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티마의 인터넷이야기 EstimaStory.com

Thoughts on Internet

Posts Tagged ‘애플

실리콘밸리의 한국인 2019 후기

with one comment

스얼이 연초에 가장 정성을 기울이는 행사인 실리콘밸리의 한국인 컨퍼런스를 지난 화요일 가졌다. 매년 4월초에 분당 네이버본사 커넥트홀에서 개최하는데 2014년 처음 시작해 올해로 벌써 6번째다. 아래는 보도자료 글과 내가 LG G8으로 찍은 사진을 대충 적당히 혼합한 가벼운 후기…

9시쯤 도착했더니 벌써 열심히 예행연습중.

다양한 경로로 알게 되서 점을 찍어놓은 연사후보들을 올해초부터 열심히 섭외에 들어가 초청했다. 이번 컨퍼런스는 ‘혁신과 함께 성장한 우리들의 이야기’를 주제로 실리콘밸리뿐만 아니라 뉴욕, 시애틀, LA지역에서 활약하고 있는 9명의 한국인이 연사로 나서 창업, 해외 취업, 혁신 트렌드, 기업 문화 등의 다양한 주제로 발표했다.

첫 테이프는 온디맨드코리아의 차영준 대표
차대표의 발표중에 기억에 남는 말은 스타트업에게 있어 (잘난 대기업이나 실리콘밸리 스타트업과 경쟁하는데) 공평한 것은 시간뿐이라는 말. 그만큼 죽기살기로 일했다는 얘기.

첫 번째 세션에서는 미국 시장에서 스타트업을 창업해 주목받고 있는 창업가 세 명이 연사로 나섰다. 원격공간을 증강현실로 연결해 새로운 방식의 협업을 가능케 하는 스페이셜(Spatial)의 이진하 CPO, 국내 스타트업을 실리콘밸리 기업에 매각한 사례로 유명한 파이브락스(5Rocks) 창업자로 현재는 머신러닝을 이용한 기업용 업무 자동화 시스템을 만드는 올거나이즈(Allganize) 이창수 대표, 미국의 한인들에게는 유명한 비디오스트리밍 서비스 온디맨드코리아(OnDemandKorea)와 온디맨드차이나(OnDemandChina)를 북남미 포함 27개국에 운영하는 ODK미디어(ODK Media) 차영준 대표가 각자의 생생한 창업 경험담을 전했다.

토종 한국인인데도 한국, 일본, 미국을 넘나들면서 일을 하고 창업한 이창수대표는 한국스타트업계의 보배 같은 존재. 그런데 그는 첫째는 일본에서 얻고, 둘째는 한국, 세째는 미국에서 낳았다면서 그래서 3개국의 보육정책에 대해서 빠삭하게 잘 안다고 해서 청중을 웃겼다.
창업을 하는데 있어서는 이 세가지의 교집합을 찾아야 한다고. “사장이 원하는 것”이 아니라 “시장이 원하는 것”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
스페이셜의 이진하CPO는 이미 전세계 테크미디어에 수없이 소개된 셀러브리티다.

특히 세 연사는 각자의 창업에 대한 생각을 공유해 눈길을 끌었다. 이창수 대표는 창업을 고려한다면 “내가 잘하는 것과 좋아하는 것, 시장이 원하는 것의 교집합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며 한국, 일본, 미국에서 연쇄적으로 창업을 해 온 이유와 파이브락스를 미국기업으로 매각 당시의 어려웠던 경험을 공유했다.

패널토론의 모더레이터는 500스타트업 임정민파트너가 수고해주셨다.

두 번째 세션은 실리콘밸리의 다양한 트렌드를 공유하는 시간으로 꾸며졌다. 애플(Apple)의 Siri/iOS 음성인식개발팀장을 거쳐 현재 SK텔레콤 AI 리서치 센터를 맡고 있는 김윤 센터장, 스탠포드 대학교의 푸드이노랩에서 푸드 디자인 프로그램을 총괄하고 있는 김소형 박사, 그리고 페이스북에서 비즈니스 플랫폼 그로스팀을 이끌고 있는 주희상 페이스북 프로덕트 매니저(Product Manager)가 각각 인공지능, 푸드테크, 여성에 대한 실리콘밸리 트렌드를 전했다.

정말 바쁜 김윤박사님이 시간을 쪼개 와주셔서 감사했다. 지금하고 있는 일보다 애플에서 일하던 시절의 경험을 더 많이 이야기해주셔서 흥미진진했다.
김소형박사는 가장 한국적인 음식이 세계적이라는 말씀을 넷플릭스에서 사찰음식을 소개해 세계적으로 유명해진 정관스님의 사례를 통해 강조했다.

특히 김소형박사는 “한국의 사찰음식이 건강식으로 주목받고 있고, ‘먹방’은 위키피디아에 등재되는 등 한국발 음식미디어로 각광받고 있다”며 “한국의 먹거리가 글로벌하게 주목받고 있어 한국의 여성창업자들에게 푸드혁신가로서의 기회가 있다”고 말했다.

한국의 먹방도 세계적인 트렌드가 됐다는 말씀을 하셨다. 행사가 끝나고 많은 식품관련 기업, 스타트업 관계자들이 김소형 박사에게 인사하느라 정신이 없었다.
주희상 페이스북 프로덕트 매니저는 본인이 평소에 관심을 가지고 있던 실리콘밸리의 여성이슈에 대해서 열정적으로 발표했다.
두번째 세션의 모더레이터로는 퍼블리 박소령대표가 수고해주셨다.

마지막 세션에는 미국의 테크기업에서 일해온 세 명의 연사가 각자의 커리어 경험을 공유했다.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 스포티파이(Spotify)에서 유저 리서처(User Researcher)로 일하고 있는 백원희 님은 스포티파이의 독특한 일하는 문화를, 애플과 테슬라 등 다양한 테크기업에서 엔지니어로 일한 김동욱 매니저는 혁신기업의 특징과 공통점을 전했다. 이지온 글로벌 박정준 대표는 아마존에서 12년간 근무하며 겪은 경험과 커리어 개발 노하우에 대해 이야기했다.

백원희님은 스포티파이 조직내에서 어떻게 하면 임팩트있게 일할 수 있는지 본인의 경험을 토대로 말씀해주셨다.

