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티마의 인터넷이야기 EstimaStory.com

Thoughts on Internet

일주일에 평균 5번 가족과 저녁식사를 하는 미국인들

with 2 comments

Screen Shot 2014-05-04 at 4.52.56 PM

NBC Nightly News를 보다가 흥미로운 설문조사 결과를 접하게 되었다. 이 조사는 소셜미디어(SNS)가 미국인의 삶에 어떤 영향을 끼치는가를 보기위해서 한 조사다. 그런데 결론은 “소셜미디어가 사람들의 대면접촉을 줄이지 않았다“는 것이다. SNS가 인간관계에 악영향을 끼칠 것이라는 우리 통념과는 다른 결과가 나왔다는 것이다. (WSJ기사링크)

Screen Shot 2014-05-04 at 5.01.49 PM

무엇보다 흥미로운 것은 위 그래픽에 보이는 것처럼 일주일에 최소한 5번은 가족과 함께 저녁식사를 한다고 답한 미국인의 응답자 비율이 15년전과 비교해서 거의 차이가 없었다는 점이다. 그리고 당연히 그렇겠지만 자녀가 있는 가정의 경우 집에서 저녁식사를 한다고 답한 비율이 비율이 더욱 높았다고 한다.

처음 위 뉴스를 접하고 “정말 그럴까?”하는 생각을 했다. 그런데 가만히 내가 보스턴에서 회사를 다닐때를 떠올려보니 정말 그럴만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내 경험에 비추어보면 이런 결과가 나오는 이유는 다음 3가지 때문이다.

다음 스토리볼 연재 '한국 vs 미국직장 1mm 차이' 미국매니저들과 저녁같이하기 편.

다음 스토리볼 연재 ‘한국 vs 미국직장 1mm 차이’ 미국매니저들과 저녁같이하기 편.

첫번째, 보통 미국직장은 야근 문화가 없다. 보통 5~6시쯤이면 대부분 퇴근한다. 교통체증을 피해 일찍 출근하는 사람들도 많다. 점심시간까지도 자리에 앉아서 샌드위치를 먹을 정도로 대개는 업무시간에 집중해서 일을 하는 편이며 저녁시간이 되면 칼퇴근을 해버린다. 사무실에 남아있는 사람이 없으니 혼자서 남아서 일하기도 어색하다.

두번째, 사람들은 저녁약속을 특별한 경우가 아니면 잡지 않는다. 많은 업무관련된 식사약속은 거의 대부분 점심시간으로 잡는다. 특별한 일이 아닌데 저녁에 만나자고 하면 실례다. 부득이하게 그렇게 저녁식사를 청해야 할 경우에는 “가족들에게 미안하지만” 아니면 “패밀리타임을 빼앗아도 배우자에게 괜찮겠느냐”고 꼭 물어본다. 처음에 그걸 모르고 매니저들에게 매일 저녁 같이 먹자고 청하다 겪은 에피소드를 다음 스토리볼에 쓴 일도 있다.

‘한국 vs 미국직장 1mm 차이’ 미국매니저들과 저녁같이하기 편.

세번째, 회사와 집사이에 유흥시설이 없다. 뉴욕이나 샌프란시스코 같은 대도시 시내에서 직장생활을 하는 경우에는 다르겠지만 미국의 교외에는 별로 갈 곳이 없다. 멋진 술집이나 맛집도 별로 없다. 라이코스는 보스턴교외의 Waltham이란 곳에 있었는데 회사근처에 마땅히 갈만한 맥주집도 없고 맛집도 없었다. (차를 몰고 15~20분쯤 가야 좀 갈만한 곳이 나온다.) 다 차를 몰고 출퇴근을 하기 때문에 누구랑 같이 어디 들러서 한잔 걸친다는 것도 쉽지 않다.

보스턴에 별로 아는 사람도 없는 나의 경우 그래서 어쩔 수 없이(?) 항상 퇴근해서 집에서 가족과 함께 저녁을 먹었다. (집밖에는 같이 저녁 먹을 사람이 없으니까!) 돌이켜보면 그때는 업무시간에 외부에서 찾아오는 사람도 없고 외부미팅을 나갈 일도 없어서 일에만 집중할 수 있었다. 퇴근한 뒤에는 뉴스도 보고 책도 읽고 운동도 하고 가족들과 시간을 보내면서 (좀 심심하긴 했지만) 여러가지로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었던 시기였던 것 같다. 내가 처음 트위터도 하고 블로그도 쓰게 된 것은 다 그때 시간이 났기 때문이다.

