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티마의 인터넷이야기 EstimaStory.com

Thoughts on Internet

Posts Tagged ‘얼굴인식

안면인식 감시사회 중국

with 2 comments

지난 중국 윈난 여행에서 느낀 것 또 한가지 공유. 여행지에 정말 사람이 많다. 인산인해.

그런데 열차를 이용할 때마다 아주 엄격하게 본인 확인을 한다. 신분증만 보여주는 것이 아니고 얼굴로 인증한다.

중국의 주민증 같은 신분증을 올려놓고 얼굴을 카메라로 인증하고 개찰구를 들어간다. 처리속도가 아주 빠르다. 외국인이나 얼굴인증이 안되는 사람들은 한쪽에서 사람이 일일이 여권, 신분증을 대조하고 입장시킨다.

열차표는 미리 Trip.com에서 구매했다. 매번 역 창구에서 일행 전원의 여권을 제출하고 표를 받아야 한다.

본인 확인용 얼굴인식 시스템을 어디에나 있다. 다리의 숭성사 삼탑 입장할 때도 그렇고,

옥룡설산에서 공연을 보러 입장할 때도 그렇고,

옥룡설산으로 올라가는 케이블카를 탈 때도 이렇게 확인했다.

워낙 여기저기 카메라도 많고 감시시스템이 잘 되어 있어서 그런지 리장의 고성은 실시간으로 고성안에 있는 유동인구수를 집계해서 보여주는 상황판이 있었는데 그다지 놀랍지 않았다.

호텔에 체크인할 때도 투숙객 전원의 여권을 받아서 기록으로 남겨두는 것 같았다. 호텔에 따라서는 얼굴인식 시스템으로 본인 확인이 가능한 곳도 있었다. 즉, 중국인들은 정부 몰래 어딘가 여행하는 것이 불가능할 것 같았다.

이처럼 중국은 엄청난 얼굴인식 데이터를 전국민으로부터 확보하고 매일처럼 역이나 호텔 등에서 첨단 인공지능기술을 적용해 국민들의 일거수 일투족을 감시하고 있다. 이런 상황이니 중국의 얼굴인식 인공지능 기술이 세계 최고이고 조단위 가치를 지닌 유니콘 인공지능 스타트업이 몇 개나 된다는 것도 충분히 납득이 간다. 중국을 여행하다보면 너무나 자본주의적인 모습이 많이 보인다. 하지만 이런 ‘초감시사회’ 중국의 모습을 접하면 확실한 공산주의 국가라는 생각이 든다. 중국인들은 이런 얼굴인식 기술에 벌써 무감각해진 것 같다.

Written by estima7

2019년 8월 19일 at 9:46 오후

중국에 게시됨

Tagged with ,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