테슬라 김동욱 매니저는 “애플이나 테슬라는 워라밸이나 공짜점심이 없이 무섭게 일하는 회사지만 직원들의 충성심이 높다”며 “그 이유중 하나는 세계인에게 사랑받는, 인류애에 공헌하는 제품을 만들고 있다는 자긍심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애플과 테슬라에서의 경험을 공유해주신 김동욱 매니저. 유학경험이나 해외생활경험이 없는 토종 한국인으로서 어떻게 그런 글로벌회사에서 자리잡을 수 있느냐고 물어봤는데 “죽도록 일했죠. 뭐”라는 대답…
요즘 뜨는 스타를 마지막에 배치했다. 아마존에서 12년을 일한 박정준님. 요즘 베스트셀러가 된 ‘나는 아마존에서 미래를 다녔다’의 저자다.
그래서 그런지 마지막까지도 많은 분들이 남아계셨다. (바로 앞에 비어있는 좌석은 연사들 자리…)
박정준님의 아마존 12년 경험을 20분에 압축해서 들으려니 좀 아쉽기는 했다.
각 세션이 끝나면 많은 분들이 오셔서 연사들과 열심히 인사를 하고 추가 질문을 했다.
마지막 세션은 내가 모더레이터를 맡아 마무리했다.
끝나고 남아있는 연사분들과 스얼식구들이 가볍게 찰칵.
그리고 자리를 옮겨 삼겹살집에서 가벼운 뒷풀이.

이번 컨퍼런스를 주최한 스타트업얼라이언스의 임정욱 센터장은 “실리콘밸리를 비롯한 다양한 지역에서 활약하며 혁신을 경험하고 폭넓은 시각을 갖게 된 한국인들을 초청해 국내 창업생태계에 좋은 자극을 주고 교류를 만들고자 이번 행사를 기획했다”며 “이 분들이 정성스럽게 정리해 발표한 이 내용이 국내 창업생태계와 젊은 대학생들, 그리고 혁신에 목마른 대기업 임직원들에게도 좋은 영감을 주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정말 그랬기를 바랍니다. 이번 행사에 와주신 모든 분들께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실리콘밸리의 한국인 2019 연사소개 (트렌드세션)

with one comment

오늘 (3월14일) 오후 2시에 있었던 실리콘밸리의 한국인 1차 신청 150명분은 8분만에 마감됐습니다. 일주일뒤인 21일 오후 2시에 선착순 100명 2차 참가신청을 받습니다.

두번째 트렌드 세션의 연사 세 분을 소개해 드립니다.

첫번째 연사는 SK텔레콤의 김윤 AI리서치센터 센터장이십니다. 제가 처음 뵌 것은 2012년 실리콘밸리에서 입니다. 당시 노바리스테크놀로지라는 음성기술 스타트업의 CEO로 재직하고 있었습니다. 이후에 저는 한국으로 돌아오고 못 뵈었는데 2014년 회사를 애플로 매각하고 애플로 들어가셨다는 소식을 들었습니다. 그리고 SKT의 인공지능분야를 맡아 한국으로 돌아오신 뒤에 근 4~5년만에 뵈었습니다. 애플에 계신 동안 애플 홈팟의 인공지능 개발을 총괄하는 등 전쟁하듯 치열하게 일했다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김센터장은 카이스트에서 전자공학학사를, 스탠포드대에서 전기전자공학박사를 취득했고 실리콘밸리에서 창업을 포함해 많은 경험을 쌓으셨습니다. 이번 강연에서는 인공지능기반의 UI와 UX의 진화 및 트렌드에 대해 말씀해주실 예정입니다.

두번째 연사는 스탠포드대 김소형박사입니다. 김박사는 스탠포드의 디자인프로그램에서 푸드디자인프로그램을 총괄하고 있습니다. 스탠포드에서 공부하다가 버클리 하스 경영대학원으로 가서 공부하다가 버클리의 건강한 캘리포니아식 음식에 자극을 받아 후드테크에 관심을 갖게 됐다고 합니다. 그리고 다시 스탠포드에서 박사학위를 받고 미래의 음식, 식당, 키친에 대한 연구를 하고 있습니다. 급속하게 변화하는 푸드테크, 비즈니스에 모두 관심이 많습니다. 김박사는 실리콘밸리의 푸드테크 이야기를 해주실 겁니다. 얼마전 한국에 오셨을 때 뵙고 이번에 컨퍼런스에 초청하게 됐습니다.

세번째 연사는 페이스북의 주희상 프로덕트 매니저입니다. 현재 페이스북에서 비즈니스들이 페이스북/인스타그램/왓츠앱에 계정을 열고 고객과 소통할 수 있는 비즈니스 플랫폼 그로스를 이끌고 있습니다. 비즈니스 플랫폼 이전에는 머신러닝/크라우드 소싱을 통해 비즈니스 데이터를 구축하였고, 그 이전에는 게임사업팀에서 HTML5 기반 인스턴트 게임 사업을 개발했습니다. 페이스북 4년 근무 이전에는 징가에서 프로덕트 매니저로 근무하였습니다. 저는 희상님이 MIT에서 MBA과정을 밟을 때부터 보스턴에서 뵈서 알고 있었습니다. 여러번 초청을 했었는데 이번에야 성사가 됐네요. 희상님은 실리콘밸리의 여성들에 대해서 말씀해주실 예정입니다.

두번째 트렌드 세션 패널 토론의 사회는 퍼블리 박소령 대표가 맡아주시기로 했습니다. 감사합니다!

Written by estima7

2019년 3월 14일 at 11:13 오후

The Bucket, 一个桶 : 애플의 춘절 기념 단편

with 3 comments

지난해부터 애플은 중국의 춘절春节을 기념하고 아이폰을 홍보하기 위해 7분짜리 단편영화를 중국의 유명 감독을 기용해서 제작해 공개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첨밀밀로 유명한 천거신감독이 3분간이란 영상을 공개했고 올해는 스틸라이프의 지아장커 감독이 The Bucket, 一个桶이란 영상을 공개했다.

춘절에 고향집을 방문했다가 어머니가 뭔가 한가득 싸 준 양동이 한 통을 낑낑거리며 가지고 돌아가는 아들의 모습을 그린 내용이다. 아이폰 Xs로 촬영했다. 양동이안에는… 예상대로 어머니의 사랑이 들어있다.

