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티마의 인터넷이야기 EstimaStory.com

Thoughts on Internet

Posts Tagged ‘steve jobs

잡스의 FBI파일

with 7 comments

잡스에 대해 흥미로운 자료가 하나 공개됐다. 바로 그를 뒷조사한 FBI파일이다.

91년 조지HW부시대통령은 직속 수출위원회(Export Council)에 스티브 잡스를 멤버로 임명하려고 했다. 그래서 FBI가 당시 넥스트컴퓨터 CEO였던 잡스에 대해서 주위 30여명을 인터뷰하면서 뒷조사를 했던 것이다.

재미있는 것은 그에 대한 묘사가 월터 아이작슨이 쓴 전기내용과 거의 일치한다는 것이다. 20년전의 잡스와 근년의 잡스를 비교했을 때 어떤 면에서는 상당히 일관성이 있다고 할까.

191페이지에 달하는 이 자료는 정보공개법(Freedom of Information Act)에 따라 월스트리트저널이 요청해 공개됐다고 한다. 물론 인터뷰에 응한 사람들의 이름은 지워서 공개됐다.

월스트리트저널워싱턴포스트의 기사에 따르면 몇가지 재미있는 부분은.

-쿠퍼티노의 홈스테드고등학교 졸업당시 잡스의 성적은 2.65 GPA다. 4.0 만점이라는 것을 고려하면 상당히 낮다. 잡스전기에 나오는 것처럼 스탠포드나 버클리에 갈 수 있었는데 Reed칼리지로 갔다는 부분이 좀 믿기 어렵다. 어쨌든 그의 천재성을 감안하면 이런 낮은 점수는 의외다. 학교생활에 큰 흥미를 느끼지 못해서 였을 것이다. 대기만성형이라고 해야 하나? 어쨌든 한국에 태어났다면 어땠을까 생각해본다.

-FBI요원이 인터뷰한 내용에는 그의 거만하고 고집스러운 스타일이 그대로 드러나 있다. (Brash and stubborn)

-몇몇은 잡스가 목적을 이루기 위해서 진실을 비틀고 현실을 왜곡한다고 말했다. (“Several individuals questioned Mr. Jobs’s honesty stating that Mr. Jobs will twist the truth and distort reality in order to achieve his goals,”)

-잡스는 젊은 시절에 마약, LSD 등을 했지만 애플이후에는 자기 콘트롤이 철저했다. 마약은 물론이고 술도 거의 입에 대지 않았다고 한다.

-애플과 잡스는 FBI요원도 애먹였다. FBI요원은 잡스의 비서가 그를 인터뷰하는데 3주를 기다리게했다고 불평했다.

-대체로 인터뷰한 사람들은 인간적으로 잡스를 좋아하지 않는다고 했지만 많은 사람들을 그래도 잡스를 정부의 그 포지션에 추천했다.

그리고 잡스는 이 신원조사를 잘 통과해서 부시행정부의 수출위원회멤버로서 활동했다.

Update : 처음에 잡스가 이 위원회에 선택되지 못한 줄 알았는데 AP뉴스에서 미국상무부가 잡스가 이 위원회에서 활동했었다고 확인해줬다고 보도.

Written by estima7

2012년 2월 9일 at 5:02 오후

스티브잡스에 게시됨

Tagged with ,

디지털시대의 책 읽기 : 스티브 잡스 전기의 경우

with 26 comments

내가 한권의 책을 읽는데 활용한 4개의 기기.

발매되자마자 바로 샀지만 그동안 바빠서 읽지 못했던 스티브 잡스 전기를 요며칠 집중해서 완독했다. 재미도 있지만 많은 배움과 교훈을 얻었고 그리고 스티브 잡스라는 한 인간의 생애를 돌아보면서 많은 것을 느꼈다.

그리고 생각해보니 이번에 완전한 디지털형 독서를 했다. 사실 서점에 가볼 일이 없어서 스티브 잡스 전기를 종이책으로는 구경도 못했다. (얼마나 두꺼운 책인지 실제로 보지를 못해서 감이 오지 않는다.)

클릭 한두번으로 책을 구입해 30%는 오디오북으로, 40%는 킨들로, 20%는 아이패드로, 20%는 아이폰으로 이리저리 상황에 따라 여러 스크린을 건너 뛰어가면서, 혹은 들으면서 책의 내용을 흡수했다. 간단히 내가 어떤 방식으로 책을 읽었는지를 공유한다.

우선 아마존 킨들스토어에서 전자책으로 구입했다. 킨들버전은 16.99불이다. (하드커버는 정가는 35불, 아마존할인가격은 17.88불이다.) 킨들로 한번만 책을 구입하면 내 맥북에어, 아이폰, 아이패드 그리고 킨들에서 모두 읽을 수 있다. 킨들앱을 사용하면 된다.

아이폰에서 실행한 스티브잡스오디오북버전. 섹션하나하나가 각각 3~15분짜리 챕터로 쪼개져 있다.

