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티마의 인터넷이야기 EstimaStory.com

Thoughts on Internet

판도라라디오 Tim Westergren의 음악비즈니스에 대한 생각

with 5 comments

오늘자 월스트리트저널에 판도라라디오 창업자인 Tim Westergren의 인터뷰 기사, ‘Pandora’s Radio Head’라는 기사가 실렸다. 지난주 NYT에 실렸던 “10년만에 첫 분기흑자낸 판도라라디오의 이야기“가 워낙 화제가 되어 그런지 이번 기사도 기대를 가지고 읽었다. 그런데 그의 음악과 음악비즈니스에 대한 생각이 내게는 공감이 가는 부분이 몇군데 있어서 인용 소개한다.

예전 포스팅 참고-Internet Radio Pandora의 가능성10년만에 첫 분기흑자낸 판도라 창업자이야기

The broadcast world is essentially a one-playlist world. Radio can run only one playlist at a time.

-방송의 세계는 결국 하나의 플레이리스트의 세계다. 라디오는 한번에 하나의 플레이리스트만 내보낼 수 있다. 맞다. 생각해보면 내 취향과 맞는 플레이리스트를 가진 DJ의 방송을 찾아서 열심히 들었다. 중고생시절 나와 가장 맞는 플레이리스트를 가진 DJ는 ‘황인용’이었다.

Music shapes your personality. When you’re young, music is a huge building block. Part of your identity is finding something you really love and can hold on to. It’s not only that it’s a soundtrack, it’s an exposition of who you are.

-음악은 개인 고유의 개성을 형성한다. 젊은이에게는 음악이 하나의 커다란 구성요소이다. 정말 좋아하고 계속 즐기는 음악을 찾으면서 아이덴티티를 가지게 된다. 역시 그렇다. 내가 어렸을 때 좋아하던 팝송들 퀸, 알란파슨스프로젝트, 홀앤오츠, 엘튼 존 등이 내가 누구인지를 말해주는 측면이 있다.

What makes music so powerful is that it can reconnect you to parts of your personality, parts of your history.

-음악을 통해서 나와, 나의 역사를 찾고 다시 연결하기도 한다. 확실히 판도라를 통해서 80년대 팝송을 듣다보면 우연찮게 정말 좋아하던 곡을 만나게 되서 감격할 때가 있다. 순수했던 학창시절로 돌아간 느낌을 받을 때가 있다.

When you’re older, it’s harder to find new music. You don’t have time. The radio isn’t playing for you anymore—it’s playing for the next generation. People may not like what they’re hearing on the radio, but that’s very different from saying music today is worse.

-나이를 먹으면 새로운 음악을 찾아나서기 힘들다. 바쁘다. 시간이 없다. 라디오는 더이상 나같은 사람을 위해 음악을 틀지 않는다. 그들은 언제나 다음 세대를 노린다. 사람들은 라디오에서 흘러나오는 음악을 좋아하지 않을수있지만 그렇다고 요즘 음악이 옛날보다 나쁘다고 할 수는 없다. 적어도 나의 경우는 그렇다. 2천년대 들어 새로운 음악을 찾지 않게 됐다. 그런 면에서 확실히 판도라는 Music Discovery Engine이다. 내 취향을 아는 판도라가 좋은 최신곡을 소개해주는 것도 새로운 기쁨이다. 판도라를 통해 알게 된 새로운 아티스트의 앨범을 아이튠스에서 구매하기도 한다. Jason Mraz 같은….

In the future, thousands of artists will dominate sales, not hundreds. There will be a much bigger layer of musicians making a living at their craft, which is not defined by big hits. They’ll be taking advantage of things like Pandora and MySpace and Twitter to identify and attract fans. And they’re going to become really good at getting those fans to become their patrons. With increasing technology, people will actually go to concerts more than ever. The irony of technology is you become on one hand more connected, on the other hand more disconnected. People are going to yearn for that real, live human engagement.

-그렇다고 테크놀로지가 음악비즈니스를 죽이는 것이 아니다. 판도라, 마이스페이스, 트위터 등을 통해 작은 성공을 거두는 아티스트들이 증가할 것이고 이들이 긴 롱테일을 형성할 것이다. 이런 아티스트를 실제로 만나기 위해 사람들은 예전보다도 더 콘서트에 많이 갈 것이다.

Written by estima7

2010년 3월 15일 , 시간: 5:48 오후

Webtrends에 게시됨

Tagged with ,

5개의 답글

Subscribe to comments with RSS.

  1. 100star

    2010년 3월 15일 at 8:13 오후

    • 와~ 참 여유롭게 사시는군요ㅎㅎ 부럽습니다. 서울에 산다면 한번 가볼텐데 아쉽네요. 정보 감사!

      estima7

      2010년 3월 16일 at 10:58 오전

  2. 미국안에서만 노는 판도라… last.fm 쓰고 있지만 판도라도 써보고 싶습니다. last.fm과 같이 세계시장은 유료 미국은 무료 이렇게라도 안되는걸까요.

    Kenny

    2010년 3월 16일 at 12:38 오전

    • 그러게요. 저도 판도라가 미국내에서만 되는 것이 아쉬운데… 자기들도 궁리중이겠지요ㅎㅎ 하지만 음반사들 설득하는 것이 워낙 어려운지라…

      estima7

      2010년 3월 16일 at 10:59 오전

  3. 우연찮게 음악비즈니스 관련 글을 찾고 있었는데
    이건 단지 방법론적인 측면이 아닌, 보다 근본적인 무언가를 말해주는 것 같아 깊이 공감되네요~ㅎㅎ

    좋은 글 잘 봤습니다 ^^

    박용욱

    2011년 11월 21일 at 10:52 오후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