今年春节,Apple 邀请导演贾樟柯用 iPhone XS 拍摄《一个桶》,讲述一个发生在每个人身上、关于过完年离家的故事。올해 춘절, 애플은 지아장커감독을 초대해 아이폰XS로 The Bucket을 찍었다. 보통 사람이 매년 고향집을 떠나며 겪는 일에 대해서 그렸다. (Youku 동영상 설명에서)

중국어 자막으로 보고 싶은 분은 위 동영상으로 보면 된다.

위는 1년전 공개됐던 천가신감독의 ‘3분간’ 동영상이다. 작년에 스팀잇에 중국어 공부삼아 메모했던 글을 아래에 붙여둔다.

3분간-三分钟。애플이 중국의 춘절을 축하하면서 만든 동영상. 첨밀밀로 유명한 진가신감독이 아이폰 X로 찍었다.
스토리를 잘 모르고 처음 동영상을 봤을때는 뭔가 했는데 중국어 공부 삼아서 나오는 대사를 받아적고 뜻을 새겨보고 다시 보니 감동적. 겨우 3분간의 가족 해후에 대한 이야기다.

중국서민들의 귀성모습을 너무나 사실적으로 담아낸 듯 싶다.
그래서 그런지 지금 중국인들에게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는 듯. 대사를 이해하고 보니 찡한데가 있다.

根据真实故事改编。- 사실에 바탕한 이야기.

열차 여자승무원의 말-
我跑的这趟车是从南宁到哈尔滨的,是全国最长的一趟,一般跑六天。
내가 타는 이 차는 난닝에서 하얼빈까지 달리는, 전국에서 가장 긴 노선의 열차다. 한번 가는데 6일이 걸린다.

连着好几年都是过年值班,就错过了跟儿子一块儿过年。只能让我妹帮忙照顾他。
요몇년동안 계속 당번근무를 하느라 아들과 함께 춘절을 보내지 못했다. 기껏 여동생에게 아이를 잘 봐달라고 부탁했을 뿐이다.

我总怕他不乖,麻烦到妹妹,所以每次见他都忍不住特别严厉。
나는 아이가 말을 잘 안들어 동생에게 귀찮게 하는 것이 아닌지 항상 걱정이다. 그래서 매번 아이를 만날때마다 특별히 더 엄격해지곤 한다.

可一分别,就后悔了。
그리고 헤어지고 나면 항상 후회한다.

前几天我妹突然跟我说,”要不今年列车停凯里的时候,我带小丁来站台看你一下吧?“
며칠전 동생이 갑자기 내게 말했다. “올해 열차가 카이리역에 올때 내가 아이(샤오딩)을 플랫폼으로 데리고 갈테니 잠깐이라도 볼테야?”

虽然,只有三分钟。
비록, 3분밖에 안되지만.

导演 陈可辛。
감독 진가신.

用iPhone X 拍摄
아이폰X촬영

차가 플랫폼으로 들어오고 엄마인 여승무원은 승객들을 조심해서 내리게 하는데 바쁘다. 그 사이 아이와 여동생이 엄마를 찾아왔다.
만나자마자 엄마를 지긋히 보던 아이가 갑자기 구구단을 외우기 시작한다. 1×1=1…..

小丁明年就要上小学,我上回吓唬他,如果还是记不住乘法表,就不能上我们镇的小学,更见不到妈妈了。
샤오딩은 이번에 초등학교에 들어간다. 나는 아이에게 만약 구구단을 외우지 못하면 가까이 있는 학교에 가지 못하고 엄마를 보기 힘들게 된다고 겁을 줬다.

没想到,他当真了。
뜻밖에도 아이는 진지하게 받아들였다.

자꾸 더듬지만 그래도 열심히 구구단을 외우는 아이…. 시간은 자꾸 지나가는데…

엄마 “小丁,妈妈知道你很乖,但是今天时间不够了,我们先不背了好不好?”
샤오딩, 엄마는 너가 열심히 했다는 것을 알겠어. 오늘은 시간이 충분하지 않으니까 우리 외우는 것은 나중에 하지 않을래?

여동생 “姐,你听他背完吧,他都背好几天了。”
언니, 샤오딩이 끝까지 외우는 것을 들어봐요. 며칠동안 열심히 했어요.

계속 구구단을 외우는 아이. 아이를 힘껏 껴안은 엄마.

高敏,时间来不及了,我得走了啊。
“가오민, 시간이 없다. 난 이제 서둘러야 해.”
小丁,还有什么要跟妈妈说的吗?
“샤오딩, 엄마에게 또 말하고 싶은 것이 없니?”

엄마는 서둘러 열차에 타고 문을 닫는다. 아이는 3분을 겨우 10초 남겨두고 9×9=81를 외치며 끝낸다. 마지막으로 엄마에게 손을 흔들고 끝.

团圆的每一刻,你都可以留住。
가족이 함께하는 모든 순간은 기록해 둘 가치가 있다. (대충 의역.)

Written by estima7

2019년 1월 26일 at 11:27 오전

중국에 게시됨

Tagged with , ,

아이폰으로만 찍은 모던패밀리 에피소드

leave a comment »

Screen Shot 2015-08-24 at 11.11.07 PM

에피소드전체를 아이폰으로 찍었다고 해서 화제가 됐던 모던패밀리 시즌 6의 16회 에피소드를 이제야 봤다. 처음 이 작품에 대한 얘기를 들었을때는 “애플 홍보를 위해서 오버하는 것 아닌가”하는 생각이 있었다. 그런데 시청후 감상은 “브라보!”다. 드라마제작팀의 실험정신에 경의를 표한다. 정말 잘 만들었다. 스토리도 기발하고 카메라테크닉도 훌륭하다. 군더더기없이 스피디하게 넘어가는 20분간의 구성도 좋다. 한마디로 대단하다.

Screen Shot 2015-08-24 at 11.12.05 PM

드라마의 무대는 시카고 공항에서 탑승대기중인 클레어(엄마)의 맥북프로다. 전체 스토리가 컴퓨터 스크린위에서 펼쳐진다. 클레어는 잠시도 쉬지 않고 온 가족의 아이폰에 맥북의 페이스타임프로그램으로 화상통화를 걸면서 스토리를 이어간다.

