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티마의 인터넷이야기 EstimaStory.com

Thoughts on Internet

Posts Tagged ‘벤처투자

버클리VC아카데미 2019 소개

with one comment

올해에도 UC버클리법대와 함께 실리콘밸리 스타트업 투자 방식에 대해서 배워보는 버클리VC아카데미를 12/4(수) -12/6(금)에 삼성동 트레이드타워에서 3일간 갖습니다.

버클리 VC 아카데미는 미국 버클리대학교 교수와 강사진이 국내 벤처캐피털, 스타트업, 대기업 관계자나 변호사를 대상으로 실리콘밸리 VC의 투자 전략과 협상 노하우를 전달하는 교육 프로그램입니다. 모든 수업은 영어로 진행됩니다.

2019 버클리VC아카데미 참가신청 링크

애덤 스털링

이 프로그램은 (UC버클리MBA졸업생인) 제가 버클리법대 Executive director인 애덤 스털링을 2016년 11월 그가 서울에 왔을 때 만난 것이 계기가 됐습니다. 토요일 한시간정도의 만남이었지만 쾌활하고 스타트업에 대한 깊은 열정을 가지고 있는 애덤에게 좋은 인상을 받았습니다.

그는 당시 제게 실리콘밸리의 초기스타트업액셀러레이터로 유명한 500스타트업과 함께 버클리VC딜캠프라는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들어보러 오라고 했습니다. 전세계의 초기 투자자들에게 실리콘밸리식 투자방법을 가르치는 4일짜리 프로그램이라고 했습니다. 그래서 제가 2017년 2월에 직접 가서 들어봤습니다. 4일간 버클리 캠퍼스에서 실리콘밸리의 벤처캐피탈의 역사와 운영 방식, 투자철학, CB를 통한 초기 투자 방식 등에 대해서 많은 생생한 공부를 했습니다. 그리고 미국과 전세계에서 온 호기심 많은 초기 투자자들과 교류할 수 있는 기회는 덤이었습니다. 그래서 애덤과 이 프로그램을 한국에서 운영하기로 의기 투합했습니다.

그래서 2017년 12월, 2018년 12월에 두 번 개최했고, 올해 세번째로 버클리VC아카데미를 무역협회의 도움으로 트레이드타워에서 개최하게 됐습니다.

3일간의 수강료가 2000불로 한국에서는 좀 비싼 편이라고 느낄 수 있습니다. 하지만 미국 버클리의 4일짜리 딜캠프 프로그램은 (항공료와 숙박비 등 여비를 제외하고도) 9200불, 즉 한화로 무려 1천만원이 넘습니다. 그에 비하면 서울에서 휠씬 저렴하게 버클리의 교육프로그램을 접할 수 있는 셈입니다.

프로그램 구성은 다음과 같습니다.

첫 날에는 UC버클리 법-경영 연구센터의 애덤 스털링 센터장과 오렌지 실리콘밸리 데릭 오 프린시펄이 벤처캐피털의 역사, VC들의 투자철학, VC의 역할, 관련 용어, 협상 등 투자 생태계 전반에 대해 실리콘밸리의 사례를 들어 설명합니다.

또 실리콘밸리에서 5년간 코리아벤처창업투자 센터장으로 일했던 한국벤처투자 용윤중 본부장이 한국과 미국 VC 생태계의 차이에 대해서 강연합니다.

둘째 날에는 VC, 창업자, 변호사 등 각자의 입장에서 스타트업 초기투자를 어떻게 진행하는지 모의 투자 협상 워크숍을 통해 배워봅니다. 에듀테크 스타트업인 스터디파이 김태우 대표가 실제 VC들에게 하듯이 IR발표를 하고 질문을 받습니다.

그리고 투자자 역할, 창업자 역할의 각 그룹으로 나눠져서 각각 SAFE, KISS, CB를 통해 어떻게 빠르게 투자결정을 내리고 각자의 입장에서 협상하는지를 그룹별로 경험해 봅니다. (SAFE, KISS는 와이콤비네이터와 500스타트업이 만든 전환사채방식 투자계약서입니다. 초기투자에서 밸류에이션을 하지 않고 비교적 간단한 절차로 투자할 수 있습니다.)

