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티마의 인터넷이야기 EstimaStory.com

Thoughts on Internet

구글 크롬OS 발표 이벤트를 보고

with one comment

지난주 화요일에 있었던 구글 크롬이벤트. 크롬웹스토어와 크롬OS를 발표하는 자리. 1시간반에 달하는 발표현장을 담은 유튜브동영상을 오늘에서야 운동하면서 감상했다. 생각보다 흥미로운 부분도 많고 워낙 화질이 좋아서 술술 볼 수 있었다.

NYT, EA, 아마존 등의 써드파티업체들을 불러 웹앱을 발표시키는 모습에서는 마치 애플의 이벤트를 연상케하는 부분도 있었다. (다만 애플과는 달리 구글의 이벤트에서는 대개 인도인개발자가 주축이 되서 발표한다)

무척 빠른 인스턴트온 기능을 자랑하는 크롬OS랩탑은 하드디스크도 없다. 이 부분도 웬지 맥북에어를 떠올리게 했다. 다만 3G모뎀이 내장된 크롬OS랩탑과 달리 맥북에어는 wifi만 사용이 가능하다. 맥북에어의 다음버전에서는 3G모뎀이 내장되지 않을까. 맥북에어와 크롬OS랩탑이 내년에는 열띤 경쟁을 벌일 것 같은 예감이 든다.

어쨌든 90년대 후반 오라클이 주창했던 네트워크컴퓨터(NC)를 이제 구글이 현실화시켰다는 느낌이다. 97년인가 영등포 한글과 컴퓨터사무실에 들러 “NC가 미래다”라고 열띤 주장을 하시던 이찬진사장님을 만났던 기억이 난다. 그때는 개념은 좋지만 좀 시기상조라고 생각했는데 이제 하드웨어, 인터넷스피드의 폭발적인 증가 그리고 그에 걸맞는 OS의 등장으로 드디어 네트워크컴퓨터가 현실화가 된 것이다.

컴퓨팅의 미래를 바꾸기 위해 전방위적으로 투자하고 도전하는 구글의 노력에 박수를 보내고 싶다. 성공할지 실패할지 지금 점치기는 어렵지만 어쨌든 크롬OS와 함께 Cloud Computing이 본격화될 것이다. 내년후반엔 다양한 안드로이드폰만큼 다양한 크롬OS랩탑이 쏟아져나올지도 모르겠다. MS의 위기는 계속된다.

Written by estima7

2010년 12월 12일 , 시간: 10:13 오후

Webtrends에 게시됨

Tagged with ,

One Response

Subscribe to comments with RSS.

  1. 그나저나 버라이즌 통한 스마트폰 판매에서 삼성이 여전히 꼴지네요.. http://www.kimjc.com/?p=698

    jc

    2010년 12월 13일 at 3:42 오전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