그리고 Audible.com에서 오디오북버전의 스티브잡스 전기를 따로 구매했다. 나는 월 14.95불의 오더블리스너멤버쉽에 가입해있기 때문에 아무 책이나 한달에 한권씩 정가에 상관없이 살 수 있다.  25시간분량의 완전판오디오북(Unabridged)정가가 35불인데 15불에 구입한 셈이다. 이미 전자책을 샀는데 오디오북버전을 따로 또 구입한 이유는 워낙 내용이 방대한 책이어서 운전을 하거나 운동을 할 때 병행해서 들으려고 한 것이다. (또 영어로 된 긴 문장을 읽기에 좀 지치고 피곤할 때 오디오북으로 들으면 내용이 좀 쉽게 들어오기도 한다.) 구매한 오디오북은 아이튠스를 통해 아이폰으로 다운로드받아서 듣는다.

그래서 출퇴근 운전을 할때는 아이폰을 연결해서 오디오북으로 듣고 집에 오면 주로 킨들로 읽었다. 운동하면서는 오디오북으로 들었지만 내용이 좀 복잡해서 따라가기가 힘들때는 아이패드 킨들앱으로 문자를 크게 키워서 오디오북을 들으면서 텍스트를 따라 읽기도 했다.

아이폰 킨들앱. 단어를 터치하면 바로 단어뜻이 나타난다.

침대에 누웠을때 자기 직전이나 일어나서 몇개의 섹션을 아이폰 킨들앱으로 따라가면서 읽기도 했다. 사실은 이리저리 기기를 건너뛰면서 읽을 때는 서로 Sync가 잘 되어야 하는데 내 아마존계정에 문제가 있는지 썩 잘 되지는 않았다. 그래도 읽는데 큰 불편은 없었다.

가끔은 Kindle for Mac을 이용해 읽기도 했는데 이 경우는 무엇보다 책내용을 검색해볼때 편리했다.

킨들의 경우는 터치스크린이 아니기 때문에 커서를 움직여 단어위에 가져다 놓으면 자동으로 단어사전이 나타난다.

하지만 읽으면서 가장 만족도가 높았던 기기는 킨들(79불버전)과 아이폰4였던 것 같다. 우선 킨들은 정말 가볍고 눈에 피로가 덜해서 만족스러웠다. 워낙 가볍기 때문에 한손으로 들고 봐도 전혀 부담이 없고 앉아있던 누워있던 어떤 자세에서도 편하게 볼 수 있었다. (킨들3 간단한 사용기 참조)

아이폰4의 경우는 레티나디스플레이의 선명도 덕분에 우선 책읽기에 좋고 조명이 필요없기 때문에 어두운 곳에서 잠시 자투리독서를 하기에 좋았다.

Kindle for Mac. 맥컴퓨터에서 킨들책을 읽는 경우. 아무래도 화면이 커서 좋고 키보드와 마우스로 검색을 하거나 사전으로 단어검색을 하기에 편리.

아이패드의 경우는 아무래도 한손으로 들고 보기에는 부담스러운 무게와 크기이고 폰트의 선명도가 아이폰4의 레티나디스플레이보다 떨어지는 점이 불만스러웠다.

어쨌든 내 경우 종이책과 비교해 전자책으로 읽는 장점은 3가지 정도가 있는 것 같다. (영어책을 읽는 경우)

1. 모르는 단어를 찾기가 용이하다. 모르는 단어가 있을때 화면을 터치하기만 하면 되니까 정말 편하다. 종이책의 경우 읽다가 사전을 뒤져보느라 맥이 끊어지는 경우가 있는데 킨들의 경우 아주 신속하게 단어뜻을 찾아보고 독서를 이어갈 수가 있다.

2. 휴대가 용이하다. 대형사전같은 책을 들고다니는 수고를 덜어준다. 가벼워서 누워서 볼때도 편하다.

3. 폰트크기 조절이 가능하다. 경우에 따라서 문자크기를 늘려서 읽고 싶을 때가 있는데 그럴때 마음대로 글자크기를 조정할 수 있어서 편리하다.

마지막으로 스티브 잡스전기를 읽는데 약간 아이러니한 점은 내가 이 전자책을 애플 iBooks가 아닌 아마존킨들버전으로 구입했다는 것이다. 그 이유는 iBooks로 구입하면 아마존킨들에서 읽을 수 없는 것은 물론이고 맥북에서도 읽을 수가 없다. (iBooks for Mac이 아직 나오지 않았다는 것은 좀 의외다.) 내 독서생활을 최대한 편리하게 해주는 플렛홈은 그래도 아직 아마존이 최고로 잘 제공해준다는 것이다. 그래서 아마존 킨들파이어가 이달말에 출시되면 전자책시장에서 아마존의 강세현상이 더 두드러지지 않을까하는 생각을 해본다.

한가지 소망은 앞으로 전자책과 오디오북을 결합한 패키지북이 나왔으면 하는 것이다. 킨들로 읽다가 운전을 시작하면 읽다가 만 부분에서 자동으로 오디오북이 시작하고 운전을 끝내고 다시 킨들로 돌아오면 오디오북이 끝난 지점에서 자동으로 다시 읽을 수 있도록 싱크를 해주는 책이 나왔으면 좋겠다. 얼마 지나지 않아 나오지 않을까 싶다.

이래저래 종이책으로 다시 돌아가기는 쉽지 않을 듯 싶다.

Written by estima7

2011년 11월 5일 at 10:35 오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