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s

에스티마의 인터넷이야기 EstimaStory.com

Thoughts on Internet

Posts Tagged ‘인생

You are very much on time

with 4 comments

youareverymuchontime

New York is 3 hours ahead of California,
but that doesn’t make California slow.
 
뉴욕은 캘리포니아보다 3시간 빠릅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캘리포니아가 뒤쳐진 것은 아닙니다.
 
Someone graduated at the age of 22,
but waited 5 years before securing a good job.
 
어떤 사람은 22세에 졸업을 했습니다.
하지만 좋은 일자리를 얻기 위해 5년을 기다렸습니다.
 
Someone became a CEO at 25,
and died at 50.
 
어떤 사람은 25세에 CEO가 됐습니다.
그리고 50세에 사망했습니다.
 
While another became a CEO at 50,
and lived to 90 years.
 
반면 또 어떤 사람은 50세에 CEO가 됐습니다.
그리고 90세까지 살았습니다.
 
Someone is still single,
while someone else got married.
 
어떤 사람은 아직도 미혼입니다.
반면 다른 어떤 사람은 결혼을 했습니다.
 
Obama retired at 55,
& Trump started at 70.
 
오바마는 55세에 은퇴했습니다.
그리고 트럼프는 70세에 시작했습니다.
 
Everyone in this world works based on their time zone.
 
세상의 모든 사람들은 자기 자신의 시간대에서 일합니다.
 
People around you might seem to be ahead of you,
& some might seem to be behind you.
 
당신 주위에 있는 사람들이 당신을 앞서가는 것처럼 느낄 수 있습니다.
어떤 사람들은 당신보다 뒤쳐진 것 같기도 합니다.
 
But everyone is running their own race, in their own time.
 
하지만 모두 자기 자신의 경주를, 자기 자신의 시간에 맞춰서 하고 있는 것 뿐입니다.
 
Do not envy them & do not mock them.
 
그런 사람들을 부러워하지도 말고, 놀리지도 맙시다.
 
They are in their time zone, and you are in yours.
 
그들은 자신의 시간대에 있을 뿐이고, 당신도 당신의 시간대에 있는 것 뿐입니다.
 
Life is about waiting for the right moment to act.
 
인생은 행동하기에 적절한 때를 기다리는 것입니다.
 
So, relax.
 
그러니까 긴장을 푸세요.
 
You’re not late.
 
당신은 뒤쳐지지 않았습니다.
 
You’re not early.
 
이르지도 않습니다.
 
You are very much on time.
 
당신은 당신의 시간에 아주 잘 맞춰서 가고 있습니다.
 
***
 
예전에 레딧에서 화제가 되었던 글. 누가 썼는지는 모르지만 무척 마음에 와 닿았다.
 
특히 요즘에는 SNS 덕분에 남들보다 빨리 승진하고 성취하는 사람들이 많이 보인다.
 
그런 사람들을 보면 열등감에 빠지기 쉽다. 나는 도대체 무엇을 하고 있는가 싶어서..
 
인생은 마라톤. 몇년, 5년, 10년 늦는 것 같아도 전체적으로 보면 큰 차이가 나지는 않을거다.
 
나도 조바심이 날 때마다 이 글을 꺼내서 천천히 읽어보려고 블로그에도 기록으로 남긴다.
https://youtu.be/6S9E0MVteEc
이 동영상도 비슷한 메시지를 담고 있다.

 

Advertisements

Written by estima7

2018년 7월 7일 at 5:19 오후

짧은 생각 길게 쓰기에 게시됨

Tagged with ,

하버드 라이언학장의 5가지 질문

with 2 comments

Screen Shot 2017-05-06 at 6.48.04 PM

하버드 교육대학원 제임스 라이언 학장의 2016년 졸업식 축사가 지난해 큰 화제를 모았다. 축사를 준비하면서 학생들에게 어떤 실질적인 조언을 해줘야 좋을까 고민하던 그는 ‘질문’을 주제로 삼았다. 어릴 적부터 평생 질문하는 것을 좋아했던 성격 때문이었다. 그리고 인생에 꼭 필요한 5가지 질문에 대해서 생각해냈고 자신의 생각을 진솔하게 이야기했다. 그런데 상상을 초월하는 반응을 얻었다.

그의 축사동영상이 얼마나 많은 이의 공감을 얻었는지 8백만뷰의 조회수가 나왔고 급기야 그는 일년뒤에 이 내용을 주제로 ‘Wait, What?’이란 제목의 책까지 펴내게 된다.

질문하는 삶이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나도 그의 다섯가지 질문에 공감할 수 있었다. 나도 기억해두고 항상 써먹고자 블로그에 메모해두기로 했다. (아래는 5가지 질문에 대한 라이언학장의 설명에 내 생각을 약간 더해 설명한 것이다.)

1. “Wait, What?”