Screen Shot 2015-08-24 at 11.13.54 PM

처음에는 남편과 작은 딸과 연결해 이야기하던 클레어는 연락이 안되는 큰 딸의 행방을 찾다가 딸의 페이스북페이지를 훔쳐본다. (딸에게 Unfriend 당했기 때문에 가짜로 만든 젊은 남성의 계정으로 딸의 페이스북에 접근했다.) 그리고 딸의 페이스북 상태가 18시간전에 결혼(Got Married)로 바뀌었다는 것을 알고 패닉상태에 빠져든다.

Screen Shot 2015-08-24 at 11.11.40 PM

그러면서 온 가족과 대화하면서 법석을 떨고 딸의 아이클라우드(iCloud)계정에 해킹해 들어가서 Find My iPhone기능으로 딸의 행방을 쫓는다. 그리고 딸이 라스베가스의 웨딩채플앞에 있다는 것을 알아낸다.

이 모든 것이 시카고공항에 앉아있는 클레어의 맥북프로화면위에서 펼쳐진다. 카메라는 현란하게 움직이지만 모두 컴퓨터의 바탕화면위를 한치도 벗어나지 않는다. 화면속에서 iMessage, iPhoto, Safari브라우저, 페이스타임 등 맥북의 인기프로그램들이 수시로 열렸다 닫혔다한다.

이 스토리는 가족 전원이 맥북과 아이폰을 쓴다는 가정으로 만들어진 에피소드다. 하지만 솔직히 미국가정에서 충분히 있을 법한 상황이다. 요즘 분위기 같아서는 가족의 구성원 대부분이 맥북과 아이패드, 아이폰을 쓰는 경우가 많다. 이 드라마에 나오듯 그렇게 하면 아주 편리하기 때문이다.

Screen Shot 2015-08-24 at 11.14.53 PM

모던패밀리를 총지휘하는 스티브 레비아탄이 이 에피소드의 아이디어를 얻은 것이 대학생인 딸과 매일처럼 페이스타임으로 통화하면서였다고 한다.

Screen Shot 2015-08-24 at 11.12.27 PM

Screen Shot 2015-08-24 at 11.12.42 PM

에피소드전체를 아이폰을 이용해서 촬영했다는 것도 놀랍다. 그렇게 해서 그런지 페이스타임화면속의 가족 모습이 더 리얼하게 느껴진다. 6년간 이 인기드라마를 이어오면서 매너리즘에 빠지지 않고 이런 신선한 시도를 한다는 것이 놀랍다.

어쨌든 이 에피소드를 보면 미국인들이 얼마나 애플의 생태계에 lock-in이 되었는가를 느낄 수 있다. 삼성이 아무리 하드웨어를 잘 만들어도 사람들이 삼성으로 쉽게 넘어오지 않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애플생태계의 네트워크효과가 시간이 지날수록 더욱 강해지고 있는 것이다. 가족 한사람이 아이폰을 사면 나중에는 컴퓨터도 맥으로 바꾸고 주위 가족들도 결국에는 다 애플제품으로 바꾸게 된다. 이런 가족안에서 안드로이드폰을 쓰면 왕따처럼 느끼게 될 수 있다.

맥과 아이폰을 사용하지 않는 삼성이나 LG의 임원들은 이 에피소드를 반드시 시청해야할 것 같다는 생각을 해봤다. 그래야 적을 이해할 수 있다. 물론 스티브 잡스의 애플복귀이후 거의 15년 넘게 공고히 만들어온 이 애플의 소프트웨어생태계를 하루아침에 따라잡을 수는 없겠지만 말이다.

참고: 위 글을 쓰는데 스크린샷을 가져온 ABC 굿모닝아메리카의 보도.

Written by estima7

2015년 8월 24일 at 11:45 오후

모바일웹트랜드에 게시됨

Tagged with , ,

샌드위치 삼성

with 2 comments

CES Asia 2015에서 본 한 중국 드론업체의 부스.

CES Asia 2015에서 본 한 중국 드론업체의 부스.

한달전 상하이와 도쿄를 연달아 다녀왔다. 상하이에서는 CES아시아에 들렀는데 그야말로 중국인들의 창업열기가 하늘을 찌르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스마트홈, 가상현실(VR), 드론, 웨어러블 등 새로운 분야에서 뭔가 만들겠다고 창업하는 회사들이 가득하다는 것을 볼 수 있었다. 조잡해 보이는 제품이 많지만 이렇게 도전하고 뭔가 만들어낸다는 것이 중요하다고 느꼈다. 이렇게 빠른 실행을 하다보면 실력이 쌓인다.

도쿄역앞.

도쿄역앞.

도쿄는 근래 20여년중 가장 분위기가 밝아보였다. 만나는 사람마다 “경기가 좋다”고 하고 시내곳곳에 새로 올라가는 빌딩 천지였다. 긴자거리에는 중국관광객이 흘러넘쳤다. 내가 출장가있는 동안 일본신문에는 “닛케이지수가 10일 연속으로 상승했는데 이는 27년만의 일”이라는 기사가 실렸다. 돈이 넘쳐나니 일본대기업들의 스타트업에 대한 투자의지도 높았다.

이번 출장을 통해 내가 실감한 것 또 하나는 애플과 중국회사들의 공세에 샌드위치가 된 한국 대표기업 삼성의 모습이었다. 그리고 똑같은 이유로 어려움을 겪게 될 한국경제에 대한 걱정이었다.

Screen Shot 2015-06-21 at 3.27.48 PM

우선 상하이에서 지하철을 타보니 애플의 약진, 삼성의 몰락이 그대로 느껴졌다. 차량을 이동해 가면서 스마트폰을 들여다보는 수십명의 사람들을 관찰했는데 반이상이 아이폰이었다. 지난해 방문했을때와 비교해서 아이폰의 비중이 높아진 것을 피부로 체감할 수 있었다. 아이폰이외에는 샤오미, 레노보, 쿨패드 다양한 중국산 안드로이드폰이 많이 보였다. 삼성폰을 쓰는 사람은 거의 보기가 어려웠다.

