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티마의 인터넷이야기 EstimaStory.com

Thoughts on Internet

Posts Tagged ‘크라우드스트라이크

크라우드스트라이크의 IPO

with one comment

요즘 미국은 테크스타트업의 상장 러시다. 리프트, 우버, 핀터레스트, 줌 등 유명 유니콘 스타트업들이 줄줄이 상장중이다. 그런데 내게는 듣보잡 유니콘이 하나 며칠전에 상장했다. 크라우드 스트라이크(Crowdstrike)라는 회사다. 클라우드를 통해서 보안소프트웨어를 제공하는 회사라고 한다. 역시 실리콘밸리 스타트업이다.

그런데 이 회사의 IPO가 대박을 쳤다. 공모가 34불도 높다고 했는데 상장하자마자 주가가 두배로 뛰어오른 것이다. 지난 금요일 종가가 67.5불이다.

2011년 설립된 이 회사의 지난해 매출은 249.8M이다. 적자는 140M으로 아직 상당히 크다. 매출은 전년대비 두 배 성장했다. 이 회사가 표방하는 것은 보안소프트웨어시장에 있어서 세일즈포스 같은 회사가 되겠다는 것이다. 즉, 클라우드위에서 작동하는 보안 소프트웨어다. 아마존 AWS위에서 작동하는 보안소프트웨어다.

클라우드라는 트렌드를 잡은 급성장 회사라서 그럴까. 매출액이 아직 시만텍의 5%밖에 안되는 크라우드스트라이크가 시가총액은 13B(약 15조원)로 보안SW업계의 거인 시만텍의 12B를 넘어섰다. 직원수도 시만텍은 1만2천명쯤 되는데 비해 크라우드스트라이크는 1500명정도 밖에 안된다. 시만텍은 37년된 회사다.

보안 업계에서도 거액을 투자받고 새로운 트렌드를 탄 이런 스타트업이 설립후 겨우 8년만에 상장해 기존 업계 1위회사의 시총을 넘어서는 일이 생기고 있다. 전세계 컴퓨팅업계의 트렌드가 설치형(On premise) 소프트웨어에서 클라우드로 바뀌면서 생기는 변화다. 어떤 회사든지 이런 세상의 변화를 외면하고 1위자리에 도취되어 안주하고 있다가는 순식간에 이런 도전자에 의해 밀려버리게 되는 것이 아닌가 싶다. 물론 크라우드스트라이크의 주가가 고공행진을 할지는 모르겠다. 하여간 이런 트렌드의 변화는 확실한 것 같다.

Written by estima7

2019년 6월 16일 at 11:09 오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