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티마의 인터넷이야기 EstimaStory.com

Thoughts on Internet

Posts Tagged ‘다리

두번째 중국 윈난 여행

with 3 comments

부모님을 모시고 가족 다같이 중국 윈난 여행을 7월말부터 8월초에 걸쳐 일주일간 다녀왔다. 지난 연말에 윈난을 처음 다녀온 이후 다시 한번 가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어서 그랬다. 7~8월은 윈난의 우기여서 좀 걱정이 있었지만 위에 보이는 것처럼 구름이 많이 끼기는 했지만 낮에는 비가 많이 내리지 않아서 다니는데 문제는 없었다. 남방항공을 타고 쿤밍으로 들어가서 일주일간 쿤밍-리장-다리-쿤밍-광저우의 일정으로 해서 돌아보고 왔다.

여행사 도움 없이 중국어도 서투른 내가 트립닷컴을 통해서 예약하고 가이드역할을 하느라 시행착오도 있었지만 충분히 만족스러운 여행이었다. 또 중국에 대해서 많이 배웠다. 특히 중국의 관광자원이 무궁무진하다는 생각도 하게 됐다.

관광객이 넘쳐흐르는 올드시티, 리장고성의 모습이 멋지기도 했고,

옥룡설산에 가는 길에 들른 람월곡, 블루문밸리의 모습이 정말 인상적이었다.

우기라서 그런지 흐르는 물이 많아서 람월곡은 더욱 아름다웠다.

다만 한가지 무척 아쉬운 점은 성숙한 시민의식이었다. 쿤밍에서 무척 유명한 공연인 운남영상을 보러갔는데 너무 많은 관객이 스마트폰으로 공연을 찍고 떠들어대서 제대로 관람하기가 어려웠다. 특히 내 앞에 앉은 중국인 할머니가 계속 화면 밝기를 최대로 해서 스마트폰을 들고 공연 내내 사진을 찍고 채팅을 해서 너무 신경에 거슬렸다. 또 관광지마다 중국사람들이 거리낌없이 새치기해서 들어오는 것도 신경에 거슬렸다. 계속 “성숙한 시민의식이 필요한 때입니다”라는 말이 머리속에 떠올랐다고 할까.

그런 의미에서 중국에서 어디를 가나 ‘문명인이 되려면 질서를 지켜야 한다’는 메시지가 써있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어쨌든 중국 윈난은 꼭 가볼만한 훌륭한 관광지라고 생각한다. 그런데 중국으로 휴가를 다녀왔다고 어떤 분에게 이야기를 했더니 “중국으로 휴가를 다녀오시다니 특이하시네요”라는 반응을 얻었다. 중국에 대한 편견이 아직도 심한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을 했다.

Written by estima7

2019년 8월 12일 at 11:23 오후

중국에 게시됨

Tagged with , , ,

중국 윈난성 여행 – 다리(3/4)

with one comment

리장에 이어 이번에는 다리에 저녁에 도착했다. 옛날 남조와 대리국의 수도인 다리는 해발 2천미터에 있는 인구 60만의 도시다. 사람에 따라 누구는 리장고성을 더 좋아하고 누구는 다리고성을 더 좋아한다고 한다. 리장고성이 내게는 너무 멋졌기에 다리고성은 어떤지 사실 궁금했다.

다리고성은 좀 더 넓고 큰 느낌이다. 리장고성 같은 아기자기한 골목길의 맛은 없는 것 같았다.

고성전체가 관광지화되어서 현지인의 생활모습을 느끼기 어려웠던 리장고성과 달리 다리고성은 현지 주민들이 많은 마을이었다. 고성안에 이처럼 학교들이 있다.

다리고성은 유독 이처럼 라이브무대가 있는 카페가 많이 보였다.

여기에도 과일가게가 많아서 한번 사먹어봤다. 프라스틱 바구니에 과일을 담으면 먹기 좋게 잘라준다. 그리고 무게를 재서 돈을 내면 된다.

이 정도해서 45위안. 7천원정도.

다음날은 다리의 유명한 사찰인 숭성사 삼탑을 보러갔다. 이 탑 3개뿐인가 하고 들어갔는데…

그 뒤로 따라 올라가면서 사찰이 이어진다. 저 사찰건물에 가면 그 뒤에 또, 또, 또…

한 1km가까이 올라간 것 같다. 위에서 내려다보니 저 멀리 얼하이호수가 보인다. 날씨가 정말 좋다. 햇살이 너무 강하다.

디디를 타고 다리고성으로 돌아왔다. 얼하이호수도 있고 주변에 갈만한 곳은 많지만 다음 기회로 미루고 고성을 조금 더 둘러보기로 했다. 이처럼 고성의 옛 문이 남아있다.

견공들은 어디에서나 여유롭다.

하지만 좀 실망한 것은… 내부 번화가인 인민로 등이 온통 공사판이다. 대대적인 리뉴얼공사가 한창이다. 관광인프라개발이 한창이라는 것을 느낄 수 있다.

저녁에는 다리의 전통음식을 먹어볼까 싶어서 단공자라는 식당에 갔다. 대리국은 단왕조가 지배했다. 김용의 천룡팔부에도 단예인가 단공자가 나오는데 그 생각을 하면서 방문했다.

주문을 잘 못해서 그런지 음식은 쏘쏘. 다리 맥주도 조금 맛보다.

번화한 다리고성의 밤거리 모습.

바이족이라는 다리 소수민족들의 모습이 활기차다.

너무 주마간산으로 본 다리고성. 리장고성만큼 매력적이지는 않았는데 우리가 충분히 시간을 들여서 제대로 둘러보지 못해서 그런 것 같기도 하다. 다음에 다시 한번 와볼 생각을 하고 다리역으로 가서 이번에는 쿤밍으로 돌아가는 열차를 탔다.

예전에는 6~8시간 걸린다는 구간을 2시간으로 단축한 열차다. 고속철(가오티에)라고 생각했는데 그건 아니고 동차(동처)라고 한다. 시속 200km정도로 달린다. 어쨌든 편하고 빠르게 쿤밍으로 돌아왔다.

다음은 다시 복귀한 쿤밍편.

Written by estima7

2019년 1월 8일 at 9:57 오후

중국에 게시됨

Tagged with , , ,