상하이 현지분에게 이야기를 들어보니 신제품인 갤럭시S6 엣지도 거의 반응이 없다고 한다. 반면 샤오미는 여전히 잘 나가고 특히 샤오미 노트가 나왔다고 한다. 그리고 삼성의 문제는 소프트웨어라고 지적했다. 샤오미의 OS인 MIUI는 중국현지에 맞게 튜닝이 잘됐고 중국인에게 쓰기 편리하다. 반면 삼성은 그런 장점이 느껴지지 않고 오래 쓰면 쓸수록 소프트웨어가 느려진다는 평판이 있다는 것이다. 이 분의 경우 몇년전까지만 해도 샤오미를 깔봤고 삼성을 높이 평가했는데 이제는 반대로 생각하게 됐다. 지금은 샤오미 구매를 고려하고 있고 삼성은 다시 생각이 전혀 없어졌다.

이미 중국에서는 안드로이드폰은 다양한 현지브랜드가 제품이 쏟아져 나와서 춘추전국시대를 맞고 있다. 화웨이, 레노보, ZTE 같은 대기업외에도 오포, 메이주, 쿨패드 등 다양한 브랜드의 꽤 괜찮은 스펙의 중국스마트폰이 삼성폰의 절반값인데 삼성을 살 이유가 없어진 것이다. 즉, 안드로이드시장은 중국업체들이 거의 평정했다.

아이폰은 중국의 비즈니스맨들과 젊은 여성층에서 특히 절대적인 인기를 얻고 있는 것으로 보였다. 내가 최근에 만난 알리바바의 임원들은 모두 아이폰을 쓰고 있었다. 그리고 CES아시아전시장과 쇼핑몰, 공항 등에서 보면 젊은 여성일수록 예외없이 아이폰을 사용하고 있었다.

***

일본 도쿄도 마찬가지였다. 원래 아이폰점유율이 높은 일본이었지만 이제는 더 높아진 것을 체감했다. 스마트폰을 쓰는 사람들중 70%정도는 아이폰을 쓰는 것 같다. 일본에서 안드로이드폰으로는 소니의 엑스페리아가 가장 많이 보였다. 역시 삼성폰은 볼 수가 없었다. 일본의 휴대폰판매랭킹을 집계하는 BCN사이트에서 찾아보니 갤럭시 S6는 34위에 불과하다.(6월21일 현재)

Screen Shot 2015-06-21 at 2.51.03 PM

삼성이 전력투구한 명품 하드웨어폰인 갤럭시S6와 엣지가 왜 이렇게 먹히지가 않을까.

그것은 스마트폰업계의 패러다임이 변하고 있기 때문이다. 단순히 하드웨어만 잘 만들면 되는 시대는 끝났다. 소프트웨어나 관련 IoT제품 생태계로 차별화를 해야 한다. 애플이 맥북, 아이패드, 아이폰, 애플워치까지 소프트웨어로 얼마나 정교하게 연결해 놓았고 앱스토어를 중심으로 한 생태계를 만들어놓았는지 애플유저들은 잘 안다. 하드웨어는 아이폰과 비슷하게 고급으로 만들 수 있지만 소프트웨어는 삼성이 도저히 따라갈 수 없는 부분이다.

샤오미의 제품은 요즘 한국의 온라인쇼핑몰에서도 인기다. 한국에서도 점점 저변을 넓혀가고 있다.

샤오미의 제품은 뛰어난 가성비로 요즘 한국의 온라인쇼핑몰에서도 인기다. 한국에서도 점점 저변을 넓혀가고 있다.

그런데 샤오미 같은 중국회사들은 그것을 삼성보다도 잘 한다.  샤오미는 중국고객들이 쓰기 편하게 최적화되어 있는 모바일 소프트웨어OS를 만들고 좋은 앱들을 발굴해 자체 앱생태계를 만들었다. 미밴드, 스마트체중계, 액션카메라 등 샤오미폰에서 쓰기 편하면서도 값이 싼 IoT제품을 쏟아내면서 팬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샤오미가 중국고객들을 충성스럽게 만드는 동안 삼성은 중국에 최적화된 소프트웨어와 생태계를 만드는데 실패했다. 이제는 애플조차 iOS에 중국고객을 의식한 각종 편의 기능을 넣는데 노력하고 있는 판국에 말이다.

비용만 지불하면 원하는 스펙으로 스마트폰을 설계해주는 디자인하우스가 심천에는 1백여곳이 있다. 여기서 받은 설계도로 폭스콘 등에 스마트폰을 주문생산하는 스마트폰 메이커들이 늘어나고 있다. 이것이 스마트폰의 심천모델이다. (출처 : 닛케이비즈니스)

비용만 지불하면 원하는 스펙으로 스마트폰을 설계해주는 디자인하우스가 심천에는 1백여곳이 있다. 여기서 받은 설계도로 폭스콘 등에 스마트폰을 주문생산하는 스마트폰 메이커들이 늘어나고 있다. 이것이 스마트폰의 심천모델이다. (출처 : 닛케이비즈니스)

심천발 중국스마트폰의 도전도 무시할 수 없다. 하드웨어는 중국업체들에 의해서 평준화되고 있다. 그야말로 충분히 좋으면서도 (good enough) 가격은 프리미엄폰의 절반가격인 폰들이 넘쳐난다.  샤오미외에도 심천의 하드웨어생태계에서 수많은 가격대성능비가 뛰어난 저가 스마트폰이 넘쳐난다. 원플러스원 같은 스마트폰이 대표적이다. 그리고 이들은 이제 중국내수시장을 넘어서 세계시장을 겨냥하고 있다. 이런 폰을 한번 써본 소비자는 안드로이드폰을 아이폰 정도의 가격을 지불하고 사려하지 않는다. 삼성의 프리미엄폰이 설 자리가 없어진 것이다.

비용만 지불하면 원하는 스펙으로 스마트폰을 설계해주는 디자인하우스가 심천에는 1백여곳이 있다. 여기서 받은 설계도로 폭스콘 등에 스마트폰을 주문생산하는 스마트폰 메이커들이 늘어나고 있다. 이것이 스마트폰의 심천모델이다. (출처 : 닛케이비즈니스)

2014년 1분기와 2015년 1분기 중국 스마트폰시장 점유율비교

삼성의 중국에서의 시장점유율은 급전직하중이다. 과연 4월에 출시한 갤럭시 S6로 얼마만큼 점유율을 만회했을까 궁금한데 내가 체감한 느낌으로는 큰 회복은 하지 못했을 것 같다.