“잠깐 기다려봐, 뭐라고?” 우리는 항상 누군가의 이야기를 듣는다. 하지만 100% 주의를 기울이기는 쉽지 않다. 잠깐 한눈을 팔면서 놓친 부분이 있을 수 있다. 아니면 상대방이 너무 빨리 말하거나 어려운 내용을 말해서 이해하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 상대방의 말을 잘 이해하지 못했는데도 많은 경우 창피해서, 아니면 중요하지 않다고 생각해서  그냥 넘기는 경우가 많다. (특히 영어로 외국인들과 대화할때 그런 경우가 더 많다.) 이 “Wait, What”이라는 질문은 그러지 말라는 것이다. 꼭 다시 물어서 확인하라는 것이다. 천천히 이야기해달라고 주문하라는 것이다. 이렇게 해야 제대로 이해할 수 있다. 제대로 이해하는 것이 모든 것의 시작이다.

2. “I Wonder…?”

“이건 뭐지?”하면서 항상 궁금해하라는 뜻이다. 상대방에 대한 말이어도 좋고 자문자답이어도 좋다. “왜 이런 규제가 있는거지?”, “왜 이건 이렇게 하는거지?” 하면서 계속 호기심을 잃지 말고 궁금해해야 한다는 것이다. 호기심을 간직하고 있어야 뭔가를 계속 탐구하고 공부하고 대화를 지속해 나갈 수 있다.

3. “Couldn’t We At Least…?”

“적어도 이렇게 해볼 수 있는 것 아냐?” “이렇게 해보면 어때?” 하는 식으로 조그만 가능성을 가지고도 시도해보는 질문을 하라는 뜻이다. 포기하지 말고 해보라는 것이다. 이 질문이 뭔가 조금이라도 성과를 만들어내는 시발점이다.

4. “How Can I Help?”

“어떻게 내가 도울 수 있을까요?” 상대방을 어떻게 도울 수 있을지 항상 생각하라. 그리고 질문하라. 중요한 것은 내 입장이 아니고 상대방입장에서 무엇이 필요할지 겸손하게 생각해보는 것이다. 이 질문은 상대방과 좋은 관계를 쌓아나가는데 중요한 요소다. 이렇게 질문하다보면 오히려 상대방이 나를 도와준다.

5. “What Truly Matters?”

“정말로 중요한 것이 무엇인가요” 이것은 상대방에 대한 질문뿐 아니라 자신에게 자문해 보는 것이다. 궁극적으로 이 질문은 “Why”에 대한 것이다. 나는 이 일을 왜 하는가. 내 인생의 참된 가치는 어디에 있는가. 이런 것을 잘 이해하면 인생도, 일도 보다 제대로 중심을 잡고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라이언학장은 보너스질문이라고 하면서 마지막으로 And Did You Get What You Wanted From This Life, Even So?” 소개한다. 여러가지 고난과 역경속에서도 인생에서 원하는 것을 얻었냐는 자신에 대한 질문이다. 그리고 그 질문에 대한 답은 “그렇다”이어야 하며 인생의 목표는 사람들에게 사랑과 존경을 받고 나누는 삶이어야 한다는 것이다.

Question everything. 어쨌든 질문은 중요하다. 질문을 하는 습관을 길러야 평생 뭔가를 배우며 살 수 있다. 훌륭한 사람과 좋은 관계를 맺으며 교류할 수 있다. 그런 의미에서 라이언학장의 5가지 질문을 기억해두고 자주 활용해 보려고 한다.

라이언학장의 졸업식축사에서 5가지 질문에 대해서 이야기하는 부분이다. 직접 한번 들어보실 것을 권한다.

Update : (2017년 8월14일)

Screen Shot 2017-08-14 at 9.15.41 AM

위에 소개한 5가지 질문에 대한 내용을 책으로 쓴 라이언학장의 Wait, What?의 한글 번역판이 나왔다. 책 구매링크–> 하버드 마지막 강의 190페이지 정도의 작은 책으로 라이언학장의 개인적인 경험을 토대로 5가지 질문에 대해서 설명한다.

그런데 유독 하버드브랜드에 약한 출판계의 모습을 또 본 것 같다. 위에 보이듯이 책 원서표지에는 이 책의 저자가 하버드교수이며 이 책의 내용이 하버드졸업식축사에서 나왔다는 것이 별로 나타나있지 않다. 그런데 한글번역판은 하버드대 로고와 함께 ‘하버드 마지막 강의’로 원저 이름과는 많이 다르게 책 이름이 바뀌었다. 예전에도 ‘하버드, 스탠포드, MIT에 참 약한 우리 모습‘이라고 비슷한 사례에 대해 블로그글을 썼던 일이 있는데 지금도 마찬가지인 듯 싶다. 출판사를 탓하는 것은 아니고 이렇게 해야 책이 팔리니까, 일반독자들이 ‘하버드’라는 브랜드에 크게 끌리니까 그런 것이 아닌가 싶다. 어쨌든 추천하는 책.

Written by estima7

2017년 5월 6일 at 7:01 오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