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티마의 인터넷이야기 EstimaStory.com

Thoughts on Internet

Posts Tagged ‘비앤비히어로

직접 이용해본 Airbnb의 가능성

with 11 comments

지난 5월 개인적인 일로 샌프란시스코에 다녀왔다. 모교인 UC버클리에서 열리는 Reunion 행사와 샌프란시스코시내에서 열리는 벤처창업관련행사에 참석하는 것이 목적이었다. 숙소는 샌프란시스코시내의 교통이 좋은 곳에 자리한 값싼 호텔에 묵을 생각이었다. 그런데 예정일을 며칠 안남겨두고 호텔예약을 하려고 했더니 웬만하면 모두 세금포함해 2백불이 넘는 것이었다. 상대적으로 저렴한 모텔은 자동차가 없이는 접근할 수 없는 위치에 있었다. 렌터카비용을 생각하면 결국 2백불이하로 내가 선택할 수 있는 옵션은 없었다. 바쁜 일정속에 내가 필요한 것은 단지 잠만 자면 되는 장소인데 그렇게 큰 돈을 지불하기는 너무 아까왔다. 잘못하면 2박에 한화로 50만원 가까운 돈을 쓰게 되는 것이었다.

그때 갑자기 Airbnb라는 웹서비스가 떠올랐다. 지난해부터 꾸준히 화제를 모으기 시작한 이 서비스는 값싼 숙박을 원하는 여행자와 집안의 남는 방을 대여해 수입을 얻고자하는 집주인을 인터넷으로 연결해주는 일종의 공유서비스다. Airbnb라는 이름은 간이침대를 뜻하는 공기침대(Air bed)와 아침식사를 제공하는 여관인 B&B(Bed and breakfast)를 결합한 것이다.

좋은 아이디어 같지만 나는 사실 이 서비스에 대해 좀 부정적이었다. 어떻게 생면부지의 낯선 사람을 자신의 집에 들일 수 있을까? 그리고 또 어떻게 낯모르는 사람의 집에 들어가서 편안히 묵을 수가 있을까? 이 두가지가 나의 가장 큰 의문이었다. 그래서 그다지 적극적으로 이용할 생각은 하지 않았다.

그런데 이번 샌프란시스코여행의 너무 비싼 숙박비용이 나로 하여금 Airbnb.com을 다시 한번 들여다보도록 했다. 이 사이트에서 샌프란시스코와 버클리근처를 중심으로 검색해봤다. 그러자 샌프란시스코에서 멀지않은 오클랜드와 버클리쪽에 생각보다 많은 방들이 나왔다. 그중에 마음에 드는 방을 하나 발견했다. 1박에 겨우 54불이었다. 지하철역에서도 겨우 5분거리의 위치여서 샌프란시스코까지 대중교통으로 30분이면 충분히 갈 수 있는 곳이었다. 무엇보다 30명이 넘는 예전 숙박객들이 페이스북을 통해 실명으로 긍정적인 리뷰를 남겨놓았다는 것이 내 마음을 움직였다. 또 집주인입장에서도 나를 페이스북 계정과 휴대전화번호로 실명인증을 해서 기본적인 신원확인은 할 수 있다는 점이 안심이 될 것이다. (몇몇 집주인들은 나에 대해 기본정보이상의 추가설명을 메일로 요구하는 경우가 있다.)

그래도 낮에 체크인하려고 갔는데 집주인이 없으면 어떻게 하나하는 사소한 걱정이 있었다. 그래서 집주인에게 메시지를 보내서 질문했다. 그러자 걱정할 필요 없고 그 시간에 날 기다리고 있을 것이라는 답장이 몇시간안에 도착했다. 내 우려는 대부분 해소된 셈이다. 그래서 바로 웹사이트에서 카드로 결제했다. 2박 108불외에 Airbnb로 가는 12%의 커미션 13불을 더해서 총 121불을 냈다. 그러자 집의 약도, 주소, 집주인의 휴대폰, 이메일 등 연락처가 표시된 깔끔한 영수증이 이메일로 날아왔다.

내가 묵은 오클랜드의 아파트와 방. 오래된 아파트였지만 그런데로 깔끔해서 이용에 불편이 없었다.

실제 집에 묵은 경험은 내가 원하던 딱 그대로였다.(즉, 잠자는 것 이외에는 별로 바라는 것이 없었다.) 집주인인 젊은 부부는 내게 아파트의 현관과 집열쇠를 넘겨주었고 나는 그들을 방해할 필요없이 마음대로 들락날락할 수 있었다. 내가 필요한 대로 아침 일찍 샤워한 후에 집을 나서서 볼 일을 보고 저녁에 들어와서 취침하는 방식으로 무사히 깔끔한 방에서 이틀을 보냈다. 집의 무선인터넷을 썼으므로 인터넷접속도 쉽고 속도도 빨리서 마음에 들었다. 체크아웃도 그냥 열쇠를 집주인에게 건내주는 것으로 끝이었다.