저만치 앞서가는 혁신기업 애플과 무서운 기세로 쫓아오는 중국의 스마트폰업체들. 삼성은 그야말로 샌드위치 신세다. 그리고 사실 삼성이 처한 현실이 한국경제가 처한 그것을 그대로 투영한다. 여전히 혁신으로 앞서나가는 미국, 엔저로 호황을 맞은 일본, 창업열기를 통해 역동적인 스타트업들이 속속 등장하는 중국, 이 틈바구니에서 한국은 어떻게 미래를 대비해야 하는가.

/최근 시사인에 기고했던 글을 보완.

Written by estima7

2015년 6월 20일 at 8:17 오후

스티브 잡스의 Why

with 5 comments

Screen Shot 2015-05-17 at 3.08.46 PM

Becoming Steve Jobs라는 잡스전기에서 인상적으로 읽은 부분을 소개한다. 잡스가 애플의 리더를 교육하는 내부조직인 애플유니버시티를 왜 만들었는지에 대해서 팀 쿡이 아래와 같이 설명하는 부분이 있다.

스티브는 ‘Why’에 집착했습니다. 왜 그런 결정을 내렸는지에 대한 Why입니다. 제가 보기에 그가 젊었을 때는 (주위에 상관없이) 그냥 뭔가를 실행하는 것처럼 보였습니다. 하지만 시간이 갈수록 그는 나를 비롯해 다른 사람들과 더 많은 시간을 보내며 그가 왜 그렇게 생각하는지, 왜 그렇게 했는지, 그가 어떤 사안에 대해서 왜 특정한 의견을 가지고 있는지 등등을 설명하는데 할애했습니다.- 팀 쿡

“Steve cared deeply about the why,” says Cook. “The why of the decision. In the younger days I would see him just do something. But as the days went on he would spend more time with me and with other people explaining why he thought or did something, or why he looked at something in a certain way. -Tim Cook

생각해보면 이것은 리더십의 진화다. 잡스는 젊었을 때는 창업자로서의 권위로 그냥 부하들에게 자신이 하고 싶은 바를 명령하고 실행했다. 그 과정에서 욕도 많이 먹었고 결국에는 자신이 창업한 회사에서 쫒겨나기까지 했다. 하지만 넥스트와 픽사를 거쳐 애플에 복귀한 뒤로는 그는 변했다.

나이가 들어 갈수록 그는 자신이 하려는 것에 대해서 주위 팀에게 열심히 설명하고 이해시켰다는 얘기다. 왜 애플이 그토록 성공적인 회사가 됐으며 잡스가 떠난 뒤에도 잘 나가는지에 대해서 약간의 해답이 되는 부분이라고 생각했다.

그리고 나서 “나는 왜 이 일을 하는가”라는 사이먼 사이넥의 그 유명한 TED강연과 책을 다시 봤다. 위 팀 쿡의 이야기와 일맥상통하는 점이 있어서다.

Screen Shot 2015-05-17 at 6.40.26 PM

“당신의 ‘왜’를 말하면 거기에 동감하는 사람들을 끌어당길 수 있습니다.”-사이먼 사이넥

사이넥의 책 “나는 왜 이 일을 하는가(Start with why)“를 보면 다음과 같은 부분이 나온다.

“회사가 성장함에 따라 CEO의 임무는 ‘왜’의 전형을 보여주는 것이다. 자신의 ‘왜’가 줄줄 흘러넘치게 하는 것이다. ‘왜’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이다. 설파하는 것이다. 회사의 믿음의 상징이 되는 것이다. ‘왜’는 목적이고 회사가 말하고 행동하는 것은 이를 나타내는 목소리다. 마틴 루터 킹과 그가 주창한 사회운동처럼 리더의 임무는 계약을 체결하고 거래를 성사시키는 것이 아니라 영감을 불어넣는 것이다.”

그야말로 스티브 잡스가 애플에서 했던 행동과 같다.

이 책에는 또 한가지 흥미로운 은유가 나온다. ‘스쿨버스테스트’다. “당신 기업의 창업자나 리더가 스쿨버스에 치이게 된다면 책임자 없이도 당신의 기업은 동일한 속도로 계속 번창할 수 있을까”라는 물음에 답하는 것이다. 여기에는 이렇게 답이 나와있다.

“스쿨버스 테스트를 통과하려면, 즉 창업자가 자기 역할을 다한 후에도 기업이 여전히 사회와 사람들에게 영감을 줄 수 있으려면, 창업자의 ‘왜’를 잘 발췌해 기업문화에 통합하는 작업이 필요하다. 더욱이 강력한 승계 계획을 마련해, 창립 철학을 고취시키며 이를 기꺼이 다음 세대에게 안내할 준비된 리더를 찾아내야 한다.”

잡스는 세상을 떠나기 전에 이것을 모두 준비한 것 같다. 애플유니버시티라는 것을 사내에 만들어 애플의 역사에서 중요한 결정들이 왜 그렇게 내려졌는지를 리뷰하고, 스티브 잡스의 의사결정과정과 그의 미학적, 마케팅적 방법론을 미래의 애플리더들에게 공유하고자 했다. 그리고 팀 쿡이라는 그의 철학을 계승할 수 있는 후계자를 정했다. 그 결과가 요즘의 애플의 실적으로 나타나고 있는지도 모르겠다.

이제는 어떻게 보면 이 스쿨버스테스트의 시험대에 삼성이 섰다. 이건희회장의 갑작스러운 와병이후 이재용부회장이 본격적으로 그룹경영을 물려받아 지휘봉을 잡았다. 과연 이재용부회장은 애플의 팀 쿡처럼 삼성의 Why를 잘 승계할수 있는 리더인가. 앞으로 몇년이 지나면 결과를 알 수 있을듯 싶다.

사이먼 사이넥의 “나는 왜 이 일을 하는가” TED강연은 생각을 자극하는 정말 좋은 강연이다. 안보신 분들은 이 기회에 꼭 보시길 추천한다.

