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티마의 인터넷이야기 EstimaStory.com

Thoughts on Internet

Posts Tagged ‘마크 앤드리슨

“왜 소프트웨어가 세상을 먹어치우고 있는가”

with 18 comments

Why Software Is Eating The World by MARC ANDREESSEN “왜 소프트웨어가 세상을 먹어치우고 있는가”(WSJ)

Screen Shot 2015-04-19 at 7.50.15 PM

최초의 인터넷웹브라우저인 모자이크를 만들고 넷스케이프를 공동창업했던 마크 앤드리슨의 통찰력 넘치는 WSJ기고 칼럼이다.

IT업계는 물론 SW의 중요성을 이해하고 싶으신 분들에게 정독을 권하고 싶은 글이다. 대학을 졸업한지 얼마되지 않은 90년대중반 넷스케이프를 창업한 당시 파릇파릇한 20대초반이던 그는 이후 Loudcloud라는 스타트업을 창업해서 실패와 성공의 우여곡절을 겪고, 이후 VC로 변신, Facebook, Groupon, Skype, Twitter, Zynga, Foursquare 등에 투자하고 있다. 이제는 유능한 VC, 존경받는 실리콘밸리의 Guru중 한명으로 변신해있다. 그는 페이스북, eBay, HP의 이사회멤버이기도 하다. (나는 기자시절 한국을 방문한 그를 96년 단독인터뷰했던 일이 있다. 그때는 진짜 어리버리한 대학생같은 이미지를 받았는데 지금은 정말 거물중의 거물로 성장했다.)

이 글에서 그는 HP가 PC사업을 포기하고, 구글이 모토롤라를 인수하는 거대한 변화속에서 “소프트웨어기업이 세상을 지배하는 트랜드“가 본격적으로 시작된다는 것을 설득력있게 설명한다. 그는 그 증거로 보더스를 사라지게한 아마존, 블록버스터를 KO패시킨 넷플릭스의 예를 들며 이런 회사들이 모두 소프트웨어기업이며, 음악에서는 아이튠스, 판도라, 심지어는 애니메이션의 픽사까지 이제는 소프트웨어기업들이 업계를 지배하기 시작한다고 강조한다. 그는 특히 분야를 가리지 않고 모든 기업들이 이런 소프트웨어혁명이 오고 있다는 것을 깨달아야 한다고 강조한다. 심지어는 MS와 오라클같은 기존 소프트웨어기업들까지 세일즈포스닷컴이나 안드로이드 같은 새로운 소프트웨어의 물결에 위협을 받을 정도니말이다.

Companies in every industry need to assume that a software revolution is coming. This includes even industries that are software-based today. Great incumbent software companies like Oracle and Microsoft are increasingly threatened with irrelevance by new software offerings like Salesforce.com and Android (especially in a world where Google owns a major handset maker).

그는 특히 앞으로 10년동안 기존 업계의 강자와 소프트웨어로 무장한 반란군의 대결이 엄청나게 벌어질 것이라고 내다본다.

“Over the next 10 years, the battles between incumbents and software-powered insurgents will be epic.”

특히 그의 글 마지막 부분이 의미심장하다. 이런 소프트웨어신흥기업들의 밸류에이션에 대해 불평할 시간에 이런 새로운 기업이 무엇을 하고 있으며, 앞으로 자신의 비즈니스에 어떤 충격을 가져올 것인가, 앞으로 어떻게 이런 혁신적인 SW기업의 수를 늘릴 수 있을것인가를 이해하기 위해서 노력하라는 것이다. 이것은 엄청난 기회가 열리는 것이며 자신은 그런 혁신 SW기업에 투자하겠다고 했다.

Instead of constantly questioning their valuations, let’s seek to understand how the new generation of technology companies are doing what they do, what the broader consequences are for businesses and the economy and what we can collectively do to expand the number of innovative new software companies created in the U.S. and around the world.
That’s the big opportunity. I know where I’m putting my money.”

개인적으로 지난 10년간 가끔 삼성, LG 등 한국대표기업의 임원들을 만나볼 기회가 있었다. 그런데 높은 곳에 계신 분들일수록 구글, NHN, 다음 같은 기업에 대해 “애들 장난“정도 수준으로 치부하시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삼성전자쯤 되는 기업과 다음 같은 회사의 의사결정의 수준은 본질적으로 다르다“고 단언하는 말씀도 들었다. 물론 거대한 투자가 들어가는 장치산업기반 기업을 경영하시니 그렇게 생각할 수 있겠다 싶었다.

하지만 계속해서 이야기를 하다보면 구글이 어떻게 돈을 버는지, 어떻게 그렇게 높은 매출성장율을 유지할 수 있는지, 그들의 핵심프로덕트가 무엇인지 등등 진짜 본질을 이해하고 계신 분들은 정말 드물었다. 제조업중심의 마인드에 사로잡히신 그 분들은 그저 구글이 닷컴버블에 올라탄 운이 좋은 무서운 아이들이고, 어느 시점에 다다르면 예전 2000년에 닷컴버블이 터졌던 것처럼 다시 쭈그러들 것으로 믿고 계신 것 같았다.

그런데 요즘은 그 반대의 현상이 드라마틱하게 벌어지는 듯 싶다. 비록 일시적인 굴곡은 있지만 몇년전과 비교해 애플, 구글, 아마존, 페이스북 등은 장기적으로 보면 계속 승승장구하며 기업가치와 매출이 쑥쑥 올라가고 있는 반면, 삼성, LG 등 한국 대표 IT전자기업들은 최근 급속히 시가총액이 빠지고 있고 소프트웨어중심의 패러다임의 변화에 대응하지 못하고 있다고 언론의 질타를 받고 있다.

나도 한국IT업계의 위기가 이런 소프트웨어혁명의 의미를 이해하지 못하고 경시해온 일부 한국IT업계 경영진의 오만함에서 왔다고 생각한다. 사실 잘 나갈 때가 가장 위험하다. 애니콜신화, 초콜렛폰 신화에 빠져 2007년 아이폰이 시작한 스마트폰혁명의 트랜드를 일찍 타는데 실패했다. (사실 우리IT기업만의 문제는 아니다. 노키아, RIM도 똑같은 우를 범했다.) 이제는 다시 초심으로 돌아가 세상의 변화를 겸허하게 읽어야할 때인듯 싶다.

Written by estima7

2011년 8월 20일 at 7:30 오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