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티마의 인터넷이야기 EstimaStory.com

Thoughts on Internet

Posts Tagged ‘최재호

국민명함앱 리멤버 비하인드 스토리

with one comment

며칠전 명함관리앱 리멤버로 유명한 드라마앤컴퍼니 최재호대표를 만나서 조금 이야기를 나눌 기회가 있었는데 많이 배웠다.

뭐랄까 아이디어가 하늘에서 뚝 떨어진 것이 아니라 치밀한 고객조사를 통해서 나왔다는 것. 그리고 스타트업은 빠르게 다양한 시도를 하면서 프로덕트마켓핏을 찾아내야 한다는 것을 느꼈다. 잊어버릴까봐 짤막하게 메모해 둔다.

-리멤버명함앱 아이디어가 나온 계기는?
“처음부터 명함앱을 만들려고 했던 것은 아니다. 사람들을 비즈니스적으로 연결해주는 네트웍을 만들고 싶었는데 그 길을 위해서는 우선 명함앱으로 사람들이 잘 비즈니스 인맥을 저장하고 관리할 수 있도록 해주는 것이 필요하다 싶었다. 그래서 우선 명함앱을 만들기로 한 것이다.”

-사람이 명함정보를 대신 입력해준다는 아이디어는 어떻게 얻었나?
“우선 명함앱이 시중에 이미 많았다. 그래서 사람들이 명함을 어떻게 관리하는지, 명합앱을 어떻게 사용하는지 계속 인터뷰해서 물어봤다. 자동인식기술 명함앱이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주지 못하기 때문에 쓰다가 말았다는 대답이 많았다. 그런데 그중에 “난 아무 문제 없다”는 분이 있었다. 그 분은 “비서에게 명함을 다 입력하라고 시킨다”고 했다. 거기서 아이디어를 얻었다.

-귀중한 아이디어라고 생각해서 감췄었나?
“아니다. 주위에 열심히 이야기하고 피드백을 얻었다. 소위 MVP로 이 명함관리앱 아이디어를 설명하는 홈페이지를 만들고 관심이 있으면 이메일주소를 남기라고 했다. 그런데 꽤 많은 분들이 이메일주소를 입력해줬다. 그래서 가능성있다고 느꼈다.”

“나도 똑같은 아이디어(사람이 명함입력해주는 것)를 가지고 있었다”고 말하는 분을 나중에 30명쯤 만났다. 내가 직접 만난 사람만 30명이니 비슷한 아이디어를 가진 사람은 전세계에 천명쯤 됐었을 것 같다. 이처럼 아이디어자체는 사실 중요하지 않고 실행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순조롭게 투자유치를 한 것 같은데 어떤 비결이 있나.
“투자자가 돈을 벌게 해줘야 투자하지 않을까. 그것을 명심하고 나중에 돈 벌 수 있는 가능성에 대해서 설명했다. 또 우리가 그것을 해낼 수 있는 사람, 팀이라는 것을 설명하는데 중점을 뒀다.”

“아이디어의 실현 가능성을 계속 고객조사를 하면서 테스트했고 투자자를 만날 때에는 이미 구현이 된 앱이 있었다. 그렇기 때문에 믿어줬던 것 같다.”

-회사를 성장시키면서 많은 어려움에 봉착했을 것 같다. 어떤 어려움이 있었나.
“초기에는 린스타트업 정신으로 다양한 아이디어를 고민하지 않고 빨리 실행해봤다. 그러다 보면 좋은 결과가 있었다. 그런데 회사가 커지면서 그 정신을 잊고 뭐 하나씩 하는데 너무 지나치게 고민했다. 너무 신중하게 오래걸려서 결정해서 시도한 것이 결과가 좋지 않았다. 그래서 요즘에는 고민하지 않고 아이디어를 빠르게 시도해서 고객의 반응을 얻고 그것을 기초로 성장시키는 방향으로 하고 있고 좋은 결과를 얻고 있다.”

Written by estima7

2019년 9월 13일 at 11:38 오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