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티마의 인터넷이야기 EstimaStory.com

Thoughts on Internet

Archive for 12월 31st, 2014

인간적인, 너무나 인간적인 모습의 대통령

with 21 comments

미국 백악관의 전속카메라맨인 피트 수자(Pete Souza)의 사진은 정말 감탄스럽다. 그는 아마도 세계에서 가장 중요한 인물을 피사체로 거의 독점하고 있다. 그 피사체는 미국대통령인 오바마다. 미남에다가 멋진 체격의 대통령은 훌륭한 모델이기도 하다. 그리고 그가 대통령인 이상 찍히는 사진 하나하나가 그대로 역사의 한 장면이 된다.

백악관의 전속 사진사라고 하면 어찌보면 굉장히 공적이고 딱딱한 사진만 찍게 될 것 같은데 수자의 사진은 그렇지 않다. 대통령과 그의 가족의 인간적인 일상모습을 담아 “그들도 역시 우리와 같은 사람이구나”하고 느끼게 해준다.

오늘 1년의 마지막날을 맞아 백악관이 ‘2014: A Year in Photos’라는 제목으로 지난 1년간 백악관 사진팀이 담은 사진중 인간적인 면모를 담은 것들을 모아서 공개했다. 그중 내 눈에 들어온 몇가지를 소개한다.

05062014

대통령이 파리를 잡겠다고 들고 있던 잡지를 돌돌 말아서 내리쳤다. 주위에 있는 스탭들이 파안대소중. 파리는 결국 잡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Official White House Photo by Pete Souza)

02072014

커뮤니케이션디렉터 등과 라디오인터뷰연습을 하던 중 대통령의 농담에 둘이 폭소가 터졌다. (Official White House Photo by Pete Souza)

"The President was visiting a classroom at Powell Elementary School in Washington, D.C. A young boy was using a stethoscope during the class, and as the President was about to leave the room, the President asked him to check his heartbeat."

한 초등학교를 방문한 대통령이 한 꼬마에게 자신의 맥박을 진찰해 달라고 부탁했다. (Official White House Photo by Pete Souza)

03012014

토요일에 백악관에서 스탭들과 우크라이나 사태관련해 안보회의를 갖는 대통령. 캐주얼한 옷차림에 눈길. 사진 왼쪽의 소파뒤에 엉거주춤 기대어 있는 비서실장의 자세도 이색적.(Official White House Photo by Pete Souza)

05162014_1햄버거체인인 쉐이크쉑에 갔다가 종업원들과 사진촬영. 어디서 포즈를 취하면 좋냐고 사진사에게 물어보고 그가 대답을 하기도 전에 카운터로 휙 넘어갔다고. 조 바이든 부통령도 곧 따라 넘어가 사진을 같이 찍었다고.(Official White House Photo by Pete Souza)

06232014

백악관을 떠나는 경호원부부를 만나고 있는 와중에 부부의 아들꼬마가 소파에 얼굴을 쳐박고 장난치고 있는 모습. (Official White House Photo by Lawrence Jackson)

06262014

워킹맘으로 두 아이를 키우는 어려움에 대해 백악관에 편지를 써서 보낸 미네아폴리스의 여성을 그곳을 방문했을때 연락해서 만나 점심식사를 같이 하는 대통령. 캐주얼한 식당의 모습과 이들 앞뒤로 일반인들이 앉아있는 모습이 인상적. (Official White House Photo by Pete Souza)

06292014

딸 샤사와 하이킹하면서 찍은 사진.(Official White House Photo by Pete Souza)

09172014

“Don’t make rabbit ears” 토끼귀를 만들지 말라는 대통령의 주문에도 아랑곳않고 장난치는 플로리다의 한 초등학교 학생들. (Official White House Photo by Pete Souza)

10312014

할로윈을 맞아 지역과 군인가족 아이들에게 캔디를 나눠주는 대통령. (Official White House Photo by Pete Souza)

12112014

백악관스탭의 새로 태어난 아기 사진을 보고 직접 전화로 축하하는 대통령.(Official White House Photo by Pete Souza)

09082014_1

“How does someone get to meet the president of the US?”라고 대통령에게 편지를 쓴 13살의 여학생과 가족을 백악관으로 초청해 안아주는 대통령.(Official White House Photo by Pete Souza)

04042014

홍보부비서관이 백악관을 떠나는데 가족이 대통령에게 인사하러왔다. 그때 그 부부의 한살짜리 딸을 데리고 걸음마를 가르치는 모습. (Official White House Photo by Pete Souza)

이처럼 세계최강국의 권력자로서가 아니라 한 사람의 남편, 두 딸의 아빠, 자상한 직장 보스 등의 모습으로 찍힌 오바마의 모습이 진심으로 멋지다고 생각해서 몇장 소개해봤다. 전체 사진은 여기로. 

Update: 그리고 위 2014년의 사진에는 포함되어 있지 않지만 내 기억에 선명하게 남아있는 오바마 사진 2개를 추가.

Screen Shot 2015-01-01 at 8.25.24 PM

2012년 사진.

8341814352_5b4e8d1e41_z

역시 백악관을 방문한 직원의 아들과 마주친 모습.

충동적으로 하나 쓰다보니 이 글이 2014년 마지막 포스팅이 됐다. 제 블로그 독자여러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Written by estima7

2014년 12월 31일 at 11:07 오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