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티마의 인터넷이야기 EstimaStory.com

Thoughts on Internet

Archive for 5월 13th, 2010

The Google Job Experiment

with 9 comments

오늘 짧지만 아주 인상적인 유튜브비디오를 봤다. 왜 이런 생각을 못했을까!

비디오의 내용을 요약하면 이렇다.

Alec Brownstein이란 친구가 뉴욕의 광고회사에 들어가고 싶었던 모양이다. 그런데 자기가 들어가고 싶은 광고회사의 톱 Creative Director에게 어떻게 어필할 수 있을까.

그는 좋은 아이디어를 생각해냈다. 그들의 이름을 구글에서 사서 검색결과 톱으로 “날 뽑아주세요!”라는 메시지를 보여주는 것이다.

그는 바로 실행에 옮겼다. 톱 Creative Director 5명의 이름을 키워드로 구매했고 (아무도 사람 이름을 사지 않기 때문에) 클릭당 10센트씩 겨우 총 6불을 썼다.

광고의 연결페이지는 자신의 홈페이지로 했다.

이후 동영상에 따르면 그는 광고를 낸 5명중 4명과 인터뷰기회를 갖게 됐으며 2명에게서 잡오퍼를 받았다.

그리고 지금은 Y&R  New York이라는 광고회사에서 일하고 있다.

유튜브 동영상만 본 것이고 사실인지 확인은 할 수 없으나 충분히 가능한 일이라고 생각한다. 단순하지만 참 참신한 아이디어가 놀랍다. 자신의 이름을 검색하다가 이 광고를 본 사람들은 얼마나 놀랐을까.

사실이라면 참신한 아이디어의 승리이며 무엇보다도 완벽한 타겟팅이 가능한 검색키워드광고의 놀라운 가능성을 보여준 사례이다. 이런 인터넷광고플렛홈의 효율성때문에 매스미디어가 쇠락하고 인터넷미디어가 뜨는 것이다.

Written by estima7

2010년 5월 13일 at 7:27 오후

Webtrends에 게시됨

Tagged wit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