투자 조건, 단계에 따라 창업자와 투자자들의 지분이 어떻게 변화되는지를 직접 캡테이블을 만들어 실습해봅니다. 대개 투자를 한다고 해도 이렇게 세밀하게 엑셀로 캡테이블을 만들어서 각 투자조건이 변할 때마다 지분이 어떻게 희석되고 엑싯 결과가 어떻게 되는지 시뮬레이션을 해보지는 않습니다. 좋은 실습 경험이 될 겁니다.

다음에는 500스타트업코리아 임정민 공동대표 파트너, 세마트랜스링크 인베스트먼트 김범수 대표, 핀다 이혜민 대표를 모시고 실제 투자현장에서는 어떻게 투자결정이 내려지고 진행되는지에 대해 들어봅니다. 임정민 파트너는 실리콘밸리의 엑셀러레이터인 500스타트업의 한국담당 파트너로 활발히 투자하고 있습니다. 스탠포드대출신으로 직접 스타트업을 창업해 엑싯한 경험이 있고 구글캠퍼스서울의 총괄을 맡기도 했습니다. 김범수대표는 실리콘밸리에서 브라이트스톰이라는 교육스타트업의 창업자로 일했으며 지금은 실리콘밸리에 주재하며 활발히 투자하고 있습니다. 핀다 이혜민 대표는 눔코리아 대표를 맡았으며 핀테크스타트업인 핀다를 빠르게 성장시키고 있습니다.

마지막 날에는 버클리대학교의 데보라 강 디렉터의 투자계약서 협상 부트캠프를 진행합니다. 참가자들이 팀을 이뤄 실제 투자 계약서를 검토하고 협상할 수 있는 모의 투자 세션을 가질 예정입니다.

이어서 스타트업에 전문성을 가지고 있는 법무법인 딜라이트의 조원희 변호사가 법률가의 포커스에서 한국 스타트업생태계에 대한 발표를 갖습니다. 신생VC로서 공격적으로 투자하며 영역을 넓혀가고 있는 이강준 두나무 파트너스 대표, 브랜던 리 뮤렉스 파트너스 대표, 제현주 옐로우독 대표를 모시고 한국VC업계의 새로운 트렌드에 대해서 들어봅니다. 소프트뱅크벤처스코리아에서 VC로 잔뼈가 굵은 이강준 대표는 두나무파트너스를 이끌며 블록체인 스타트업을 중심으로 활발히 투자하고 있습니다. 뮤렉스파트너스는 모빌리티, 반려동물 스타트업 등에 포커스를 두고 공격적으로 투자하고 있는 신생 투자사입니다. 옐로우독은 요즘 활발히 투자를 늘려가고 있는 임팩트투자사입니다. 패널토론은 애덤 스털링이 모더레이터로 이끌어 갑니다.

이처럼 3일간의 버클리 vc 아카데미 과정을 마치면 현장에서 버클리 수료증을 드립니다.

2018년 수료때 사진입니다.

3일간의 과정동안 티타임, 저녁식사(2일째 저녁) 등의 시간을 통해서 같이 공부하는 분들과 교류할 수 있고 연사로 오신 분들과 인사를 나눌 수 있는 것도 큰 도움이 될 겁니다. 실리콘밸리와 한국의 스타트업 투자자들과 좋은 인맥을 만들 수 있는 기회이기도 합니다.

요즘 스타트업 투자 생태계에 관심을 갖는 분들이 많은데요. 일부러 버클리까지 가지 않아도 수준높은 강의를 들을 수 있는 기회라 추천합니다. 장차 VC로서의 커리어를 꿈꾸는 분들에게도 도움이 될 겁니다. 어느 정도 영어 강의를 수강할 수 있는 분이면 도전해 보시길 바랍니다.

