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티마의 인터넷이야기 EstimaStory.com

Thoughts on Internet

Archive for 3월 1st, 2021

머무름 만으로 여행이 되다-스테이폴리오

leave a comment »

내가 몸담고 있는 벤처캐피탈 TBT에서 투자한 스타트업, 스테이폴리오가 5분짜리 브랜드 필름을 공개했다.

스테이폴리오는 호스트의 관점과 독창성이 담긴 공간을 선별해 소개하는 스테이 큐레이션 플랫폼이다. 멋진 공간을 발굴해 소개하거나, 아니면 직접 스테이폴리오가 공간 리모델링에 나서서 탈바꿈시킨 공간을 제공한다. 일종의 숙박 예약 플랫폼이지만 뭔가 다르다.

위 브랜드 필름은 스테이폴리오 이상묵 대표의 철학이 담긴 내용이다. 어떤 공간에 머무른다는 그 자체가 여행이 되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사실 직접 묵어서 체험하기 전에는 스테이폴리오가 지향하는 것이 무엇인지 체감하기 어렵다. 작년 11월에 가본 한옥 에세이 서촌이다. 하루 묵어보고서야 “아, 이런 곳이구나”하고 그 가치를 깨달았다.

서촌의 작은 한옥을 개조한 스테이다. 문을 열고 들어서면 이렇게 정갈한 작은 마당이 있다.

입구에는 작은 마당이 내다보이는 방향으로 의자가 2개 놓여져 있다. 화로 난로를 켜고 잔잔한 배경음악과 함께 와인 한 잔하기 좋다.

오래된 한옥을 이렇게 깔끔하게 현대식으로 개조해 놨다. 푹 쉬기만 하면 된다. TV는 없다.

개성 만점의 다양한 카페와 식당이 가득한 서촌 곳곳을 돌아다니며 구경하는 재미도 있다.

특히 아기자기한 서촌의 골목을 탐험하는 재미가 있다.

서촌의 골목에는 주민들이 내놓은 화초, 화분이 많다는 것이 특징이라고 한다. 앞에 걸어가는 분이 스테이폴리오 이상묵 대표다.

스테이폴리오 사무실이 있는 빌딩이다. 굉장히 오래된 빌딩을 역시 스테이폴리오가 리모델링해서 이렇게 멋진 외관의 빌딩과 가게들로 탈바꿈시켰다.

이런 체험을 거치니 “머무름 만으로 여행이 된다”는 스테이폴리오의 철학이 이해가 갔다. 이런 개성있는 스테이들은 가격이 만만치 않은데도 3~6개월씩 예약이 꽉 차있다고 한다. 도대체 어떤 분들이 와서 묵느냐고 질문하니 “30대 여성 분들이 혼자 오셔서 쉬고 간다”는 대답을 들었다. 위 브랜드 필름에 나오는 여성 같은 분들이다. 이런 독특한 개성있는 스테이 큐레이션을 지향하는 스테이폴리오가 앞으로 어떻게 발전해 갈 지 미래가 기대된다. 여러분들도 한번쯤 이용해 보시길!

Written by estima7

2021년 3월 1일 at 5:58 p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