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티마의 인터넷이야기 EstimaStory.com

Thoughts on Internet

Posts Tagged ‘abc

ABC’s My Generation 아이패드앱-TV드라마와 아이패드앱이 싱크

with 5 comments

ABC’s My Generation Sync라는 아이패드앱을 막 시험해보다. @gemong1님이 TV쇼의 소리를 인식해 싱크하는 ABC의 아이패드 앱이란 포스트에서 자세히 설명해주신 흥미로운 앱이다.

마이제네레이션은 도큐멘터리형식을 빌린 코미디드라마로 오늘 첫 방영을 시작하는데 아이패드앱을 통해 시청자와 커뮤니케이션하는 새로운 시도를 하는 셈이다. 특히 방송내용에 따라 자동적으로 앱의 내용을 갱신하는 것이 아니고 드라마에서 흘러나오는 특수신호(사운드)를 이용해 앱과 싱크를 해서 시청자와 상호작용을 한다는 점이 특이하다.

실제로 프로그램이 시작하자마자 앱을 작동시키고 Sync버튼을 눌렀더니 몇초간 “Listening”을 통해 TV프로그램과 동기화가 됐다. 그 다음부터는 TV프로그램의 진행에 맞춰 질문도 던지고 질문에 대한 결과를 보여주고 새로운 등장인물이 나오면 관련정보를 보여주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위 캡처화면처럼 드라마가 진행되면서 Brenda라는 새 인물이 나오면 팝업이 떠오르면서 인물소개가 나온다. 그리고 이 캐릭터의 진로를 바꾸게 된 결정적인 계기가 2000년의 부시 vs 앨고어 대선이었다는 내용이 나오면서 시청자에게 “2000년 선거당시 당신의 기분은 어땠느냐”라는 질문이 나온다. 약 20~30초간의 시간안에 터치해서 답을 하면 된다.

그런다음 즉시 시청자들이 어떻게 답을 했는지가 실시간으로 %로 나타난다.

생각보다 아주 정확하게 TV프로그램과 싱크가 되는 점이 인상적이었다. (1초의 오차도 없이 정확하게 TV내용과 딱딱 맞아떨어지는 느낌이었다)

이런 기술이 앞으로 다양한 TV프로그램에 전반적으로 쓰일 수 있고 특히 퀴즈프로그램 등에 응용하면 아주 재미있겠다 싶었다.

다만 TV스크린과 아이패드에 시선이 분산되는 바람에 TV드라마 내용에 신경을 집중하기가 어려운 점이 흠이라면 흠일까. 어쨌든 재미있는 세상이다.

Written by estima7

2010년 9월 23일 at 7:48 오후

모바일웹트랜드, iPad에 게시됨

Tagged with ,

iPad ABC앱을 통해 TV의 미래를 본다

with 10 comments

요즘 아이패드에 점차 익숙해지고 있다. 주로 뉴욕타임즈, 월스트리트저널앱을 통해서 주요뉴스를 확인한다. (종이지면처럼 되어 있어 뉴스의 경중을 따지며 볼 수 있는데다 실시간으로 업데이트도 되니 좋다) 이메일을 확인하고 특히 미리 저장해놓은 서류를 가지고 다니면서 읽기에 좋다. 나중에 읽으려고 저장해둔 웹기사를 Instapaper앱을 통해서 읽기도 한다. 물론 아마존앱을 통해서 책을 읽기도 한다.

그러다 보니 생각보다 사파리앱을 통해 웹브라우징을 적게 하기도 한다.

그런데 요즘 ABC앱을 통해 미드를 보는데 맛을 들였다. ABC앱을 사용하다보니 앞으로는 TV가 이렇게 변하지 않을까하는 생각조차든다. ABC앱은 미국방송사인 ABC가 내놓은 아이패드전용앱으로 로스트를 비롯한 ABC의 인기프로그램을 무료로 볼 수 있다. iPhone용으로는 나와있지 않고 아이패드용으로만 있다. 미국에서만 볼 수 있도록 지역제한이 되어 있기 때문에 아쉽게도 한국에 계신 분들은 볼 수가 없다.

어쨌든 요즘 미드 Modern Family에 재미가 들려 보고 있는데 ABC앱이 정말 괜찮다.

플레이화면을 캡처했다. 어둠의 경로로 다운받는 파일보다 더 화질이 좋은 것 같다

일단 화질이 워낙 좋다. wifi상태에서 전혀 끊김이 없이 깨끗하게 나오는데 아이튠스에서 유료로 사서 다운로드받은 것과 거의 진배없는 화질이다. 20분짜리 에피소드에서 광고가 3번정도 나오는데 그다지 큰 부담이 되지 않는다.

모던패밀리는 지금 첫번째시즌 21개의 에피소드가 나와있는데 모두 제공하지는 않는다. 그래도 5개의 에피소드를 제공하고 있어서 꽤 볼만하다.

ABC는 꽤 많은 인기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인기미드인 ‘Desperate Housewives’, ‘Grey’s Anatomy’ 등등…

특히 Lost Final Season을 제공하는데

마지막 시즌의 모든 에피소드 14화를 다 제공한다. 지금 반 정도 봤는데 시간이 없다…..

화제의 미드 V도 있다. 최근 5화가 올라와있다.

자막을 지원하지 않는다든지, 라이브방송을 지원하지 않는다든지 아직은 좀 부족한 면이 있다. 그래도 내가 좋아하는 TV프로그램을 즐기는데 있어서는 이보다 더 좋을 수가 없다. 복잡한 회원등록, 로그인, Active X를 깔아야하는 것도 아니고 그냥 한두번 터치만 하면 볼 수 있으니까 말이다.

3대공중파네트워크중 ABC가 이처럼 가장 적극적이고 CBS는 웹사이트에서 HTML5를 지원해 사파리웹브라우저에서 비디오를 볼 수 있다. NBC는 아직 아이패드를 지원하지는 않는 것 같다. 스티브잡스가 디즈니의 대주주이며 ABC의 모회사가 디즈니라는 것을 생각하면 사실 당연한 것인지도 모르겠다.

사파리웹브라우저상에서 Video를 실행시킬 수 있는 CBS홈페이지

어쨌든 애플이 TV를 만든다는 루머가 흘러나오고 5월에 구글이 TV소프트웨어를 발표한다는 이야기가 나올 정도로 TV비즈니스를 둘러싼 움직임도 심상치 않다.

나는 ABC앱을 통해 모던패밀리를 시청하면서 일반 TV에 애플의 아이폰OS가 들어가 ABC앱으로 TV를 시청하는 모습을 상상해봤다. TV를 켜면 OS가 부팅되면서 마치 채널이 떠오르듯이 ABC, NBC, CBS 등의 앱아이콘들이 나란히 떠오르고 보고 싶은 방송앱을 선택해서 실행하면 방송을 볼 수 있는… TV프로그램을 종단검색할 수 있는 검색창이 위에 있어 음성으로 쉽게 보고 싶은 프로그램을 검색하고 예약하고 녹화할 수 있는… 아이폰과 아이패드가 TV의 리모콘 역할을 하는… 이런 모습이 올 하반기가 되면 낯설지 않을지도 모르겠다.

Written by estima7

2010년 4월 30일 at 9:47 오후

모바일웹트랜드, iPad에 게시됨

Tagged wit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