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티마의 인터넷이야기 EstimaStory.com

Thoughts on Internet

Posts Tagged ‘아래한글

한글날 가볼만한 국립한글박물관

leave a comment »

img_main_slider01

한글날 기념포스팅. 지난 월요일 개관 일주년 기념으로 새로운 전시기획물을 선보인 국립한글박물관에 갔다.

MAIN_BANNER_T_201510070119246030

새로운 전시물의 이름은 ‘디지털 세상의 새 이름_코드명 D55C AE00‘. 개인적으로 전시명이 너무 어려운 것 같다고 생각하는데 한글이 컴퓨터와 만나서 어떻게 자리를 잡게 됐는지 그 역사를 보여준다. 한글날 한번 가볼만한 곳이라고 생각해서 찍어둔 사진 몇장 소개.

Screen Shot 2015-10-09 at 10.29.03 AM

이 기획을 소개하면서 김상헌 한글박물관 후원회장은 레고로 만든 훈민정음해례본 등 흥미로운 전시물을 소개해주기도 했다.

Screen Shot 2015-10-09 at 10.30.02 AM

중학생시절 내가 컴퓨터에 처음 관심을 갖게 만든 제품. 삼보컴퓨터에서 만든 트라이젬 컴퓨터. 애플II의 클론제품이다. 이 제품을 가지고 컴퓨터를 가르치는 입문강좌를 들으러 여의도 삼보컴퓨터본사까지 갔었다.

Screen Shot 2015-10-09 at 10.29.55 AM

내가 컴퓨터를 배우고 싶다고 조르자 어머니가 어디 컴퓨터학원을 찾아서 등록해주셨다. 그곳에서는 삼성의 SPC-1000을 가지고 BASIC언어를 배웠다. 카세트테이프에 작성한 코드를 저장하던 기억이 새롭다. HU-Basic이었던가.

Screen Shot 2015-10-09 at 10.29.45 AM

대학교에 가서 IBM-XT호환기종을 사고 나서는 보석글에 의존했다.

Screen Shot 2015-10-09 at 10.29.30 AM

그러다가 아래한글 워드프로세서를 만난뒤 신세계가 열렸다.

Screen Shot 2015-10-09 at 10.29.39 AM

당시에는 DOS환경에서 한글을 쓰기위해 벼라별 노력을 다했다. 그 중 하나가 도깨비한글.

Screen Shot 2015-10-09 at 10.30.17 AM

DOS에서 한글을 소프트웨어적으로 구현해주기도 했고 보다 빠른 속도로 쓰려면 도깨비한글카드를 사서 끼웠던 것 같다.

Screen Shot 2015-10-09 at 10.30.08 AM

완성형한글이 얼마나 우리를 괴롭게 했는지도 어렴풋이 기억난다.

Screen Shot 2015-10-09 at 10.29.16 AM

지난 일년사이에 프리젠테이션을 할 때마다 애용하는 우아한 형제들이 만든 한나체도 전시되어 있다.

전시물을 돌아보고 옛날 생각을 하면서 지금 컴퓨터환경이 얼마나 좋아진 것인지 다시 실감했다.

어쨌든 국립한글박물관은 용산 국립중앙박물관 바로 옆에 있다. 관람료는 무료이니 시간되시는 분들은 한번 가보시길.

Written by estima7

2015년 10월 9일 at 11:02 오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