2019 버클리VC아카데미 참가신청 링크

Written by estima7

2019년 10월 24일 at 8:18 오후

감소세에 있는 중국의 벤처투자

with one comment

오늘 닛케이신문에서 본 황당한 중국의 벤처투자금액 변화 추이 그래프. 2019년 상반기에 중국의 벤처투자는 전년동기 73% 줄어든 16.3B달러라고 한다. 그렇게 많이 줄어들었다는 것도 놀랍고 줄어든 금액도 20조원가까이 된다는 것도 또 놀랍다. (참고로 한국의 올해 1월~7월 벤처투자금액은 약 2조3천7백억원이다.)

위 그래프를 보면 중국의 2018년 2분기는 거의 430억불정도 투자가 됐던 것으로 보인다. 50조원이 넘는 금액이다. 과열됐던 시장이 조정국면에 들어선 것 같은데 과연 어디까지 투자가 줄어들지도 관심거리다. 흥미로워서 메모.

Written by estima7

2019년 8월 20일 at 11:08 오후

중국에 게시됨

Tagged with , ,

한국과 미국의 벤처엑싯규모 비교

with one comment

최근에 2018년 미국과 한국의 벤처투자 경향을 분석한 블로그 포스팅을 썼다. 양국 모두 사상최고의 벤처투자 기록을 세웠다. 하지만 그 데이터를 보고 나서 머리에서 떠나지 않는 것이 있다. 바로 아직도 상대적으로 크게 빈약한 한국의 엑싯활동이다.

엑싯(Exit)는 벤처투자자가 투자한 자금을 회수하는 것을 뜻한다. 투자한 원금과 이익을 몇년뒤에 다시 돌려받는 것이다. 보통은 투자회사의 주식상장(IPO)과 매각(M&A)를 통해서 이뤄진다. 엑싯이 활발하고 많은 이익을 투자자에게 돌려줘야 당연히 스타트업생태계의 선순환이 생긴다. 한국은 벤처투자로 인한 엑싯이 활발하지 않기 때문에 VC에게 돈을 맡기려는 민간자본이 적었고 그 부분을 정부의 모태펀드가 대신했던 것이다.

한국의 VC들은 2018년 총 1,328개사로부터 26,780억원을 회수했다. 역대 최고치다. 벤처투자 원금 대비 약 2.1배의 수익배수를 달성했다.

유형별 회수금액과 비중을 조금 더 자세히 그래프로 그려봤다.

M&A를 통한 회수비중이 전체의 겨우 2.5%밖에 안된다. 한국의 VC가 일년동안 M&A를 통해서 회수한 금액이 겨우 670억이다. 너무 적다. 그래도 IPO를 통한 회수는 33% 정도 됐다. 아직도 절반이상은 장외매각, 즉 구주 매각이다. 투자 주식의 손바꿈을 통해서 VC들이 수익을 실현한다는 것인데 한국시장에서 얼마나 M&A가 미약한지 알 수 있다.

144건의 IPO를 통해서는 기업당 평균 회수금액이 60.5억원으로 그다지 크지 않다. 수익배수는 3.1배였다. 이중에서는 테슬라요건으로 상장한 카페24가 1718억원의 회수를 실현해서 평균을 그나마 많이 높였다.

M&A를 통한 회수는 25개사로 총액은 670억원이고 기업당 평균 회수금액은 26.8억원이었다. 수익배수는 1.6배였다. M&A를 통한 회수비중이 겨우 2.5%다. 너무나 낮다.

장외주식 매각을 통한 수익배수는 2.4배였다. 배틀그라운드로 유명한 블루홀을 통한 회수가 3763억원, BTS의 빅히트를 통한 회수가 1553억원이었다. 이 두 건이 한국 VC전체 수익율을 크게 높여줬다.

프로젝트 회수는 영화 및 지식재산권에 대한 투자다. 2192억원을 투자해 2200억원을 회수한 것으로 겨우 원금만 건진 것이다.

그럼 미국의 엑싯은 어떨까?

엑싯유형별 금액으로 비교하면 IPO가 전체의 절반이 넘는다. 그리고 M&A는 40%정도 되어 보인다. Buyout은 사모펀드(PE)가 인수하는 유형의 엑싯이다.