Written by estima7

2015년 5월 17일 at 7:35 오후

애플워치 사용기

with 10 comments

오늘로서 애플워치 사용 5일째에 접어들었다. 거의 2년가까이 쓰던 나름 정든 핏빗플렉스(Fitbit Flex)를 벗어내고 애플워치를 왼쪽 손목에 착용하게 됐다. 현재까지는 제법 만족스럽다. 다음은 몇가지 떠오른 감상을 메모. (참고로 나는 다른 스마트워치는 사용해 본 일이 없어서 애플워치와의 비교는 어렵다.)

Screen Shot 2015-05-01 at 10.53.15 PM

내 애플워치는 38mm 스포츠에디션이다. 기존에 나와있는 스마트워치들은 디자인이 튀고 너무 크고 무거워보였다. 마치 “난 첨단기기예요”하고 광고하는 것 같았다. 아마 중학생시절부터 거추장스러워서 시계를 차지 않는 습관을 가진 나는 그런 시계는 질색이었다. 다만 손목에 뭔가를 다시 차기 시작한 것은 운동량을 측정하기 위해서다. 그나마 그동안 핏빗을 착용하고 다닌 것은 작고 가볍기 때문이었다.

그런 내게 실제로 본 애플워치는 적당히 작고 무엇보다 자연스러워 보였다. 첨단기기라기보다는 자연스럽게 시계처럼 보인다는 뜻이다. 차고 있어도 무게나 두께에서 부담이 없다.

무엇보다도 애플워치를 차고 첫 출근을 하며 손목을 힐끗 보는데 아내가 충동적으로 한마디 내뱉었다. “나도 이거 사줘.” 예뻐보인다는 것이다. 첨단기능이 중요한 것이 아니다. 이런 여심을 잡는 것이 중요한데 애플워치는 일단 성공했다는 생각이 들었다.

***

Screen Shot 2015-05-02 at 10.45.21 AM첫 설정은 생각보다 쉽다. 아이폰의 애플워치앱을 실행해서 왼쪽에 착용할지 오른쪽에 착용할지 등 몇가지 기본적인 내용을 입력하고 싱크하면 끝이다. 당연하지만 시계의 시간을 맞춰줄 필요도 없고 심지어 wifi 설정을 해줄 필요도 없다.

여러 리뷰에서 애플워치의 사용법에 적응하는 것이 조금 어렵다는 평이 있어서 어려울줄 알았는데 내게는 별로 복잡하지 않았다. 일단 착용을 시작하면 그냥 자연스럽게 사용하면 된다. 현재 시간을 확인하고 가끔씩 날아오는 문자메시지, 메일, 카톡, 라인메시지 등 알림을 힐끗힐끗 봐주면 된다. 가벼운 딩~소리와 함께 시계가 살짝 진동한다. 적당한 정도의 울림에 그다지 신경이 쓰이지는 않는다.

Screen Shot 2015-05-01 at 11.27.58 PM

짧은 문자메시지는 읽고 나서 바로 애플워치에서 답할 수 있다. “지금 가는 중입니다” 등의 미리 입력된 답을 하거나 음성인식기능으로 내용을 입력해 답하는 것이 가능하다. 애플워치로 처음 받은 문자메시지에는 “네 알겠습니다”라고 음성인식으로 답했다.

어쨌든 대부분 중요하지 않은 메시지나 메일을 보기 위해서 스마트폰을 꺼내서 들여다보는 경우가 많다. 그런데 애플워치로 이처럼 가볍게 메시지를 확인하고 경우에 따라서는 답을 할 수가 있으니 스마트폰을 들여다보는 시간이 현저히 줄었다.

***

Screen Shot 2015-05-01 at 11.56.05 PM애플워치로 애플페이결제를 하는 모습을 보고 “저래도 보안에 문제가 없나”하는 생각을 했다. 시계를 신용카드결제단말기에 가져다 대기만 하면 결제가 되기 때문이다. 아이폰으로 애플페이결제를 할때는 지문으로 인증을 해서 안전한데 애플워치는 시계를 훔쳐서 결제를 할 수 있는 것이 아닌가.

Screen Shot 2015-05-01 at 11.01.41 PM알고보니 애플워치는 시계를 풀었다가 다시 착용할때마다 4자리의 비밀번호를 입력하도록 되어 있다. 애플워치의 뒷면에는 4개의 센서가 있고 이를 통해 사용자의 피부를 감지하고 있다가 피부에서 떨어지면 시계가 잠긴다.

Screen Shot 2015-05-02 at 8.35.19 AM즉 풀려진 애플워치를 누가 가져다가 착용한다고 해서 바로 애플워치의 개인정보에 접근할 수는 없다는 뜻이다. 당연히 비밀번호를 입력하지 않으면 애플페이도 사용할 수 없다.

***

사실 내가 애플워치에서 가장 중요하게 여기고 필요로 하는 기능은 운동측정기능이다. 지난 2년동안 핏빗을 착용하면서 가장 덕을 본 것이 매일 꾸준히 움직이도록 해주는 동기부여 덕분에 매일 1만보이상씩 걸었다는 점이다. 그런 면에서 애플워치가 보다 정교한 운동량측정을 해준다면 건강에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했다.

Screen Shot 2015-05-01 at 11.02.12 PM

움직이기, 운동하기, 일어서기의 3가지 목표량 달성 그래프를 애플워치는 이런 링모양으로 보여준다.

대부분 걸음수(Step)측정 위주인 기존 웨어러블기기에 비해 애플워치는 3개의 목표를 중심으로 운동량을 측정한다. 움직이기(움직여서 소비하는 칼로리측정), 운동하기(활발히 운동한 시간), 일어서기(일어서서 활동한 시간)를 측정한다. 내 기분이지만 핏빗보다 더 정확하게 측정하는 것 같다.

Screen Shot 2015-05-01 at 11.02.34 PM

워크아웃앱을 활용하면 실내외에서 운동할때 요긴하게 쓸 수 있다. 예를 들어 5km, 150칼로리 등의 목표를 설정하고 운동할 수 있다. 운동하면서 시계를 볼때마다 목표에 얼마나 접근했는지를 확인할 수 있다.

Screen Shot 2015-05-01 at 11.02.24 PM

한시간가까이 일어나지 않고 앉아만 있으면 자꾸 일어나라고 신호를 준다. 그래서 나도 모르게 의자에서 일어나 복도를 한바퀴 돌고 올 때도 있다.

