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티마의 인터넷이야기 EstimaStory.com

Thoughts on Internet

Archive for 3월 6th, 2013

오디오북 단상

with 18 comments

위스콘신의 한 도서관. 미국도서관들은 오디오북을 적극적으로 빌려준다.(사진출처:Flickr)

위스콘신의 한 도서관. 미국도서관들은 오디오북을 적극적으로 빌려준다.(사진출처:Flickr)

글을 읽는 것이 힘들게 느껴질 때가 있다. 텍스트를 읽는 것이 부담이 될 때가 있다. 눈도 힘들고 지친 머리가 새로운 정보를 받아들이기 힘들어 하는 탓이다.

그럴 때 오디오북이 유용하다. 눈으로 읽는 것이 부담이 될 때 의외로 성우가 경쾌하게 읽어주는 오디오북이 책의 내용을 부담없이 귀로 흡수할 수 있도록 해준다. 그래서 나는 오디오북을 즐긴다.

경우에 따라서는 책과 오디오북을 같이 사서 듣기도 한다. 책이 읽히지 않을때는 오디오북으로 듣고 들은 부분만큼 건너뛰고 책으로 읽는 식이다. 예전에 엄청나게 두꺼운 스티브 잡스 전기를 그런 방식으로 읽었다. (참고: 디지털시대의 책 읽기 : 스티브 잡스 전기의 경우) 돈이 좀 들긴 하지만 할인해서 사거나 도서관에서 빌리는 방법도 있고 그렇게라도 해서 읽고 싶은 책을 읽는 기쁨이 있기 때문이다.

90년대초 미국에 처음와서 오디오북을 접했는데 그때는 대부분 카세트테이프로 나와있었다. 그렇기 때문에 원작의 내용을 축약한 Abridged버전이 주류였다. 당시엔 영어가 잘 안들렸기 때문에 그냥 영어공부 삼아 들었다. 그러다가 CD버전이 많이 나오기 시작했다. 음질도 좋아지고 편리하기도 했지만 그래도 긴 책의 경우는 CD가 10장이 넘기 때문에 번거로왔다. 가격도 비쌌다.

내가 알기로 90년대까지는 주로 베스트셀러만 오디오북으로 나왔다. 그것도 오디오북팬들을 대상으로 Booksontape같은 회사가 회원제로 오디오북을 제작해 보급하곤 했다. 그런데 오디오북의 대중화를 이끈 것은 사실 스티브 잡스의 덕이다.

Screen Shot 2013-03-06 at 10.35.19 PM

오디오북의 디지털화를 이끄는 Audible.com이란 회사가 있다. 99년 설립된 이 회사는 오디오북을 다운로드받아 디지털로 들을 수 있도록 했다. 하지만 초창기 이 회사는 오디오북 디지털파일을 휴대해서 들을 수 있는 기기가 적어 경영에 어려움을 겪었다. 그러던 중 이 회사는 아이팟의 대중적인 보급과 함께 기사회생했다. 아이팟이 초기부터 Audible파일포맷을 지원해주었고 아이튠스에서 오디오북을 판매하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2003년 내가 애지중지하던 아이리버MP3플레이어를 포기하고 아이팟으로 갈아탄 이유도 Audible 오디오북을 아이팟에서 재생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살아난 Audible은 꾸준히 성장해 2008년에 3억불에 아마존에 인수됐고 지금까지 성업중이다. (난 12년째 유료회원이다.) Audible에는 10만권이 넘는 오디오북타이틀이 있다고 한다.

Audible의 아이폰앱화면. 앱에서 구매한 오디오북을 다운받아서 바로 들을 수 있다. 많이 들으면 마치 게임처럼 배지를 준다.

Audible의 아이폰앱화면. 앱에서 구매한 오디오북을 다운받아서 바로 들을 수 있다. 많이 들으면 마치 게임처럼 배지를 준다.

어쨌든 아이폰을 위시로 한 스마트폰의 대중화 덕분에 미국의 오디오북시장은 완전히 자리잡았다. 미국의 오디오북시장규모는 약 1조원가량된다고 한다. 이제는 상상할 수 없이 긴 책도 축약없는 Unabridged버전으로 나온다. 지금 내가 읽고 있는 해리 트루먼 전기는 총 54시간분량이다. 요즘 웬만한 책은 모두 오디오북버전이 (전자책버전과 함께) 같이 발매된다.  이제는 스마트폰에서 오디오북을 다운로드받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오디오북이 더욱 대중화되고 있는 것이다.

긴 운전을 많이 하는 미국인들에게 오디오북은 좋은 길동무가 된다. 내가 아는 미국 분은 LA남부의 오렌지카운티에서 LA인근 글렌데일까지 교통상황에 따라 편도 1시간에서 2시간이 걸리는 길을 수십년간 출퇴근했다. 그 분이 그 긴 통근길을 버틸 수 있었던 것은 오디오북 덕분이었다. 차 트렁크에 오디오북CD를 가득 넣고 다니면서 그때그때 원하는 책을 들으셨다.

또 한번은 샌프란시스코에서 금문교 건너 마린카운티로 출퇴근하는 분과 식사를 한 일이 있는데 그 분도 항상 오디오북을 듣는다고 했다. 그 분 말이 아직도 기억이 남아있다. “집에 도착해도 차에서 내리고 싶지 않은 적이 많아요. 오디오북 스토리에 푹 빠져서 중단하고 싶지 않기 때문이죠.”

나는 오디오북을 오래 즐겨왔지만 지금도 영어로 듣는 책 내용이 100% 이해되는 것은 아니다. 두리뭉실 “이런 이야기를 하는구나”하고 넘어갈 때도 많다. 조금만 딴 생각을 하면 스토리를 놓치기 일쑤다. 하지만 이렇게 해서라도 흥미로운 책을 접하는 것은 기쁜 일이다. 그래도 덕분에 영어가 많이 늘기도 했다. (영어공부를 목적으로 오디오북을 듣는 것은 절대 아니다.)

요즘은 머리가 많이 지쳤는지 한글로 된 책을 제대로 읽기도 힘들다. 진도가 잘 안나간다. 읽고 싶은 화제의 신간이 많은데도 말이다. 이럴 때 성우가 멋진 목소리로 책 내용을 읽어주는 오디오북이 우리나라에도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갑자기 들어 이 글을 써봤다.

(요즘은 책의 저자나 유명배우들이 읽어주는 오디오북도 많다. 위는 앤 해서웨이가 읽은 오즈의 마법사)

Written by estima7

2013년 3월 6일 at 10:41 오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