놀라운 것은 엑싯사이즈다. 미국의 IPO엑싯평균(median)은 거의 4천억원 수준이다. 한국은 60억원이다. 미국의 M&A엑싯평균은 거의 1천2백억원수준이다. 한국은 약 27억원이다. 한국에서 지난 1년간 있었던 M&A엑싯을 다 합쳐도 670억원이다. 미국에서 평균적인 M&A 한 건의 규모에도 미치지 못한다.

지난해 미국에서는 MODERNA THERAPEUTICS라는 회사가 약 8조원대의 시총으로 상장했고, 마이크로소프트가 Github를 역시 8조원대에 인수했다. 그러니 이렇게 큰 엑싯사이즈가 나온다.

어쨌든 이렇게 데이터를 비교해 보니 한국의 스타트업생태계를 활성화시키기 위해서 가장 시급한 문제가 엑싯규모를 늘리는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평균 엑싯사이즈를 지금의 적어도 몇배는 늘려야 스타트업투자가 민간 자본을 끌어들일 정도로 매력적으로 보일 것이다.

이렇게 되기 위해서는 지금보다 더 매력적인 고성장 회사가 많이 나와야 하고, 코스닥 같은 유가증권시장이 분발해서 좋은 상장회사를 많이 유치해야겠다. 또 국내외 대기업들이 스타트업을 보다 적극적으로 인수하도록, 좋은 스타트업을 놓고 인수전을 벌이도록 더 많은 규제완화와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것이 필요할 것 같다.

특히 국내대기업으로는 한계가 있으므로 해외기업이 국내스타트업을 인수하는 것도 거부감을 갖지 말고 환영해야 할 것으로 생각한다. 더이상 국수주의적으로 “외국기업에 팔리면 안된다”라고 생각해서는 안될 것 같다. 좋은 스타트업을 경쟁 글로벌기업에 빼앗겨야 국내대기업들도 긴장해서 인수전에 나설 것이다.

Written by estima7

2019년 2월 1일 at 10:46 오후

스타트업에 게시됨

Tagged with , , , ,

2018 한국 벤처투자 동향 리뷰

with 5 comments

나는 스타트업 투자동향을 살펴보는 것이 취미. 마침 지난주에 2018년의 한국 벤처투자 통계 및 동향을 발표한 중소벤처기업부의 자료가 나왔길래 참고삼아 메모해 둔다.

지난해 벤처투자금액은 3조4천249억원으로 2017년보다 무려 1조446억원이나 더 늘어났다. 이전 추이를 보면 매년 1천억~4천억사이로 증가하고 있었는데 갑자기 어마어마하게 투자금액이 점프한 것이다. 전년 대비 기업수 기준 10.5%, 금액기준 43.9% 증가한 것이다. 기업당 평균 투자금액도 2017년 18.8억원에서 24.5억원으로 늘어났다.

이 금액은 국내벤처펀드의 지난 한해 투자금액을 한국벤처캐피탈협회가 합산한 것이다. (그래서 해외VC펀드가 국내기업에 투자한 금액은 빠져있는 경우가 많다.)

참고로 찾아보니 전체 국내벤처펀드에서 모태펀드(KVIC)이 출자한 펀드의 비중은 73%정도 된다. (그림 출처 : KVIC MarketWatch 12월호)

투자금액도 초기기업에도 많이 가고 있고 특히 3~7년된 중기기업에 대한 투자가 많이 늘어났다.

그리고 벤처펀드 결성액도 4조6천868억원이 되면서 지난해와 비슷한 역대최고수준을 기록했다. 이런 벤처펀드는 항상 정부에서 출자하는 비중이 너무 높다는 아쉬움이 있는데 올해는 정책금융 비중이 33.5%로 많이 줄어들었다고 한다.

내가 생각할 때 한국의 연금, 공제회 그리고 은행은 정부의 영향력을 받는 분위기다. 그래서 일반회사들, 즉 대기업들이 벤처펀드에 더 많이 출자하는 것이 중요한데 위 자료를 보면 2016년, 2017년에 조금 늘어나는듯 하다가 다시 줄어들었다. 조금 아쉬운 부분.