집을 떠나면서 이렇게 여분의 방을 렌트하기 시작한지 1년이 넘었다는 집주인에게 얼마나 자주 예약이 들어오느냐고 물어봤다. 그러자 그는 “믿지 못할지도 모르지만 거의 매일 예약이 되어 있다”고 대답했다. 지하철역에서 워낙 가까와서 그런 것 같다는 설명이었다. 또 내가 체크아웃하면 바로 다음날 숙박비 108불이 Airbnb에서 자신의 계좌로 입금된다고 한다.

그 집을 나서면서 이거야 말로 비용을 절약하기를 원하는 여행자와 남는 방을 활용해 여분을 돈을 벌고자 하는 집주인 모두에게 윈윈(Win-win)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Airbnb가 아니었다면 나는 그 여행에서 최소한 3백불은 더 숙박에 지불했어야 했을 것이다.

그래서 내친 김에 6월에 워싱턴DC를 방문하는 길에 Airbnb를 또 이용했다. DC도 샌프란시스코못지 않게 시내의 호텔비가 비싼 도시였기 때문이다. 1박 2백불이하로는 거의 호텔방을 구하기 힘들었다. 그래서 이번에는 DC 다운타운에서 버스로 10여분거리의 주택가에 있는 스튜디오를 1박에 120불에 빌렸다. 이번에는 집주인과 얼굴을 마주칠 필요도 없었다. 그가 이메일로 보내준 안내서에 따라 아파트앞에 달아둔 Lockbox에서 비밀번호를 입력하고 키를 꺼내 아파트에 들어갔다.

조용하고 깔끔한데다 집 바로 앞이 버스정류장이어서 특히 편리했다. 궁금한 점이 있으면 집주인에게 메일로 물어보면 금새 답이 왔다. (집주인은 도대체 어디에 있는 것일까 궁금하기도 했다.) 체크아웃도 집열쇠를 다시 Lockbox에 넣고 잠그는 것으로 간단히 끝났다. 이 스튜디오 역시 내 앞 뒤로 계속 숙박객이 있었다.

이처럼 내 Airbnb 경험은 그럭저럭 괜찮았다. 아마도 내가 많은 것을 바라지 않았고, 집주인과 대면하기도 원하지 않았으며, 개인적인 여행이었기 때문에 괜찮았던 것 같다. 업무상 출장을 가는데 만약 집주인이 없어 집에 들어가지 못하거나 집에 문제가 있어서 일정을 변경해야 한다면 큰 문제일 것이다.

김동주님(@mynameisdjkim)의 GeekTrip #2 – 불쾌했던 Airbnb 경험 포스팅에 보면 Airbnb로 예약을 하고 갔는데 집주인이 나타나지 않아서 발을 동동구른 상황이 묘사되고 있다.

 호스트의 말에 따르면 아파트에 도착하면 현관문은 열려 있을 것이고, 탁자위에 키가 있을것이라고 했다. 그 말을 철썩같이 믿고, 그 아파트에 도착을 했는데 문이 잠겨 있었다. 정말 눈앞이 캄캄했다. 다행히 집주인의 전화번호가 있어서 그 번호로 연락을 했는데 집주인이 전화를 받지 않았다. 시간은 이미 오후 5시를 넘어가고 있었다. 타지에서 오후5시가 넘었는데 숙소를 못 구할때의 당황스러움은 겪어본 사람들만이 알 수 있을것이다.

결국 김동주님은 Hotels.com을 통해 다른 숙소를 구했다. 물론 조성문님처럼 환상적인 Airbnb경험을 한 경우도 있다. 새로운 플랫폼 위에 지어진 비즈니스, Airbnb-조성문의 실리콘밸리이야기. 하지만 조성문님도 지금까지 4번정도 Airbnb를 이용해봤는데 이용경험이 그닥 좋지 않았던 경우도 있다고 한다.

어쨌든 Airbnb는 주목할 만한 모델임이 분명하다. 모델자체도 신선하지만 웹사이트를 참 잘 만들었다. 물론 아직 부족한 점도 많지만 예약에서부터 결제, 이용까지 깔끔한 사용자경험을 제공한다.

이런 서비스는 외국관광객이 몰려들고 있지만 적당한 가격의 호텔방은 찾기 힘든 서울에서도 잘 될 수 있는 모델이 아닐까?

코자자와 비앤비히어로

사실 이미 비앤비히어로, 코자자 같은 한국형 소셜민박사이트들이 이미 한국의 Airbnb를 꿈꾸며 성업중이다. 이런 공유경제형 인터넷서비스가 페이스북이나 리뷰문화가 약한 한국에서도 제대로 뿌리내리며 성장할 수 있을지 궁금하다. 지켜봐야지.

Written by estima7

2012년 7월 20일 at 9:22 pm

Webtrends에 게시됨

Tagged with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