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티마의 인터넷이야기 EstimaStory.com

Thoughts on Internet

급부상중인 중국의 하드웨어 스타트업

with one comment

Screen Shot 2014-08-30 at 7.32.00 PM

테크크런치 베이징이라는 행사를 참관하러 7년만에 중국에 다녀왔다. 중국국내외의 다양한 인터넷업계인들이 모여서 최신트랜드에 대해 소개, 토론하고 스타트업들이 자신들의 서비스나 제품을 소개하는 행사다. 이 행사를 통해서 그야말로 쑥쑥 성장하는 중국의 스타트업의 저력을 느낄수 있었다.

Screen Shot 2014-08-26 at 9.45.02 AM

무엇보다 이 행사의 주인공은 다양한 하드웨어 스타트업이었다. 손위의 컴퓨터인 스마트폰과 연결해 실시간으로 다양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기기에 대한 기술을 일컫는 ‘사물인터넷(IOT)’이 주목을 받고 있는 가운데 거대한 내수시장과 막강한 제조업역량을 가지고 있는 중국이 앞으로 이 분야에서 급부상할 수 있다는 가능성이 보였다.

Screen Shot 2014-08-26 at 9.44.38 AM

Fineck

몇가지 내 눈길을 끈 제품을 소개해 본다. 스마트워치 등 전세계적으로 웨어러블기기가 인기를 끌고 있는 가운데 기존 운동량을 측정하는데서 더 차별화된 아이디어와 기술을 적용한 제품들이 보였다. 파이넥(Fineck)이라는 업체는 여성용 목걸이형으로 생긴 웨어러블디바이스를 내놓았는데 운동량을 측정해주는 것은 물론이고 몸의 평형상태를 측정해 바른 자세를 유지하고 있는지, 바른 자세로 걷고 있는지도 측정해주는 기기다.

‘랑’이라는 여성용 스마트체온계는 아이를 갖고자하는 부부를 위한 기기다. 수면중에 착용하고 있으면 생리주기, 배란일 등을 측정해서 임신을 쉽게 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Screen Shot 2014-08-30 at 6.49.43 PM

VNTVR이란 업체는 페이스북이 3조에 인수해 화제가 된 오큘러스와 비슷한 3차원가상현실 헤드셋을 개발하고 있다. 이 헤드셋을 쓰고 게임을 하면 현실감있게 입체적으로 즐길수 있는 것이다. 이 회사는 거기서 더 나아가 총모양의 조이스틱 등까지 일체형으로 제공하고 있었다.

Screen Shot 2014-08-26 at 9.48.06 AM

오토봇이란 회사는 자동차의 시거잭에 꽃아두면 차의 주행기록, 연료소모량 등을 스마트폰으로 언제든지 확인하고 차량을 분실했을 때도 GPS기록을 통해 찾을 수 있는 기기를 내놓았다.

Screen Shot 2014-08-30 at 6.48.49 PM

가정의 온도나 공기청정도를 조절하거나 가스유출센서역할을 하는 제품도 나왔다. Ambi(앰비)라는 회사는 집안의 에어콘과 연결해 실내온도를 최적으로 유지해주고 스마트폰을 통해서 원격으로도 관리할 수 있도록 해주는 제품을 내놨다. 어떻게 에어콘을 제어하느냐고 했더니 적외선통신을 통해 에어콘의 리모콘을 대체한다는 방식이었다.

너브에어(NervAir)라는 제품은 인공지능형 공기청정기였다. 외부 날씨, 대기오염도 등 데이터를 인터넷을 통해 수집해서 알아서 적절한 수준으로 공기정화를 해준다고 한다. 대기오염이 심각한 중국의 대도시에 걸맞는 제품이다 싶었다.

Screen Shot 2014-08-26 at 9.45.17 AM

실제로 쓸 일이 많이 있을까 싶었지만 가스렌지 등에서 가스가 유출되면 자동으로 감지해서 스마트폰으로 알려주는 케플러라는 제품도 눈길을 끌었다.

Screen Shot 2014-08-30 at 6.48.33 PM

Sleepace라는 제품은 침대에 벨트처럼 장착하는 수면측정 센서다. 스마트폰과 연결해서 숙면여부를 측정해준다.

Screen Shot 2014-08-30 at 6.49.01 PM

대만에서 온 이 스타트업은 아이패드를 끼워서 넣어서 놀 수 있는  TuTu라는 인형을 판다. 칫솔, 당근 등 아이템을 인형에게 주면서 가지고 놀 수 있도록 설계했다고 한다.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를 결합해 이처럼 흥미로운 제품들을 내놓은 중국의 하드웨어 스타트업을 보면서 한국에 와도 충분히 경쟁력이 있을만한 수준높은 회사가 많다는 인상을 받았다. 이들은 대부분 미국의 크라우드펀딩사이트인 킥스타터에 제품을 공개해 글로벌마케팅과 함께 초기 제작비마련을 꾀하고 있었다. 제품가격도 대부분의 IOT제품이 그렇듯 1백~1백50불수준에 책정되어 있었다.

셴젠(심천)에서 하드웨어전문 엑셀러레이터를 하는 벤자민 조프는 키노트발표를 통해 강력한 제조업경쟁력을 가진 중국이 하드웨어 스타트업을 시작하기에 최적의 장소라는 것을 강조했다.

벤자민 조프는 키노트발표를 통해 강력한 제조업경쟁력을 가진 중국이 하드웨어 스타트업을 시작하기에 최적의 장소라는 것을 강조했다.

이같은 중국하드웨어 스타트업의 부상은 우연이 아니다. 테크크런치차이나행사에서 기조연설을 한 하드웨어전문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 헥스의 벤자민 조프씨는 “선전은 하드웨어의 실리콘밸리”라며 “하드웨어의 르네상스시대가 왔다”고 말했다.

벤자민 조프는 하드웨어의 르네상스시대가 온 이유를 1. 프로토타이핑이 아주 쉬워졌고 2. 글로벌공급망이 아주 좋아졌으며 3. 킥스타터 등을 통해 자금조달이 쉬워졌기 때문이라고 분석.

벤자민 조프는 하드웨어의 르네상스시대가 온 이유를 1. 프로토타이핑이 아주 쉬워졌고 2. 글로벌공급망이 아주 좋아졌으며 3. 킥스타터 등을 통해 자금조달이 쉬워졌기 때문이라고 분석.

이런 모습을 보며 겨우 4년밖에 되지 않는 스타트업이나 다름없는 샤오미가 삼성전자를 추월해서 중국 스마트폰시장에서 1위에 오르며 급성장을 하게 된 것이 우연이 아니라고 느꼈다.

이제 중국의 스타트업들의 수준은 확실히 우리를 능가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런 시대에 한국은 과연 어떻게 경쟁해야 하는가. 테크크런치 베이징 행사를 보면서 한국의 근미래가 걱정되기 시작했다.

 

Written by estima7

2014년 8월 30일 , 시간: 7:34 오후

One Response

Subscribe to comments with RSS.

  1. mjohnns에서 이 항목을 퍼감.

    mjohnns

    2014년 8월 30일 at 8:54 오후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