중요한 것은 회수다. 2018년은 총 1,328개사로부터 26,780억원을 회수했다. 역시 역대 최고치다. 벤처투자 원금 대비 약 2.1배의 수익배수를 달성했다.

대략 회수의 비중을 보니 이렇다. 그래프로 그려봤다.

M&A를 통한 회수비중이 전체의 겨우 2.5%밖에 안된다. 한국의 VC가 일년동안 M&A를 통해서 회수한 금액이 겨우 670억이다. 너무 적다. 그래도 IPO를 통한 회수는 33% 정도 됐다. 아직도 절반이상은 장외매각, 즉 구주 매각이다. 투자 주식의 손바꿈을 통해서 VC들이 수익을 실현한다는 것인데 한국시장에서 얼마나 M&A가 미약한지 알 수 있다.

M&A를 통한 회수비중이 시간이 갈수록 오히려 줄어들고 있다.

IPO를 통해서는 기업당 평균 회수금액이 60.5억원으로 그다지 크지 않다. 수익배수는 3.1배였다. 이중에서는 테슬라요건으로 상장한 카페24가 VC들이 가장 높은 1718억원의 회수를 실현할 수 있도록 해줬다.

M&A를 통한 회수는 25개사로 기업당 평균 회수금액은 26.8억원이었다. 수익배수는 1.6배였다.

장외주식 매각을 통한 수익배수는 2.4배였다. 배틀그라운드로 유명한 블루홀을 통한 회수가 3763억원, BTS의 빅히트를 통한 회수가 1553억원이었다. 이 두 건이 한국 VC전체 수익율을 크게 높여줬다.

프로젝트 회수는 뭔가 했더니 영화 및 지식재산권에 대한 투자였다. 2192억원을 투자해 2200억원을 회수한 것으로 그냥 본전치기다. 아니 못받은 이자를 생각하면 사실상 손해다…

벤처캐피탈 전체 숫자는 157개사로 늘었다. 2018년말 기준 창투사가 133개사, LLC가 24개사였다. 2017년 10월 창투사 자본금 요건이 50억원에서 20억원으로 완화되면서 2018년에 신규 등록한 창투사가 20개사로 늘었다.

2018년 투자유치 순위. 해외투자를 유치한 스타트업의 통계는 여기 들어가지 않는다. 그래서 실리콘밸리, 중국, 싱가포르 등에서 도합 약 1천4백여억원의 투자를 유치한 비바리퍼블리카(토스)같은 회사는 순위에 없는 것 같다. A사는 어디인지 모르겠고 B, C사는 대충 어디인지 알겠다. (투자유치사실의 공개를 원하지 않아서 익명처리했다고 한다.)

지난해 투자를 많이 한 VC순위다. 한투파, 소뱅, SBI의 순이다. 한국에서 유니콘스타트업 4군데에 투자한 알토스벤처스는 실리콘밸리VC라 이 통계에는 전혀 잡히지 않는지 궁금하다.

결론적으로 한국의 스타트업생태계는 지난 5년사이에 정말 활발해지고 벤처투자액은 놀랄 정도로 늘어났다. 정부의 노력이 큰 역할을 했다. 하지만 회수, 특히 M&A의 부족함 등을 보면 이런 벤처붐이 계속 지속될 수 있을까에 대한 우려도 조금 든다.

또 위 통계는 너무 국내에서의 움직임을 중심으로만 전하고 있어서 좋은 성과를 내며 글로벌투자자에게 투자를 받은 스타트업이 안보여서 아쉽다. 이 자료를 기반으로 글로벌 투자 통계까지 적절히 보여주는 내용으로 내년에는 보완이 됐으면 좋겠다. 메모 끝!