물론 미국사람들도 필요하면 집에서도 일을 한다. 이메일에 밤늦게 답장을 하는 매니저들도 많았다. 싱글이며 데드라인이 있는 재무업무를 맡고 있는 재무팀장은 곧잘 밤늦게까지 남아서 일을 하곤 했다. 하지만 그렇다고 팀원들에게 야근을 강요하지는 않았다. (재무팀장의 경우 나중에 물어보니 일부러 집에는 인터넷회선을 넣지 않아서 집에서 일을 하고 싶어도 못한다고 했다.)

그래서 그런지 지상파채널에서 하는 미국의 저녁 메인뉴스인 NBC Nightly News, CBS Evening News, ABC World News 등은 모두 저녁 6시30분(동부시간)에 방영을 시작한다. 한국의 주요뉴스가 밤 9시에 방영하는 것과 대조적이다. 미국의 가정은 그 시간에 모두 귀가해서 뉴스를 보는 것으로 상정하고 방송하는 것이다.

심지어는 오바마대통령도 일주일에 5번은 가족과 함께 저녁식사를 같이 하기 위해 노력한다. 지난 3월에 뉴스페퍼민트는 “오바마 대통령도 가족들과 저녁을 먹는데, 당신은 왜 어렵습니까?“라는 제목의 글을 실었다. 글에는 이런 부분이 나온다.

사람들은 오바마가 6시 반을 가족과의 저녁식사 시간으로 정해놓고 이 규칙을 엄격히 지킨다는 사실에 매우 놀랍니다. 대통령으로서 공무가 바쁘니 일주일에 두 번까지는 놓칠 수 있지만 그 이상은 절대 안 된다는 게 오바마 대통령의 원칙입니다. 물론 식사 후에는 다시 일을 하겠지만요. 

지금 생각해보면 미국인들이 이런 ‘저녁이 있는 삶’ 라이프스타일을 고수하는 것이 가족과 지역공동체를 유지하고 잉여에서 나오는 창의력을 유지하는 원천이 아닐까 싶다. 꼭 금요일의 안식일 저녁을 온가족이 같이하는 전통을 가지고 있는 유대인그룹도 마찬가지다. 똑같은 설문조사를 한국에서 실시한다면 한국인들은 과연 일주일에 몇번 가족과 함께 식사한다고 대답할까. 문득 궁금해졌다.

Screen Shot 2014-05-04 at 5.01.29 PM

SNS 계정을 가지고 있는 사람의 비율이 5년전과 비교해서 정말 많이 늘어났다.

Screen Shot 2014-05-04 at 5.01.19 PM

온라인으로 무엇을 많이 하느냐는 질문에 쇼핑이 69%고 흥미로운 것은 요금고지서를 낸다(Pay Bills)가 62%다.

Screen Shot 2014-05-04 at 5.00.07 PM

그리고 이웃을 잘 알고 지내느냐는 질문에 SNS를 쓰는 사람들이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더 많이 ‘예’라고 대답했다는 점도 흥미롭다. SNS가 인간관계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치지 않는다는 해석이겠다.

 

Written by estima7

2014년 5월 4일 , 시간: 6:18 오후

2개의 답글

Subscribe to comments with RSS.

  1. 그렇게 가정적인데 왜 이혼을 많이 하나요?

    1sanboy

    2014년 5월 7일 at 7:08 오전

  2. 우연히 블로그에 들어왔는데 참 내용이 좋고 글을 잘 쓰시네요. 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글에서 글쓴이의 품격?이 느껴지네요. 저는 미국에 딱 2주일 다녀와서 모르지만 느낀게 미국을 드라마나 영화를 보면서 그럴것이라고 생각했는데 막상 가보니 정말 생각보다 너무 다르더군요. 물론 애틀란타 주가 뉴욕이나 LA와 같은 주는 아니지만 생각과 현실은 너무 차이가 있어서……미국인들이 저렇게 많이 저녁식사를 하는지 처음 알았습니다.

    조상균

    2014년 5월 7일 at 10:29 오후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