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티마의 인터넷이야기 EstimaStory.com

Thoughts on Internet

TV Goes Social

with 2 comments

미국에서 버라이존 FiOS서비스(한국의 IPTV와 비슷하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를 이용해서 Twitter와 Facebook을 쓰는 모습입니다. 저의 경우는 Comcast를 쓰고 있어서 이런 서비스를 이용해볼 수가 없는데 아주 잘 데모로 보여주는 동영상이 있어서 소개합니다.

이것은 서비스를 개발한 버라이존의 Joe Ambeault, Director of Consumer Product Development가 FiOS의 소셜기능에 대해 직접 설명하는 것입니다.

보시면 알겠지만 생각보다 꽤 쓸만합니다. TV를 보면서 그 프로그램에 대한 사람들의 트윗을 읽는다면 마치 실시간 댓글을 읽는 것처럼 흥미진진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드네요.

우리도 모르는 사이에 점점 모든 하드웨어, 서비스들이 Social화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우리 IPTV는 요즘 어떤지 궁금합니다.

Written by estima7

2009년 9월 25일 , 시간: 8:32 오후

Webtrends에 게시됨

2개의 답글

Subscribe to comments with RSS.

  1. 똑같지는 않지만, 케이블 티비에서 방송 중에 온 문자를 밑에 자막으로 흘려보내 주는 것도 말씀하신 실시간 댓글과 비슷하다고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zingle

    2009년 9월 28일 at 8:10 오전

    • MO서비스 말씀하시는 것이죠? 비슷하다고 볼 수 있지만 트위터와는 확장성에서 하늘과 땅차이가 있지요^^

      estima7

      2009년 10월 2일 at 3:26 오후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