Written by estima7

2019년 1월 28일 at 11:30 오후

사상 최고 투자기록이 나온 2018년 미국벤처투자시장

with 3 comments

미국의 벤처투자 통계와 투자트렌드를 집계해 발표하는 피치북과 NVCA, 미국벤처캐피탈협회가 지난 한해의 미국 벤처투자현황을 집계한 벤처모니터자료를 공개했다. 들여다보니 2000년의 닷컴버블기를 능가하는 역사상 사상 최고 투자기록이 나왔다. 지난 한해 한화로 147조원이 스타트업에 투자된 것이다. 기억해 두고자 주요 현황 그래프를 여기 공유한다.

2017년 투자금이 83B이었는데 2018년에는 130.9B로 껑충 뛰어올랐다. 믿기지 않을 정도의 점프다. 사실 100B을 넘을 것으로 예상했지만 엄청나다. 12월20일에 발표된 담배회사 Altria의 Juul Labs에 대한 12.8B 투자가 포함되서 더욱 늘어났다. Juul은 실리콘밸리의 전자담배 스타트업이다.

이전의 기록은 닷컴버블이 최고조였던 2000년의 105B투자가 최고였다고 한다. 이 기록을 가볍게 뛰어넘은 것이다. 130.9B는 지금 환율로 147조원이다. 지난해 한국의 벤처투자액도 사상최고를 기록해서 약 3조4천억원이 투자됐는데 이것의 43배쯤 된다.

투자금은 저렇게 늘어났는데 딜 숫자는 거의 9천개로 2014~2015년의 1만개에 비해 오히려 줄어들었다. 딜사이즈가 커진 것이다.

사모펀드와 CVC가 들어온 딜이 늘어나고 있고 무엇보다 딜의 사이즈가 커졌다.

또 100M이상, 즉 1천억원이상 투자되는 메가딜이 2018년에는 이렇게 많이 늘어났다.

엑싯 마켓에서는 (사모펀드의) 바이아웃과 IPO의 비중이 커졌다. 2018년의 전체 엑싯볼륨은 120B였다. 2018년에는 85회의 IPO가 있어 활발했다. M&A중에서는 7.5B짜리 MS의 GitHub인수가 가장 컸고 그 다음이 시스코의 2.4B짜리 Duo시큐리티 인수였다.

실리콘밸리바깥에도 스타트업이 많이 늘어났다고는 하지만 그래도 미국 전체투자건수의 약 40%, 투자가치로는 약 60%가 서부에 몰려있다.

서부의 비중은 오히려 더 늘어났다.

대기업계열 벤처펀드인 CVC가 들어간 투자딜이 이렇게 많이 늘어났다. 기록이다. CVC전성시대다.

성장펀드 투자도 이렇게 늘어났다.

전체 엑싯 밸류도 2012년이후 최고치다.

엑싯밸류중 절반이상을 IPO가 차지하고 있다.

평균 IPO엑싯 사이즈는 348M, M&A사이즈는 105M이다. 상장하면 거의 4천억원에 가까운 엑싯이고, M&A는 보통 1천억원이 좀 넘는 사이즈다. 한국은 어느 정도 나오는지 궁금하다.

VC펀드조성도 55B가 커미트됐다. 이것도 사상최고액이다.

1B이상의 거대펀드도 11개나 나왔다.

기존 벤처투자자들이 스핀오프해서 새로 만든 첫번째 펀드도 52개나 나왔다.

이처럼 큰 벤처펀드가 많아졌다는 것은 투자붐이 당분간은 이어질 것이란 신호다. 2018년에는 또 큰 IPO기대주들이 대기하고 있다. 우버, 리프트, 에어비앤비, 슬랙이다.

하지만 4분기에 테크주가 크게 빠졌다는 점, 미중무역전쟁의 여파로 미국밖 해외자본의 미국회사 투자를 제한한 Foreign Investment Risk Review Modernization Act (FIRRMA)의 등장 등 악재도 있다.

어쨌든 2018년은 정말 벤처투자에 있어서 기록적인 해였다. 이런 붐이 계속 이어지길 기대해본다. 위 자료는 여기서 다운로드받을 수 있다.

Written by estima7

2019년 1월 14일 at 9:03 오후

스타트업, Venture Capital에 게시됨

Tagged wit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