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티마의 인터넷이야기 EstimaStory.com

Thoughts on Internet

Posts Tagged ‘john doerr

John Doerr: The Next Big Thing

with 3 comments

실리콘밸리의 전설적인 VC 존 도어가 오늘 Techcrunch에 기고를 했다.

John Doerr: The Next Big Thing

http://techcrunch.com/2010/04/05/john-doerr-the-next-big-thing/

Next Big Thing은 물어보나마나 iPad를 말하는 것. 존 도어의 클라이너퍼킨스는 아이폰 앱스토어 등장과 함께 100M의 iFund를 조성했는데 iPad의 등장과 함께 이 펀드를 두배로 늘려 200M의 펀드를 조성했다고 한다.

이 글 본문중에 여러번 봤지만 인상깊은 구절이 있어서 소개.

Newsweek put it best… “Steve has the uncanny ability to cook up gadgets we didn’t know we needed… but suddenly can’t live without.” Steve showed us what computer legend Alan Kay told us… namely, “The best way to predict the future is to invent it.”

(뉴스위크가 가장 잘 표현했다. “스티브잡스는 우리가 필요한지도 잘 모르다가 갑자기 없이는 도저히 살 수 없는 물건을 만들어내는데 특출난 재능이 있다”. Alan Kay가 말하길 “미래를 예측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발명해 내는 것이다.”)

At Kleiner Perkins we say “If you can’t INVENT the future, the next best thing… is to FUND it.”

(클라이너 퍼킨스는 사실 발명해내기는 어렵다. 그래서 미래를 발명을 못해낸다면 그 다음으로는 뭘 해야하는가. Fund it.)

When Steve introduced the iPhone, Alan Kay told him “Steve, make the screen size 5 by 8 inches and you’ll rule the world.”

(스티브잡스가 2007년 처음 아이폰을 시장에 선보였을때 Alan Kay가 스티브에게 말했다고 한다. “스티브, 이 아이폰의 스크린을 5*8인치로 만들게. 그럼 세상을 지배할 수 있을 것이네.”)

Written by estima7

2010년 4월 6일 at 11:55 오후

iPad, 짧은 생각 길게 쓰기에 게시됨

Tagged wit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