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티마의 인터넷이야기 EstimaStory.com

Thoughts on Internet

Posts Tagged ‘올림푸스

올림푸스스캔들과 일본의 기업문화

with 8 comments

일본의 올림푸스사태관련해서 흥미로운 일본기사를 발견했다. 마이뉴스재팬이라는 인터넷매체의 オリンパス 「疑わしきは見過ごせ」のモノ言わぬカルチャー、魂抜かれた“真面目”な社員たち(올림푸스, ‘의심스러운 것도 그냥 넘기자’는 문제제기가 없는 문화, 혼이 빠져버린 모범생사원들)이란 제목의 기사다.이 기사에 따르면 올림푸스는 1만원어치주식을 사면 5백원을 회사에서 더해주는 식으로 직원들의 자사주매입을 권장했는데 지금 주가가 분식회계스캔들전의 10분지1로 폭락해서 직원들이 망연자실해하는 상태라고 한다.

마이클우드포드와 키쿠가와씨(출처 WSJ)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회계부정을 밝혀낸 마이클우드포드를 CEO로 컴백시키는 것에 대한 직원들의 반응은 미적지근했다고 한다. (우드포드씨는 결국 CEO재선임을 포기하고 일본을 떠났다.) 직원들사이에는 아직도 “외국인 알레르기”가 있다는 것이다. “회사가 팔린다면 가능하면 일본회사가 인수했으면 좋겠다”는 분위기가 있다고 한다.

우드포드씨는 결국 CEO재선임을 포기하고 일본을 떠났다. 올림푸스의 거래은행이나 기관투자자 누구도 그를 편들어주지 않았다고 한다. 그가 떠나면서 남긴 말이 의미심장하다. “나는 옳은 일을 해서 해고당하고 일자리를 잃었다. 그리고 그들은 아직도 그 자리에 있다. (I got fired and lost my job for doing the right thing, and they’re still there.)

이번 사태가 일본의 기업지배구조를 투명하게 만드는 계기가 되는 것이 아니라 “앞으로는 외국인CEO는 절대 데려오면 안된다”고 일본기업들이 다짐하게 되는 계기가 될 것 같아 한심하기 이를데 없다.엔론사태이후 2002년 사베인옥슬리법이 제정되어 경영자의 도덕적해이와 외부견제를 제도적으로 강화한 미국과는 달라도 한참 다른 움직임이다. 일본의 미래가 밝지 않은 이유라고 하겠다.

10년간 대규모손실을 분식회계로 감출 수 있었던 것은 장본인인 기쿠가와전사장이 2001년부터 10년간 사장으로 장기집권을 했기 때문이다. 외부인의 이사회참여가 극히 제한되어 있었는등 회사의 폐쇄성이 키쿠가와에 대한 ‘견제와 균형’을 막아 결국 이런 스캔들이 터지게 된 것이다. 경영진과 적당히 타협한 노조도 전혀 견제의 역할을 하지 못했고 직원들도 부정을 보고도 눈을 감고 지나갔다.(키쿠가와는 노조위원장출신이기도 했다.)

올림푸스에서는 이런 부정을 눈치채고도 내부고발자(Whistleblower)가 전혀 나오지 않다가 결국 벽안의 외국인CEO가 이것을 문제제기했다가 해고당했다는 것이 아이러니다. 내부고발자가 분식회계스캔들을 밝혀내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었던 엔론사태당시와는 대조적이기도 하다.

마지막으로 흥미로운 부분은 올림푸스와 언론의 유착이다.  아래에 간단히 번역해서 소개했다. 우리나라에 이런 일이 일어나고 있지는 않은지 돌아보고 주의해야할 것 같다.

菊川氏は、メディア対策として、日本経済新聞社の専務を務めた来間紘氏を、2011年6月に社外取締役に据え、少なくとも日経には書かせないよう口止め策を打ち、各マスコミに莫大な広告宣伝費を投じることで、口封じをした。だが、雑誌『FACTA』やフィナンシャルタイムズ(FT)の口を封じることまではできなかった。
기쿠가와씨는 미디어대응책으로서 일본경제신문(닛케이)전무를 역임한 쿠루마히로시씨를 2011년6월에 사외이사로 임명, 적어도 닛케이에는 기사가 나오지 않도록 손을 썼다. 그리고 각 미디어에 막대한 광고비를 투입하는 것으로 입을 막았다. 하지만 잡지 [FACTA]와 파이낸셜타임즈(FT)의 입을 막는 것까지는 불가능했다.

 「日本のメディアが書き始めたのは、菊川が退任してからです。それまでは、FTから情報が最初に出た。あれは日経出身の来間が頑張った結果でしょう」(同)。社員にとって、来間就任の意味が分からないはずはないが、行動を起した者はなかった。驚くべき、不正容認的なカルチャーである。外国人であるマイケルが調査に乗り出さなければ、未だに損失隠しは明るみに出ていなかった可能性が高い。
“일본의 미디어가 이 사건에 대해 보도를 시작한 것은 기쿠가와씨가 퇴임한 이후입니다. 그때까지는 FT에서 최초로 내용이 보도됐습니다. 이것은 닛케이출신의 쿠루마씨가 열심히 뛰었기 때문이겠죠.” 사원들도 쿠루마가 사외이사로 온 이유를 잘 알고 있었지만 행동으로 항의한 사람은 없었다. 놀라울 정도로 부정을 용인하는 문화였다. 외국인인 마이클씨가 이 문제를 파헤치지 않았으면 지금까지 이 부정회계사건이 밝혀지지 않았을 가능성이 크다.

Written by estima7

2012년 1월 9일 at 8:56 pm

경영에 게시됨

Tagged wit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