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티마의 인터넷이야기 EstimaStory.com

Thoughts on Internet

Posts Tagged ‘서산

중국 윈난성 여행 – 다시 쿤밍(4/4)

with one comment

쿤밍으로 들어가서 리장, 다리를 거쳐 다시 쿤밍으로 돌아왔다.

저녁에 운남영상이라는 공연에 가기 전에 처음 쿤밍에서 갔다가 마음에 들었던 저렴한 프랜차이즈 식당 와이포웨이다오(外婆味道)에 또 갔다.

메뉴를 연구해서 이번에는 좀 다른 음식을 시켜봤다.

이번에는 운남영상. 쿤밍에 가면 꼭 봐야한다고 해서 찾아봤다. 소수민족의 삶을 독특한 공연으로 표현해냈다. 운남예술극원에서 매일밤 8시에 공연한다.

표는 미리 호텔 등에서 사면 좀 할인이 된다. 친구를 통해서 한 4만원짜리 표를 샀다. 친구에게 받은 QR코드를 이 기계에 보여주니 바로 표가 인쇄된다. 역시 이런 편리함은 한국이상이다.

극장이 크지 않아서 사실 어디 앉아도 잘 보인다. 더 싼 좌석을 샀어도 괜찮았을 것 같다. 내가 보기에는 좀 독특한 스타일의 공연이었는데 가족들의 반응이 좋아서 됐다.

마지막날은 쿤밍시의 서산에 있는 용문에 갔다. 쿤밍옆에 있는 호수옆에 있는 산에 있는 석굴이다. 서산공원앞까지 지하철3호선이 잘 뚫려있다. 내려서 매표소앞에 가니 중국인 안내원이 내가 외국인인줄 알고 능숙한 영어로 “버스를 타고 여기까지 가서 케이블카를 타고 석굴까지 올라가서 내려오는 것은 다시 전동미니버스로 온다음 버스를 타고 다시 복귀한다”고 설명을 해줬다.

그래서 중턱까지 버스로 간 다음, 케이블리프트를 타고 석굴까지 올라갔다. 거리가 꽤 되서 걸어가면 상당한 시간이 걸렸을 것 같았다.

이런 분위기의 길을 가다보면

용문을 만난다. 용문아래 튀어나온 부분을 만지면 재수가 좋다고 해서 다들 저렇게 만지고 지나간다.

용문에서 호수건너 쿤밍시내가 저렇게 내려다 보인다.

다시 서산공원 입구로 복귀. 입구에는 차마화가(茶马花街)라는 미식거리가 새로 조성되어 있었다. 그런데 너무나 중국 현지 음식만 있어서 결국 이것저것 눈팅, 군것질만 해보다가 돌아왔다.

그중 하나가 윈난성의 길거리 간식인 카오루샨(烤乳扇).

도대체 이게 뭘까 싶어서 먹어봤는데 딱딱한 모짜렐라치즈 같은 것을 쨈 등을 발라서 살짝 구워서 돌돌 말아서 주는 것이다. 맛은 쏘쏘.

어쨌든 이렇게 해서 8박9일간의 쿤밍-리장-다리-쿤밍 여정의 윈난성 여행을 마쳤다. 치밀하게 준비한 것이 아니고 일단 동방항공 항공권을 끊고 Trip.com을 통해 호텔, 기차 등을 틈날 때마다 살펴보고 대충 예약했다. (굉장히 쉽다!) 현지에서의 일정은 그 전날밤쯤에 바이두맵과 인터넷검색을 통해 대충 찾아서 결정했다. 현지상황을 잘 모르는데 미리 일정을 완벽하게 짜두기는 어렵기 때문이다.

항상 “대충 둘러보고 괜찮으면 나중에 기회 잡아서 또 와보자”는 마음가짐이기 때문에 별 부담없이 다녔다. 멀지 않은 장래에 다시 한번 가보길 기약하며 여기까지 여행메모 끝~

Written by estima7

2019년 1월 11일 at 8:21 오후

중국에 게시됨

Tagged with , ,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