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티마의 인터넷이야기 EstimaStory.com

Thoughts on Internet

Posts Tagged ‘CNN

트럼프 vs. 짐 아코스타 기자

with 7 comments

지난주 문대통령 기자회견에서 있었던 경기방송 김예령 기자의 질문에 대해 참으로 많은 이야기가 오갔다. 나는 충분히 할 수 있는 질문이라고 생각했다. 물론 질문을 받는 입장에서 보면 날서있고 공격적인 질문을 받으면 나라도 기분이 좋지는 않다. 하지만 대통령이란 그런 어려운, 불편한, 질문을 받고 대답해야 하는 자리가 아닐까.

그리고 이런 기자회견에서 기자의 태도에 대한 논란이 벌어지면 나는 항상 트럼프대통령 기자회견에서의 CNN 짐 아코스타 기자의 모습을 떠올린다. 아코스타기자는 나로서는 정말 어떻게 일개 기자가 일국의 대통령에게 저렇게까지 할 수가 있을까하고 상상하기 정도의 어려운 설전을 트럼프대통령과 벌였다.

영어라서 알아듣기는 힘들지만 그 설전의 모습을 직접 봐야 이해가 간다. 아래는 지난 2018년 11월초에 엄청나게 이슈가 된 트럼프의 기자회견 모습이다.

이민자행렬인 캐러밴 문제를 집요하게 질문하는 CNN 아코스타 기자에게 트럼프가 “그만 마이크를 내려놓고 앉아라”라고 얘기한다. 아코스타는 듣지 않는다. 트럼트는 분을 삭이지 못하다가 “너는 건방지고 형편없는 사람이다. 창피한줄 알아라”등의 악담을 퍼붓는다. 기자가 질문 하나를 던지고 바로 앉아서 대통령의 답변을 얌전히 듣는 것이 아니다. 대통령에게 험한 소리를 들으면서도 계속 마이크를 붙들고 대통령과 대화를 이어나간다. 백악관의 여성 인턴이 마이크를 달라고 하는데도 거부하는 상황이 문제가 됐었다.

흥미롭게도 다음 질문을 하는 NBC의 피터 알렉산더 기자가 “짐과 같이 출장다녀봤는데 그는 아주 부지런한 기자다”라고 아코스타기자를 동료로서 감싸자 대통령은 피터 알렉산더에게 “나는 너도 별로 안좋아한다”고 쏘아 붙인다.

이 파문이후 백악관은 짐 아코스타 기자의 백악관 출입을 정지시켰다. 그런데 얼마 안가서 법원명령으로 다시 복구됐다. 법원은 아코스타기자의 출입을 금지시킨 백악관의 결정이 정당한 절차를 밟을 기자의 권리와 표현의 자유를 침해할 소지가 있다고 밝혔다.

사실 내가 아코스타기자의 존재를 처음 알게 된 것은 2016년 1월이다. 2년전이다. 트럼프가 대통령당선자가 되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기자들이 트럼프에게 질문기회를 얻기 위해서 안간힘을 쓴다. 그리고 그 맨 앞에 아코스타 기자가 있다.

아코스타 기자는 미친듯이 소리지른다. “대통령 당선인님, 당신이 우리 회사를 공격하고 있으니 제게 꼭 질문 기회를 주십시오.” 트럼프는 계속 외면하면서 “너에게 질문 기회를 안줄거야, 너희는 가짜뉴스야”라고 반복해서 외친다.

대통령이 무례하게 굴지 말라고 계속 주의를 주는데도 아코스타기자는 아랑곳하지 않고 계속 끈질기게 외친다. 자기에게 질문 기회를 달라고.

나는 너무나 공격적인 CNN기자의 모습에, 또 너무나 언짢아 하는 트럼프의 모습에서 CNN이 백악관출입기자를 바꾸겠거니 했다. 그런데 2년이 지난 지금도 그는 CNN 백악관 출입기자다.

저런 모습이 좋다고 주장하는 것은 아니다. 우리도 저래야 한다고 주장하는 것도 아니다. 하여간 천조국 기자회견에서는 저런 모습도 보인다는 것을 언급하고 싶었다.

이번 기자회견에 관한 글 중에서는 한겨레신문 권태호 출판국장의 글이 아주 공감이 가서 여기에서도 소개하고 싶다. 일독해 보시길 추천한다.

Written by estima7

2019년 1월 15일 at 11:17 오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