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티마의 인터넷이야기 EstimaStory.com

Thoughts on Internet

Posts Tagged ‘데이빗포그

NYT데이빗포그의 Droid X리뷰

with 8 comments

항상 유머러스하면서 핵심을 찌르는 날카로운 글을 쓰는 뉴욕타임즈의 데이빗 포그가 7월15일 미국에서 발매될 모토로라의 Droid X리뷰를 오늘자 신문에 공개했다. 칼럼의 타이틀은 “Big Phone, Big Screen, Big Pleasure“. Droid X에 대해 상당히 긍정적인 리뷰이면서도 안드로이드폰에 대해 날카로운 비판도 잃지 않았다. 그의 리뷰는 테크유저보다는 일반적인 유저(NYT독자)입장에서 바라보고 있기 때문에 도움이 된다. 기사에서 몇가지 인상적인 대목을 소개하면.

Last November, you might have been tempted by the Motorola Droid, “the best Android phone on the market.” A month later, the HTC Hero was “the best Android phone on the market.” By January, “the best Android phone yet” was the Nexus One. In April, “the best Android device that you can purchase” was the HTC Incredible. In May, “the best Android phone on the market” was the Sprint Evo.

작년 11월에 그가 최고의 안드로이드폰이라고 Droid오리지널 버전을 소개한 이래 한달뒤 HTC Hero, 1월에는 넥서스원, 4월에는 HTC 인크레더블, 5월에는 Sprint Evo가 최고의 안드로이드폰으로 회자됐다는 것이다. 얼마나 안드로이드폰 마켓이 뜨겁고 경쟁이 심한지 알 수 있다. 그리고 Droid오리지널버전을 제외하고는 모든 제품이 HTC에서 나온 것으로 HTC가 얼마나 스마트폰제조사로 주목을 받고 있는지 알 수 있다.

The Droid X has an 8-megapixel camera with dual LED flashes. Of course, if you still believe that megapixel count is a useful metric for photo quality, help yourself to the photos from these phones.

어제 존그루버의 아이폰4리뷰를 소개하면서 썼던 것처럼 하드웨어 스펙경쟁은 이제 별 의미가 없다는 이야기다. 8메가픽셀이든 5메가픽셀이든 Who cares?

Although Android is much more open and customizable than the iPhone, it’s also more complicated and less polished.

아이폰대비 안드로이드의 장점은 더 오픈되어 있고 자기 마음대로 설정이 가능하다는데 있지만 반면 더 복잡하고 거친 면이 있기도 하다. 즉, 기계치인 일반인들에게는 아직도 어렵다.

On an iPhone, the free iTunes software is the loading dock for videos, photos and music from your computer. There is no standard equivalent for Android phones. The free DoubleTwist app does an admirable job, but it’s another app from another company, and nobody tells you about it. You think your mom is going to figure that one out?

이 대목은 나도 깊이 공감하는데 대표적인 예가 안드로이드에는 표준화된 아이튠스같은 소프트웨어가 없다는 것이다. 다양한 앱중에서 선택할 수 있다고는 하지만 혼란스럽다. 우리 어머니에게 안드로이드폰을 드리고 알아서 골라쓰시라고 하면 할 수 있을 거 같은가? 안된다. (귀차니즘에 빠져있는 나 같은 유저에게도 좀 힘들었다)

If you who crave power, speed, flexibility, dropless calls an almost-Imax screen and Verizon’s network (as opposed to Sprint and its similar Evo), the Droid X is a big, beautiful contender for the “best Android phone on the market” crown.

그럼에도 불구하고 데이빗포그의 Droid X에 대한 평가는 위 한줄로 요약된다. 아주 호의적이다. 안드로이드폰의 미래에 대해서도 그렇다.

삼성 갤럭시S가 미국 일반대중의 주목을 받으면서 “best Android phone on the market”이란 평가를 받으려면 NYT 데이빗 포그, WSJ 월트 모스버그 같은 유명 테크놀로지 칼럼니스트의 리뷰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최소한 위에 나온 HTC의 폰들은 이 두 사람이 대부분 리뷰기사를 썼다. 과연 이들이 갤럭시S를 리뷰해줄지, 리뷰한다면 어떤 평가를 내려줄지 궁금하다. (아직까지는 갤럭시S에 대해 비중있게 다룬 유력지나 테크블로그매체의 리뷰를 보지 못했다. 지금 홍보팀이 열심히 노력중일 것으로 생각한다.)

참고로 CNET의 Droid X First Impression 동영상을 소개.

Written by estima7

2010년 7월 1일 at 9:39 오전

모바일웹트랜드에 게시됨

Tagged wit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