Screen Shot 2015-05-01 at 11.02.57 PM

애플워치는 시계뒷면의 4개의 센서로 수시로 심박수를 측정한다. 이런 건강데이터가 나도 모르게 계속해서 아이폰에, 아이클라우드에 쌓이고 있는 것이다. 애플워치가 얼마나 건강관리에 도움이 될지는 더 써봐야 알겠지만 많은 가능성이 느껴진다.

***

Screen Shot 2015-05-01 at 11.14.47 PM

애플워치를 쓰면서 은근히 편하게 느끼는 기능은 전화 걸고 받기다. 아이폰이 울리면 손목위의 애플워치도 자동으로 같이 울린다. 주머니나 가방에서 폰을 꺼내지 않고 전화를 받아 통화할 수 있다. 소리가 크지는 않지만 짧은 통화는 충분히 할만하다. 덕분에 걸려오는 전화를 놓치지 않고 받을 수 있다.

자주 거는 12명의 전화번호를 애플워치에 입력해두고 가볍게 걸수 있다. 일단 애플워치로 걸거나 받은 다음에 아이폰을 집어들면 바로 통화가 폰으로 전환된다. 집에서 폰을 놔두고 돌아다니다가도 시계로 전화를 받을 수 있다는 점은 신기하다. 블루투스로 아이폰과 연결이 되지 않는 거리에 있어도 같은 wifi내에 있으면 역시 전화를 받을 수가 있다.

***

Screen Shot 2015-05-02 at 8.37.50 AM

소소한 편리기능들이 좋다. 회의같은 것을 시작할때 방해금지나 무음모드로 선택해두기도 쉽다. 아이폰을 어디 두었는지 기억이 안날때는 아이폰 핑하기 버튼을 누르면 아이폰에서 소리가 울려서 쉽게 찾을 수 있다. 아이폰에서 뭔가를 들을때 애플워치를 리모콘처럼 사용할 수 있다. 심박수는 알아서 자주 측정하는 것 같다.

***

IMG_6953

애플워치용 앱이 3천개가 나와있다지만 대부분은 애플워치에서 알림기능이 연동되어 쓸 수 있도록 한 것이 대부분인 듯 싶다. 아직까지는 별로 필요가 없어서 NYT 등 몇개 앱을 제외하고는 특별히 설치해서 사용해보지는 않았다. 앞으로 이 새로운 매체를 활용한 각종 유용한 앱들이 쏟아져 나올 것은 분명하다.

***

Screen Shot 2015-05-01 at 11.02.00 PM

많은 분들이 우려하시는 배터리용량도 별 문제가 없었다. 스마트폰처럼 매일 한번씩 충전하겠다는 각오만 되어 있으면 된다. 아니 사실은 스마트폰보다는 휠씬 배터리가 오래 간다. 나는 매일 아침 6~7시에 애플워치를 착용하고 밤 11시~12시에 취침하기 전에 충전을 했는데 항상 40%정도 남아 있었다. 이 리뷰를 작성하는 오늘은 여러가지로 테스트를 많이 해서 그런지 밤 12시에 20%가 남아 있다. 어쨌든 하루를 보내면서 배터리가 떨어질 걱정을 할 필요는 없다. 다만 자기전에 꼭 시계를 벗고 충전을 해주는 습관을 익혀야 한다. 내 경우 그다지 어려운 일은 아니다.

***

사실 애플워치에 큰 기대를 하지 않았다. 1세대제품인만큼 부족한 점이 많을 것으로 생각했다. 사용법도 복잡할 줄 알았다. 처음에는 안사려고 했다. 그런데 하도 화제가 되길래 호기심에 구하기는 했지만 꼭 내게 필요한 제품이라는 생각도 없었다.

5일간 써본 지금은 “역시 애플이다”라는 생각을 하게 됐다. 스마트워치를 빨리 내놓는 것이 능사가 아니다. 왜 사람들이 스마트워치를 필요로 할 것인가에 대해서 깊이 고민을 하고 사람들이 필요로 하는 제품을 내놓는 것이 필요하다. 그런 면에서 물론 완전하지는 않지만 애플은 시계의 본질에 대해서 깊이 고민을 하고 애플워치를 만들어냈다는 느낌을 받았다.

일단 사용하기 쉽다. 보통 사람 입장에서 복잡하지 않다. 아이폰 사용자라면 애플워치는 복잡한 설정 없이 자연스럽게 아이폰과 궁합을 맞춰서 움직인다.  “It just works”다. 그리고 튀지 않는다. 첨단테크기기라기 보다는 보통 예쁜 시계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첨단테크에 열광하지 않는 여성들이 갖고 싶어하는 제품을 만들었다는 것이 중요하다.

지금까지는 아이폰이 나를 제일 잘 알고 있다고 생각했다. 내 이메일, 검색내용, 내가 있는 위치 등등 내 모든 것을 가지고 있으니까. 그런데 이제는 애플워치가 나의 모든 것을 가지고 있게 될 것 같다. 일단은 내 심장 박동수를 하루에도 수십번씩 체크하고 있다.

모든 사람에게 스마트워치가 필요한지는 모르겠다. 솔직히 스마트폰만 가지고도 세상을 사는데 아무 문제가 없다. 아니 10여년전에는 스마트폰없이도 다들 잘 살았다. 하지만 스마트폰과 찰떡궁합으로 내 손목에 정보를 가볍게 전해주는 스마트워치는 사용해보니 제법 괜찮다. 내 건강관리까지 척척해준다면 더욱 그렇다. 하지만 그것이 40만원의 값어치를 할지는 사람마다 받아들이기 나름일 것이다. 애플워치는 아이폰을 일상생활과 업무에서 적극적으로 활용하면서 운동을 통해 건강까지 챙기고자 하는 사람이라면 한번 써볼만 할 것 같다. 애플워치로 맥북-아이폰-아이패드로 이어지는 애플생태계의 옥죄는 힘은 더욱 강해졌다. Seamless하게 기기간에 연결되는 편리함에 익숙해지면 빠져나오기가 힘들다.

어쨌든 스마트워치도 이제 대세가 되는 것은 분명한 것 같다. 애플이 또 새로운 시장을 열어젖혔다.

Written by estima7

2015년 5월 2일 at 12:14 오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