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티마의 인터넷이야기 EstimaStory.com

Thoughts on Internet

Posts Tagged ‘심포지엄

디지털 G2시대, 우리의 선택과 미래 경쟁력 심포지엄 후기

with one comment

6월 18일 스타트업얼라이언스 후원으로 포시즌스호텔에서 한국사회학회, 한국경영학회 공동 심포지엄을 가졌다. ‘디지털 G2시대, 우리의 선택과 미래 경쟁력’이란 주제였다.

https://tv.naver.com/v/8804008 행사 생중계 녹화 동영상 링크

장병규 4차산업혁명위원회 위원장의 키노트를 시작으로 사회학회, 경영학회 교수님들의 발제와 패널토론 그리고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의 대담으로 마무리된 행사였다. 네이버와 인터넷산업의 지난 20년을 돌아보고 스타트업 생태계의 가능성을 이야기하는 자리였다. 내용은 위 동영상링크로 다시 볼 수 있다. 아래는 사진 메모.

한국경영학회 김용준 회장의 개회사로 행사가 시작됐다.

첫번째 키노트 연사로 장병규 4차위 위원장이 나섰다. 웃옷을 벗고 편한 모습으로 진솔하게 본인의 개인 성장사를 곁들여 인터넷 20년사를 이야기했다.

거의 30년전 카이스트 전길남 교수의 연구실 모습. 지금은 VC로 활약하고 있는 허진호대표의 모습도 보인다.

들으면서 놀라웠던 부분. 장병규대표가 학창시절 만든 교내 수강신청시스템을 카이스트에서 정식으로 받아들여서 실사용을 했다는 부분. 학생이 만든 소프트웨어를 학교에서 채용해 사용하다니! 그렇게 유연했던 시절이 있었구나 싶었다.

2년간은 주 100시간을 일했다고 한다. 보이저X 남세동 대표의 모습도 보인다.

한국에 처음 초고속 인터넷이 보급될 때의 얘기.

장병규 위원장은 비저너리 리더를 포용하는 사회 분위기 조성, 법치와 국민 공감, 데이터 주권 확립, 글로벌 정책 등에 대해서 제안하며 키노트 발표를 마쳤다.

이후 사회학회와 경영학회의 공동 심포지엄이 이어졌다.

그리고 조금 일찍 도착한 이해진 창업자는 몇몇 스타트업 창업자들과 만나서 티타임을 가졌다. 나도 무척 오랜만에 뵈었는데 옛날 그대로의 모습이었다. 계속 본인은 내성적이라 낯을 가리고 사람을 만나는 것을 힘들어 한다고 손사래를 쳤지만 무척 유쾌하고 흥미롭게 대화를 이어갈 수 있었다.

스타트업 창업자들은 역시 눈빛이 살아있다고 계속 치켜세웠다. 본인은 창업하고 회사를 성장시키는 과정이 너무도 힘들다는 것을 알고 있고 자꾸 그런 얘기만 하게 되서 스타트업 창업자들을 만나면 용기를 주기보다 오히려 사기를 꺾는 것이 아닐까 걱정한다고 한다. 창업자들은 전혀 아니라고 모두 이구동성으로 말했다. 오히려 해진님 같은 분도 그렇게 힘들고 어려움을 겪었다는 말에 용기를 얻는다는 반응이 나왔다.

마지막 대담세션은 스타트업얼라이언스 이사장을 맡고 있는 국민대 김도현교수가 너무 멋지게 이끌어주셨다.

덕분에 아주 유쾌하고 흥미로운 대담이 됐다. 좌중에서 자주 웃음보가 터졌다.

“5년 만에 대중강연에 모습을 드러낸 이해진 창업자는 이날 네이버 창립 20주년을 맞아 진행된 대담에서 평소 ‘은둔형 경영자’라는 이미지가 무색할 정도로 소탈하고 유머러스한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 조선비즈

위와 같은 언론반응이 나왔을 정도였다.

앞으로 더 자주 나오셔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마무리는 한국사회학회 박길성 회장님이 해주셨다.

수고해주신 모든 분께 감사드리며 이제는 목, 금에 여수에서 열리는 스타트업 생태계 컨퍼런스 준비 시작!

Written by estima7

2019년 6월 18일 at 11:21 오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