게 취미이거든요.

    일산사나이

    2014년 1월 27일 at 7:43 오전

    • 종이지도를 안가지고 다녀도 전혀 불안하지 않다는 것이 신기할 뿐입니다.

      estima7

      2014년 1월 27일 at 10:42 오전

  2. 가이드의 역할도 스마트폰이 대체 가능한 시대인듯 합니다.

    김민우

    2014년 1월 27일 at 8:13 오전

    • 네 현재 위치에 맞춰서 낭랑한 목소리로 관광명소를 소개해주는 앱이 일반화될 것 같습니다.

      estima7

      2014년 1월 27일 at 10:43 오전

    • 네 실제로 가이드투어를 스마트폰으로 듣는 서비스가 있습니다. gps 방식으로 서비스하지 않고 전통적인
      방식이긴 하지만요 ^^ smartpontour 안드앱이에요

      스마트폰투어

      2014년 1월 27일 at 3:40 오후

  3. 구글맵에서 베타판으로 음성 네비 지원해주더라구요. 음성검색도 되고… 교토에서 버스타고 가다보면 이번에 내려라 어쩌라 말고 해주고… 상당히 편하게 사용하고 있는 중입니다. 다만 지하는 gps가 안터져서 불편이…

    자그니

    2014년 1월 27일 at 8:43 오전

    • 깜빡 몰랐는데 정말 walking navigation이 beta로 되는군요. 오늘 한번 써봐야겠습니다!

      estima7

      2014년 1월 27일 at 11:04 오전

  4. 아직도 가족들은 패키지 여행만을 고집하는게 많이 답답했는데 이렇게 여행 다니는 방법을 알려주면 조금은 설득이 될 것 같네요 ^^

    • 네 다만 좀 비싼 데이터로밍요금이 부담이 되긴 할 것 같습니다.

      estima7

      2014년 1월 27일 at 11:04 오전

  5. 이스라엘에서는 평안하신지요?
    오랫만에(?) 이스라엘 사진들을 보니 반갑고 또 재밌습니다. 구글번역 예로 찍으신 사진이 더욱 그렇네요. ^^
    번역기는 ‘방 임대’라고 번역한거 같은데 사실 그건 러브호텔로 우리말(?)로 하면 ‘대실’ 정도 되겠네요. ㅎㅎ
    좋은 성과 거두고 오시길 바랍니다~!

    이수리

    2014년 1월 28일 at 5:40 오후

    • 아하! 그렇군요. 어쩐지 이상하다 생각했던 참이었습니다. ㅎㅎ 위에 번역이 된다는 사례로 올리기는 했지만 사실 생각보다 구글번역이 잘 되지는 않더군요. 그저 없는 것보다는 조금 낫다는 정도…

      estima7

      2014년 1월 28일 at 5:42 오후

  6. airbnb 나 agoda 를 쓰기 시작하면, 다른 숙박 예약 방법을 쓰는게 불편하게 느껴지더라구요 ㅎㅎ 잘 읽었습니다. ^^

    ordinaryace

    2014년 1월 30일 at 3:21 오후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